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런치의대마왕 :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 9900원 아침에 집을 나서기 전 스테이크를 구워 먹을까 하다 그냥 나온게 아쉬웠었지.그냥 달걀 두개를 후라이해서 먹었는데 머리 말리면서 후라이해서 조금 까맣게 후라이 된게 아쉬웠어.그때 마침 막 여행을 다녀온 동료가 말했다.이건 꼭 가야해!!!까톡에서 앵콜! 함박스테이크!기간은 5월12일 ~ 17일!!시간은 오픈부터 오후 5시 이전까지!!간만에 보는것이니 점심도 같이 먹으면 좋겠고, 아침에 먹지 못했던 고기도 먹을 수 있고.이거슨 일석이조이랄까? 그런거였다. 주문에 들어가면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에 대한 이야기는 절대 안해주더라...물어봐야 있다고 하고 있다해야 시킨다는 논리는 뭔가 아웃백으로선 손해본다는 느낌이었으려나?그러니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런치로 있냐고 물어보고 그걸 시키는게 진리이지.여튼, 9900원에.. 더보기
도시락 먹는 남자 #1 : 시간이 없을 때는 편의점 도시락이 답이다 나는 시간이 없을 때 딱히 빵 보다 쌀을 선호하는 편은 아니었으나 최근에 쇠약해진 몸의 상태상 도시락을 선호하게 되었다.한끼를 떼운다 치더라도 쌀을 필요로하는 나는 한국인?(하지만 라멘과 빵을 찾아 식신처럼 돌아다니는건 뭔가?응?)도시락이 여의치 않으면, 삼각김밥이나 주먹밥도 좋으리... 나는 여행이나 일상 생활의 일환으로 기차를 자주타는 편인데 기차에서는 역시 도시락 아닐까 싶다.아마도 "에키벤"이라는 일본 만화는 치명적으로 도시락에 대한 로망을 가지게 된 것이기도 하겠지만 이전부터 KTX안에서 도시락을 먹는걸 곧잘 즐겼으니.but 매번 불만이 있었으니...KTX안의 도시락이 크게 맛이 있지 않다는 것과 종류도 예약을 하지 않는 이상은 참 한정적이라는게 불만이었다.(현재도 그렇게 좋진 않고 선택의 폭이.. 더보기
너와 함께했던 홍차 지금은 예전의 한때를 생각하며 차를 한잔, 두잔 마신다.NINA'S의 ADAM과 ROUGE.빨간색 틴이 마치 우체통 같아서 좋은 NINA'S.예전 그때도 이렇게 두 종류의 차를 나눠서 마셨던 기억인데...지금도 그러하다.그냥 다른점이라면 일을하는 중이고, 프렌치프레스에 적당히 차를 걸러 머그에 마신다는 점.가장 큰 것은 함께 차를 나누던이가 없다는 것.언젠가 다시 만나면 또 그러하듯 차를 나누겠지만.어제 헤어진 것 처럼 오랜만이다라는 말은 필요없이.우연인가? 이렇게 두 종류의 티를 구입하게 된 것도. 연이어 마시는 것도. 여담으로 홍차라면 다들 영국을 생각하기 쉬운데, NINA'S는 프랑스다.커피는 이탈리아를 생각하는데, 프랑스도 있다.프랑스의 주는 와인이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그런가.이탈리아의 와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