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b67

카메라 종일 메고 다니고 1장 찍었다. 요즘은 자주 이렇다... 아니 이렇게 된건 꽤나 오래됐다. 사진을 찍는다는 행위 자체를 주저 한다. 그렇게 사진을 들었다 놯다를 수번. 오늘은 D700에 50.4를 하나 간단하게 달아 노출계로 사용을 하고 RB67에 65mm를 달고 뒤에는 6X7전동 홀더를 달아 본격적으로 담아 보려했다. 아, 그러나 역시나 쉽지 않은걸까? 확실한 주제의식 없이 그냥 일단 평소대로 하자 해 놓고는 평소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 파인더로 대상을 본다는 것은 매나 한가지인데 뭐랄까...무게? 가치성?을 더 두었다고 할까? 실제적으로 그런건 아닌데 말이다. 무언가 뚜렷한 주제를 표현하려고 했다면 이렇게 허술하게 가지는 않았을 것이니까. 허술하다기 보다는 평소에 하던 생각 그대로를 실천 하려면 필요한게 몇가지 있었으니... 전동 .. 더보기
[중형] KODAK PORTRA 160VC, 65mm 렌즈와 6X4.5 홀더 테스트 간만에 RB67을 못만지긴 했는데 이제 구하고자 하는 렌즈를 구했으니 슬슬 들고 움직여야 할 것 같다. 이번에 65mm 렌즈와 6X4.5 홀더를 구입했는데 그 두가지의 테스트겸 해서 겸사 겸사 나가 보았다. 6X7 판에서 65mm 를 대충 계산하면 135 포맷의 32mm 화각 정도와 비슷 한데, 6X4.5 로 잘라 버려서 그정도 화각은 다 못보여준다. 스크린을 보자면 7X7 로 아니 눈에 보이는건 6.5X6.5 정도인데 거기서 보여지는건 6X4.5 라는 소리니까. 어차피 6X4.5 홀더는 테스트용이고 고장의 유무 정도만 판단하고 적당히 두기 위함. 판형이 깡패라서 사용하는거 외의 의미가 없는건데 6X7 을 버리면 참...싫지 말이다. 오늘 감기로 바로 카페로 고고씽 할거라 400 을 감으려다가 그래 대충.. 더보기
[중형] FUJI PRO 400H, 역시 곱구나 삼각대를 사용하지 않으려고 일부러 400짜리를 걸어봤는데...역시나 그래도 삼각대가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후지의 400H는 예전의 NPH400의 후속 필름이라고 하는데 느낌은 어떨까나? 비슷하나? 35mm로 NPH400 필름들이 조금 있긴 한데 비교를 위해 사용하자니 죄다 4-6년? 정도의 유통기한이 지나버린 녀석들이라 어떨지는 모르겠다. 항간의 말로는 REALA 100 도 가격이 저렴해진 이후로 필름이 좀 이상해 졌다는 말도 있고 하니 말이다. (화학적 기술은 날로만 발전하는데 이게 말이나 될까? 말이 되면 제조사의 농간!!) 여하튼 400으로도 어두운 곳이나 오후가 되면 플래쉬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이 절실해져 버렸다. (너무 팔이 무거워...셔터스피드 확보가 너무 여럽다.ㅡㅜ) 누군가는 400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