본문 바로가기

전통찻집

[부산 카페]소화방素花房 : 차茶 한잔과 함께 시간이 정지된 곳 차꽃을 일러 소화素花라고 하는데 그 이름 따서 전통 찻집인 '소화방'으로 걸음을 옮긴다. 자주는 아니지만 정말 오래되었지? 듣고 알기로 이집의 역사는 부산에서 최고가 아니라 전국에서 최고 오래 된 찻집이라니 말이다. 2002년부터 부산에서 생활을 시작했으니 그때부터 지금에까지를 내가 기억하는 이곳의 역사다. 사실 '소화방'의 내력은 내 인생의 길이보다 기니까 사실 그 전에 내가 겪기전에는 어떠한지 잘 알지 못한다. 어쨌거나...혼자임을 알고 싶을 때면 간혹 들리는 이곳으로 들어간다. 듣기로 여기 소화방은 옮긴 곳이라 한다. 1980년대에 만들어진 곳에서의 살림과 나무틀 등 모두를 들어서 그대로 옮겨놓은 것. 옛추억을 더듬어 소화방을 찾아 옮겨진 곳으로 오더라도 어색하지 않도록... 혹은 하나하나에 묻은 .. 더보기
[부산 카페]다해정茶海庭 : 차의 바다에 빠져 보시려나? 카페를 좋아라 하지만 찻집도 좋아라 한다. 결국 카페나 찻집 할 것 없이 그런것을 좋아라 하는 것이다. '다해정'은 부산 생활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알게 된 곳이라 생각해 보니 꽤나 오래되었다. 십여년 까지는 아니더라도 내가 알고 애용한 것만 적어도 반십년은 되었을 것이리. 우후죽순 거리에 늘어만 가는 카페와는 다르게 찻집은 고즈넉하다. 우루루 생기지도 않거니와 하나가 생겼다면 쉽게 사라지지도 않는다. 전통은 시절을 따르지 않는 것이다 라는 것을 이런 찻집들을 보면 알 수 있는 것 같다. 좌식으로 앉을 수 있게 방에도 자리가 있고, 다른 자리도 넓직하다. 두터운 통나무로 만든 자리는 너무너무 좋다!! 물론 의자도 통나무? 보면 다구와 차도 함께 판매가 된다. 녹차, 말차, 보이차 등등? 고요히 은은한 차.. 더보기
차 한잔 느긋이 그리운 하루...시작 차 한잔 그립다. 요즘은 좀 느긋하게 나오는 편이다. 학기 중이 아니라 방학이라 그런지 마음도 조금은 느긋해지는 모양이다. 어차피 언제고 내가 서둘러야 할 이유는 없었지만 말이다. 조금은 느긋하게 이불을 개고, 조금은 느긋하게 밥을 먹고, 조금은 느긋하게 커피를 내린다. 요 몇일은 계속 부추전이다. 여름에는 물만줘도 쑥쑥 잘 크지만 영양가 없다해 소나 먹여야 된다는 소풀. 고추도 넣고, 조개나 홍합도 넣어 먹고 싶지만 그냥 부추만 들어간 부추전. 그래도 초록 내음이 좋아 맛있는 부추전. 누나가 해 줘서 더 맛있는 부추전. 버스에서 프라스크에 담긴 보드카 두어모금 마시고, 텀블러에 담긴 커피를 마시며... 그냥 이리 느긋이 나오니 소마냥 뉘엇뉘엇 거니는 거리다. 몇일 전, 그러니까 사흘 전에 오랜만에 전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