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국같은 나라.

dear My Friend/send 2005. 9. 19. 16:41
친구여.
벌써 한국에 온지도 어언 5일이 지났다.
그런데 왜 이렇게 허무할꼬.
부는 바람을 잡으려는 것인가.
흐르는 물을 움키려는 것인가.
알 수 없는 허무감에 휩싸인다.

진토로 변해버린 친구의 육체는 밑으로.
혼과 백은 위로 화하여.
어느 곳 하나 같은 하늘이건만.
이다지도 쓸쓸함만이 남음은 왠일인가.

무언가 이질감이 느껴진다.
동질감을 유발하는 무언가가 없기 때문인가?
친구여.
그대는 어디 있는 것인가.
그토록 원하던 여행을...
이제 나 없이 혼자만의 여행을 하는 것인가.
나도 그러해야 하는가...

여행을 하고 있다면 이야기를 들려 주게나.
기다리겠네.
난 언제나 그곳에 있다네.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자.리  (2) 2005.12.15
없었다...  (0) 2005.11.14
타국같은 나라.  (0) 2005.09.19
친구여, 우리도 어제는 있었다!!  (4) 2005.08.24
친구야...  (0) 2005.08.05
가슴이 무지 아팠다. 그리고 지금도...  (0) 2005.07.0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