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광

경복궁, 근정전 야경 한시적으로 개방한 경복궁 근정전은 정면도 멋지지만 오른쪽 코너에서 전체를 관망해 주는 것도 좋은거 같다 사실 여기가 포인터...정도가 될까? 뉘엿이 해가 지는 모습과 완연히 불을 밝힌 모습의 근정전 더보기
용두산에가면 비둘기만... : 용두산에는 사실 닭둘기만 있었다 용두산은 바다에서 용이 머리를 디민 형상과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이 용두산 공원에는 언제나 많은 사람들이 붐빈다. 부산 도시의 중심이자 그 도시 중심에서 중심에 있기 때문이랄까? 이렇게 들어가는 입구가 상가들 가운데 있어서 그냥 지나쳐 버릴지도... 이 공원을 자주찾는 이유는 산 위에 있는데 오르는 길이 에스컬레이터로 죄다 이어져 있어랄까? 에스컬레이터를 몇개 올라가다 보면 거의 정상에 오르게 된다. 요즘은 뭔가 준비를 해서는 공방은 아니고 뭔가 미술관련 서비스를 쉽게 찾을 수 있게 했달까? 사실 좀 웃기긴 하지만 괜찮은 생각이다. 입구에서도 안에서도 그렇지만 삶에 지친 사람들도 많이 온다. 나도 그 사람 중 한명인건가!! 말 그대로 용두산공원.ㅋ 타종행사 할 때 쓰이는 종도 보인다. 밤이 되면.. 더보기
이기대 바다, 바람을 낳다 : 바람이 가는곳에 바람이 불다 #2 이기대 바다에는 느긋이 걸을 수 있는 여유가 있다. 단지 바다가 낳은 매서운 바람에 아직 손가락이 오그라들 뿐이고... 이기대는 원래 군사 시설과 나환자촌으로 접근이 금지 되었던 곳. 아직 그 잔재가 여전히 남아있다. 더 이상 해녀는 없는거 같지만 해녀들이 생활하던 곳의 흔적도 여전히 남아있다. 낚시나 하고 싶은 마음이기도 한데 낚시는 못하니까 패쓰. 여기네 풍경이란건 보는 각도마다 조금씩 다르다. 그냥 뭐, 좀 더 넘어가면 오륙도도 보이지만 패쓰 ~ 아래를 보면 꽤나 아찔하다. 떨어지면 일단 축 사망 할 듯. 바다로 가는 길 산 절벽 둘러쳐진쇠다리는 흡사 바다를 가로지르려는 것 같기도 하다. 아래를 향해 보면 안됨. 아찔해져서 뛰어 내리고 싶은 충동이 생길지 모름. 주의 요망. 아래는 요로코롬 뛰어 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