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 버거킹 몬스터와퍼 : 한정판 버거의 위엄!!

Review/Food 2013. 4. 12. 11:38

BURGER KING MONSTER WHOPPER

WHOPPER 포장지에 M 이라고 적혀 있다


나는 버거킹의 와퍼를 좋아한다.

와퍼도 좋고, 치즈와퍼도 좋고, 더블치즈와퍼도 좋고.

사실, 이 몬스터와퍼를 먹기 전까지는 더블치즈와퍼가 극강의 버거였다.

음, 어떤 의미에선 패티가 추가됐단건 같은데 이종의 패티란게 다르구나.

게다가 가격도 한 2천원 더 비싼거 같기도 하지만...

어쨌거나 새롭고 한정(2013.04.01 ~ 2013.06.19)인거다!!!

나란 사람, 한정에 환장하는거다!!!


포장을 벗긴 상태의 버거


포장을 벗깃 상태에선...뭔가 구성물들이 출출출 흐르는 느낌.

뭔가 한정된 공간에 너무나 많은걸 넣어서 그런걸지도 모른다.

버거킹 공식 홈페이지에서 몬스터와퍼의 내용물로는 

'직화로 구운 패티, 베이컨, 양상추, 토마토, 양파, 치즈, 토마토 랠리쉬 소스, 마요네즈, 불에 직접 구운 로얄 그릴드 치킨 패티' 이다.


요염한 자태의 어마어마한 버거


상세 버거 구성


먹다 보면 주르륵 주르륵 하는데 대부분 토마토 소스와 마요네즈.

이름이 요란한 치킨 패티는 꽤 괜찮다.

KFC의 치킨 패티와는 다른 느낌...인데 좋다.

다만 소스류를 적당히 넣어서 주르륵 하는 느낌을 없앴으면 하는 바램이랄까?

아니면 처음에 주문하면서 그렇게 하면 되긴 하니까.

마요네즈 조금만 넣어 주세요.

아참, 그리고 후추맛이 좀 강한게 흠이라면 흠일까?

누군가는 닭 패티 맛이 강한데 아마도 그 닭 패티에 뿌린 후추이지 않을까.

(치킨 패티를 닭 패티라 부르면 왠지 더 싸게 보이는건 뭘까? 그러니 더더욱 그리 말하고 싶다.ㅎ)

전체적인 밸런스는 뭔가 좀 아슬 아슬한거 같기도 하고...



버거를 먹으면서의 단면


가격은 세트로 11900원으로 현존하는 한국 버거킹의 최고가 메뉴.

단품으로 9900원인데 이걸 굳이 단품으로 먹을 필요가 있을까?

일단은 4월 한정 행사까지 WHOPPER SET 주문시 1+1 에 이 메뉴도 포함되니 말이다.

하지만 오늘 점심은 그냥 와퍼.ㅋㅋ


버거킹 코리아에서 말하는 "역대 와퍼중 가장 크고 푸짐한 양" 이라고 말하긴 한데.

사실 내가 보는 최고는 국내에 정식 메뉴로는 없고 추가 메뉴로만 가능한 TRIPLE WHOPPER Sandwich.

USA에서 매장에선 실제 있는 TRIPLE WHOPPER Sandwich로 기본 중량이 417g 으로 기본 WHOPPER Sandwich 의 277g 보다 140g 이 많다.

버거킹에 피쉬버거가 있나?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