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도리

진정한 여행자의 노트 TRAVELER'S notebook 은 2010년 7월여 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노트인데 년수로는 4년여가 다 되어간다. 처음에는 블랙으로 시작해서 중간에 아픈 역사와 함께 이렇게 카멜색의 노트와 함께하고 있다. 카멜색은 여기서 꽤나 중요한 의미인데 원래는 블랙과 브라운의 두 색이 나오는데 2011년 오리지널 사이즈의 5주년 기념으로 카멜색이 나왔다. 그리고 올해 패스포트 사이즈의 5주년 기념으로 또 카멜색의 패스포트가 나왔고. 그 이전의 기념 버젼으로 흰색도 있었던거 같은데 한국에는 애초에 들어오지 않았고 대중화도 되기 전의 이야기다. 게다가 지금도 여전히 꽤나 매니악하고 말이다. 한국 외의 일본이나 중국에선 정말 매니악하지만 대중적이고 유저층도 넓어서 한국과는 좀 다른 모습이 아닐까 한다. 이 노트를 .. 더보기
LIKE! TRAVELER'S notebook 단 일주일간의 팝업 스토어 : 함께하는 커스터마이징 & 가죽각인 LIKE! TRAVELER'S notebook 홍대 팝업스토어 2년여 전에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TRAVELER'S notebook 5주년 기념으로 이런식의 행사를 가진적이 있다.그 당시만해도 우와!! 한국에 이런 브랜드가 런칭되고 이런 행사도 하다니 대단하다는 생각을 가졌었는데…뭔가, 다시 이런 행사를 한다니 감회가 새롭다고나 할까?게다가 위치도 가로수길을 벗어난 홍대!! 나의 홈그라운드!!ㅋ 행사 진행은 홍대 카페 "마켓 밤삼킨별"이라는 곳의 2층 전체를 전세내어 일주일간 전시와 판매를 겸한다.그리고 브랜드 유저들을 위한 공간도 마련되어서 자신의 TRAVELER'S notebook 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소품들도 잔뜩 준비되어 있고, 불도장 머신도 있어서 각인도 받을 수 있다. 사실 가보진 않았지.. 더보기
이 봄에는 편지를 쓰자 : MIDORI, THE LETTER DP(A5) MIDORI, THE LETTER DP(A5) 미도리의 편지지는 꽤나 좋다.질감도 질감이지만...이런 질감에 양도 많다.무려 40장이라.뭐, 시중에 파는 노트형의 편지지도 나쁘진 않지만.뭔가 펜으로 쓸 때의 느낌을 중요시하는 편이라.그리고 요즘에의 편지를 쓸 때면 소중하지 않나?한자 한자 자필로 만들어 간다는 것이.보관성은 아직 모르겠다.한 3년여 정도 사용한거 같은데 이 DP Paper 재질의 편지지는 처음이라.트래블러스노트 패스포트의 속지가 이 재질이라고 하는데...그것도 이번이 처음.그런데 그것도 마지막일거 같은게 내가 구입한게 한국의 마지막 재고인거 같다.뭐, 오프라인 샵에서만 그럴수도 있지만...그런 여윤에 더 이끌린다. 그러고보니 여태 THE LETTER 시리즈로 MD로만 네묶음 사용한거 같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