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걷기 : 인사동에서 삼청동까지 추운 봄에 #1/2

PHOTO/My Photo & My Life 2013. 4. 12. 18:25

혼자 걷기 : 인사동에서 삼청동까지 추운 봄에 #1/2


어느날 문득은 아니고 키세키라는 카스테라 가게가 있는데 분점이 삼청동에 있어서

을지로 입구로부터 밥먹으러 인사동 가면서 삼청동까지 혼자 걸어 걸어

나 혼자 봄 바람의 에이는 추위를 느꼈다


사진을 올려보는 이유는 이제 하드디스크에 쌓이기만 하는 사진이 싫어서

정리되지 않고 편집되지 않아도 한번 질러보자는 마음에 크게 의미 없는 사진들을 나열해 본다

이런식으로라도 사진들을 소비해야지 하는 마음을 조금 담아서



가지고 싶었으나 비싸서 가지지 못한 티캔들 홀더

언젠가 내가 은공예 같은 것들을 배워서 직접 만들어야 했다




예전에도 봤던 거리의 악사

언제나 비어있는 팁박스는 순간 순간 다 호주머니에 있다




봄의 꽃을 나는 이런곳에서 본다




크리스마스 자몽은 무슨뜻일까 생각하며



매번 사진만찍고 들어가보지 못한 곳



폴란드 디자인을 좋아하는데 때마침 보인 폴란드 대사관

폴란드의 조명과 가구 그리고 식기구를 사랑한다



뭔가 계속 공사중이었는데 뭐가 생기나?




이런 비슷한 조형물을 삼청동, 효자동, 홍대쪽에서 몇개 보았던 것 같다



조명과 내부의 분위기가 너무 좋아 보여서




aA가 망한줄 알았다

그런데 알고보니 close가 pm.8



밖에서 어정쩡하게 구경하다 들어오란 언니의 소리에 들어가는 츠자 둘



그냥 저냥 길을 가면서 잡스럽게 셔터를 눌러댔다

가방에 있었던  PC 28mm 를 사용하면 좋았겠지만

추운 날씨에 가방에 손도 대기 싫은 상황

달려있던 50mm 를 계속 사용했다

원래는 가방의 롤라이플렉스를 사용하려 했다

하지만 삼각대도 없고, 감겨있는건 ISO 160


의미 없다지만 실상 의미 없지는 않을 것이다

나는 무엇을 느꼈고, 고로 기록을 했다

감성이든 현상이든 감정이든

오랜만에 차가운 밤공기와 삼청동

혼자 걷기에는 나쁘지 않은 조합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