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 Dionysos 酒여!!/술, 술, 술 이야기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집에서 편하게 진토닉 한잔을 만들어 마신다.
예전...같았으면 매일 밤이면 기분따라 갖은 칵테일을 만들어 마셨을텐데.
이유는 뭐든 상관 없었으니까 말이다.

요즘은 좀 씁쓸한 느낌에 사로잡힌다.
그래서인지 좀 더 힘을 내 보자...
나는 오늘도 진토닉을 마신다. 

예전에 그냥 친구가 생각났다.
함께 중년이 되어서
느긋한 근사한 바에가서
진토닉 한잔을 마시고 싶었던...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버번의 달콤함처럼...  (4) 2011.10.23
가끔 술한잔 하고 싶을 때...  (8) 2011.10.08
술마시는 법에 대한 끄적임...  (2) 2011.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