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의대마왕 :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 9900원

Review/Food 2015. 5. 13. 11:45



아침에 집을 나서기 전 스테이크를 구워 먹을까 하다 그냥 나온게 아쉬웠었지.
그냥 달걀 두개를 후라이해서 먹었는데 머리 말리면서 후라이해서 조금  까맣게 후라이 된게 아쉬웠어.
그때 마침 막 여행을 다녀온 동료가 말했다.
이건 꼭 가야해!!!
까톡에서 앵콜! 함박스테이크!
기간은 5월12일 ~ 17일!!
시간은 오픈부터 오후 5시 이전까지!!
간만에 보는것이니 점심도 같이 먹으면 좋겠고, 아침에 먹지 못했던 고기도 먹을 수 있고.
이거슨 일석이조이랄까? 그런거였다.

주문에 들어가면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에 대한 이야기는 절대 안해주더라...
물어봐야 있다고 하고 있다해야 시킨다는 논리는 뭔가 아웃백으로선 손해본다는 느낌이었으려나?
그러니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런치로 있냐고 물어보고 그걸 시키는게 진리이지.
여튼, 9900원에 판매되는 아웃백 기간한정 함박스테이크는 굳굳!!
고기는 크고 두툼했으며, 육질이며 나무랄데 없이 직장인의 점심으로 굳굳!!
게다가 식전에 아웃백 부시맨브레드까지 나오니 이건 뭐...끝
다만 플레이팅이 이쁘진 않고, 달걀후라이+함박스테이크+양파 식으로 레이어가 만들어져 있는데,
달걀후라이+치즈+함박스테이크+양파 였으면 더더더 좋았으리라는 생각을 해 본다.

결론은 보통 아웃백 런치로 먹는다면 인당 15000원 선에서 먹었어야 했던거 같은데 이건 9900원이니.
(그냥 만원…에서 백원뺀거지만 이게 대중에게 다가서는 효과는 크겠지)
게다가 동료가 할인카드로 할인 받아서 두명분 19800원에서 3000원 할인도 받아 실제 먹은 가격은 8400원.
오늘 점심은 아웃백 런치로 고기고기 포식을 추천함!!!





설정

트랙백

댓글

  • 2015.05.13 15:40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5.05.13 15: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9900원 치고는 꽤 괜찮아보이네요.
    근처에 아웃백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 없어져버렸어요.
    친구는 혼자 고기 먹기 좋았는데 없어져서 아쉽다 그러더라고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5.05.15 09:17 신고 수정/삭제

      오, 9900원에다가 할인도 적용 된다구요.ㅋ
      언제한번 드셔보세요 :)
      서두르셔야 할거에요.ㅎㅎ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5.05.14 08:1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살아있구만 이곳도 ㅎㅎ

도시락 먹는 남자 #1 : 시간이 없을 때는 편의점 도시락이 답이다

for Freedom/about Myself 2014. 5. 21. 13:28



나는 시간이 없을 때 딱히 빵 보다 쌀을 선호하는 편은 아니었으나 최근에 쇠약해진 몸의 상태상 도시락을 선호하게 되었다.

한끼를 떼운다 치더라도 쌀을 필요로하는 나는 한국인?

(하지만 라멘과 빵을 찾아 식신처럼 돌아다니는건 뭔가?응?)

도시락이 여의치 않으면, 삼각김밥이나 주먹밥도 좋으리...


나는 여행이나 일상 생활의 일환으로 기차를 자주타는 편인데 기차에서는 역시 도시락 아닐까 싶다.

아마도 "에키벤"이라는 일본 만화는 치명적으로 도시락에 대한 로망을 가지게 된 것이기도 하겠지만 이전부터 KTX안에서 도시락을 먹는걸 곧잘 즐겼으니.

but 매번 불만이 있었으니...

KTX안의 도시락이 크게 맛이 있지 않다는 것과 종류도 예약을 하지 않는 이상은 참 한정적이라는게 불만이었다.

(현재도 그렇게 좋진 않고 선택의 폭이 넓진 않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편의점 도시락!!

이건 뭐, 값도 KTX안 도시락에 비해 거의 절반 가격이고, 선택의 폭도 넓다.

(다만 퀄리티는 KTX안 도시락이 더 좋아 보이는게 사실, 근데 둘 다 맛없단게 함정?)


이건 얼마전 기차를 타려고 하는데 시간이 10분 밖에 남지 않았고, 하루종일 먹은거라곤 김밥두줄이 전부…그것도 다이어트용.ㅜㅜ

아, 허기진 배를 어찌 채우나 하다 지나는 길에 CU편의점이 있어서 갔는데 달랑 이거 한 종류.

1분 땡 하고 전자레인지에 대충 데우고 먹었는데 뭐, 편의점 맛이군.

편의점 맛이니 이건 편의점으로 분류되어야 하나? 싶지만 뭐 도시락이잖아 싶다.

비엔나볶음, 멸치볶음, 무말랭이, 달걀말이, 떡갈비, 그리고 밥

특색있게도 밥과 반찬이 섞이지 않게하려는 배려인지 밥칸과 반찬의 통이 서로 분리가 되어있다.

게다가 행사상품도 줘서 후식을 먹을 돈까지 굳게 생김…하핫!!


도시락의 명사적 의미로는 용기에 담아 먹는 밥과 반찬 따위를 뜻하지만 용기에 담아 먹는다는 것 보다는 그 용기에 담은 밥과 반찬을 야외에서 혹은 집이나 음식점 외의 장소에서 먹는다는게 실제적으로 맞는게 아닐까 생각한다.

소풍에는 도시락이듯? 이런 느낌이 도시락이지 않을까나?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mandoojjj.tistory.com BlogIcon mandoojjj 2014.05.21 16: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태그보고 빵터졌네요 ㅋㅋ 차가운도시락을먹는남자! 차도남이시구나!!

  • Favicon of https://freezetm.tistory.com BlogIcon 몽상가s 2014.05.21 21: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쇠약해진 차도남 ㅎㅎ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4.05.22 14: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큰 덩치에 쇠약함 ㅎㅎ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4.05.23 22: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ㅋㅋㅋㅋ 차가운 도시락을 먹는 남자... 웃프네요~~~ ^^

  • Favicon of https://www.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4.06.09 10: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도시락 참 좋아하는데요.
    기차안엔 말씀하신대로 종류가 다양하질 않아요. 맛도 전부 좀 달달한 편이고...ㅠ_ㅠ
    그래서 저는 그나마 조금 덜 달달하고, 메뉴도 다양한 한솥 도시락을 애용. ㅋㅋ 근데, 식으면 좀 그저 그렇다는게 함정. ㅠ_ㅠ
    일본은 편의점 도시락의 종류가 정말 엄청나던데요, 우리도 그런게 기차역에 있으면 참 좋겠어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6.10 12:27 신고 수정/삭제

      아, 정말 안습...싫어요...한솥이 좋은데 보통 기차역엔 한솥이 없죠.ㅜㅜ
      그나마 요즘에 도시락을 취급하는 음식점들이 많아지는 추세인데 도시락이 참 한없이 비싸요.
      맛은 그냥 그저그러면서 말이죠.
      아아...일본 가고싶은데 지금도 고민중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4.06.10 13:50 신고 수정/삭제

      가세요, 일본. 자연을 좋아하신다면, 아키타 뉴토 온천 트래킹 100번 추천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6.22 21:04 신고 수정/삭제

      내달에 도쿄를 생각하고 있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2014.06.09 21: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역시 도시락은 일본얘들의 승이로군요. 외쿡얘들은 먹을 거 가지고 장난은
    안 치는데 말이죠. 비싸기만하고 먹을 것 없는 한국의 포장음식들... 안습이어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6.10 12:30 신고 수정/삭제

      아아, 도시락은 일본 못따라가죠...한참...
      거긴 에키벤이라고 철도여행도시락? 같이 특화된것도 있던데...
      아...한국은 맛도 없고 비싸기만 비싸고 특색도 없고...다 안티군요.ㅋ

  • Favicon of https://programmming.tistory.com BlogIcon IT Monster 2014.06.21 18:5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ㅎㅎ 그럴땐 도시락과 국물 따뜻한 국물이 있어야죠!!! 인스턴트 된장국이라도!!!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6.22 21:05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인스턴트 된장국도 좋죠...뜨끈한것이.ㅎ
      아, 얼마전에 도시락을 또 먹었는데 그땐 괜찮았어요.
      국물도 주더라구요.ㅋㅋ

  • Favicon of https://hcmhsl.tistory.com BlogIcon 에피우비 2015.01.06 06:5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 같은 경우에도 돈 없을땐 편의점 도시락이 제일인것 같더라구요. ㅎㅎㅎ

너와 함께했던 홍차


Cafe GeNie


지금은 예전의 한때를 생각하며 차를 한잔, 두잔 마신다.

NINA'S의 ADAM과 ROUGE.

빨간색 틴이 마치 우체통 같아서 좋은 NINA'S.

예전 그때도 이렇게 두 종류의 차를 나눠서 마셨던 기억인데...지금도 그러하다.

그냥 다른점이라면 일을하는 중이고, 프렌치프레스에 적당히 차를 걸러 머그에 마신다는 점.

가장 큰 것은 함께 차를 나누던이가 없다는 것.

언젠가 다시 만나면 또 그러하듯 차를 나누겠지만.

어제 헤어진 것 처럼 오랜만이다라는 말은 필요없이.

우연인가? 이렇게 두 종류의 티를 구입하게 된 것도. 연이어 마시는 것도.


여담으로 홍차라면 다들 영국을 생각하기 쉬운데, NINA'S는 프랑스다.

커피는 이탈리아를 생각하는데, 프랑스도 있다.

프랑스의 주는 와인이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그런가.

이탈리아의 와인은 좋으나 프랑스보다 벨류가 낮아 보이는 그런 현상과 같아 보이기도 한?

한국은 뭘까? 쏘주?김치?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