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랑 술 한잔...


술을 마시긴 했다.
하지만 취하지도 않고 맛만 보았다.
늘상 내가 그렇듯.
그래도 친구와 함께 오랜만의 술 한잔.
취하는건 싫고...
맛만을 즐기고 싶다.
취하는건 싸구려 술로도 충분하다.
혀가 마비된 순간 알콜에 불과하니.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버번의 달콤함처럼...  (4) 2011.10.23
가끔 술한잔 하고 싶을 때...  (8) 2011.10.0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