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주담? 근황...ㅋ


SMWS 1.167, 출처 : maltcity.jp


SMWS(Scotch Malt Whisky Society) 멤버쉽을 3년째 갱신했다.

예전에는 5년 동안 멤버쉽을 유지하면 평생회원이 되는데 그걸 위해선 아직 올해 하고도 2년 더 남았구나.

멤버쉽 비용이 아깝다면 1년에 12병은 주문해야 되는건가.ㅡㅜ


멤버쉽 갱신 기념으로 한정판 1.167(Glenfarclas) 을 질렀다.

질렀다기 보다는 선착순으로 주문하는건데 4.1일 다행히도 주문에 성공.

4.2일 홈페이지에 가 보니 Sold Out 이 씁쓸하게 뜨 있었는데 오늘 메일에 주문이 되었다고 왔다.

아주 환상적으로 후루티 ~ 하다고 하는데...

뭐, SMWS의 보틀들은 죄다 한정판이긴 한데 이건 거기다가 더욱이 "SMWS Japan Branch 20th anniversary bottle" 해서 의미가 깊다.

병부터 이쁘다 +_+


대구의 리큐르등을 부산으로 내렸다.

집에 둘 자리도 없고, 내가 잘 마실 시간도 없어서 감행.

지금 서울에 있는 위스키며 리큐르들도 다 보내버릴 예정.


얼마 전 3부리그 야구촬영 협찬?을 하게 되었는데 그 때 일본 고구마 소주 한병을 받게 되었다.

받고서 바로 술장으로 들어가버렸느데 조만간 꺼내 마셔야겠다.

사케와 둘 중에 선택의 기로에 놓였는데 난 역시나 스피리츠다.


대구집에 내려와 술장을 열어보니 Bermudez 라는 Rum 이 보인다.

예전 주류박람회? 인가에서 도미니칸공화국 대사관?영사관?에서 자리를 잡고 있던데 거기서 판매하던 것.

당연히 면세였겠지???응?

럼도 숙성된 것들이 좋던데 지금 당장 마셔볼까?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6) 2014.04.20
최근에 주담? 근황...ㅋ  (4) 2013.04.06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설정

트랙백

댓글

World Whisky Day


위스키 평론가이자 맥주 평론가로 유명한 마이클 잭슨(1942.03.27-2007.08.30)의 탄생일이자,

전세계 위스키 매니아들이 위스키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여기서의 마이클 잭슨은 가수 마이클 잭슨이 절대 아니다.ㅋㅋ)

이런 날 위스키 매니아로서 아니 마실 수 없어 한잔 가볍에 마시변서 사진을 몇장 주욱여 본다.

안주는 필요 없지만 간단하게 어울리는게 쵸콜릿이라 생각되는 녀석이라 쵸콜릿 세조각.

얼마전에 집에서 가져온 리델 위스키 글라스가 있어서 거기에 한잔 따랐는데...

씻고서 리넨으로 닦지 않아 물자국이 조금 거슬리지만 뭐 상관없으려나.

아, 이미 한잔 다 마시고서...다음은 어떤 녀석으로 할까?


음, 날도 날이니 위스키도 한병 주문해...볼까?ㅎㅎ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6) 2014.04.20
최근에 주담? 근황...ㅋ  (4) 2013.04.06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설정

트랙백

댓글

가끔 술한잔 하고 싶을 때...


 난, 그렇다.
술한잔 하고 싶어도 마땅히 술한잔 마실만한 사람이 없다.
내가 마시고 싶은 술은 일반적인 술과는 조금 다른거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런데에 맞추어 술한잔 마실만한 사람이 없을까?
난, 딱히 취하고 싶은 느낌은 아닌데 말이야.

주향에 빠져든다.
그냥 술을 진정 즐기고 싶다는 것인데 말이다.
어제는 그랬던거다.

가을이 완연한 이 때에...
나는 푸르름의 바다였다.
이내 시원한 바람이 불어왔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