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었다...

dear My Friend/send 2005. 11. 14. 22:06
지금 내 주위엔 아무도 없다.
흐르는 적막과 뒤엉켜 버린 시간의 혼돈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친구여.
어찌하여야 하겠는가.
인생이란 너무나도 짧은 것 같다.
이 짧은 생을 어떻게 하여야 하겠는가.
그대 나의 친구여.
하나, 둘 모두 떠나버린 삭막한 풍경 속에서...
난 무엇을 그리려 하는가.
단지 지금은 그대 친구만이라도 있다면 좋을 것을...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타는 버스.  (0) 2005.12.17
빈.자.리  (2) 2005.12.15
없었다...  (0) 2005.11.14
타국같은 나라.  (0) 2005.09.19
친구여, 우리도 어제는 있었다!!  (4) 2005.08.24
친구야...  (0) 2005.08.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