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카사진

LOMOGRAPHY LOMO FILM 100, LOMO를 LOMO로 담다. LOMO는 필름 카메라다. LOMO는 장난감 카메라다. LOMO는 뭘까? 그렇게 시작된 의문으로 LOMO LC-A+를 구입하게 됐고, 첫 필름을 현상했다. (현상+스캔은 서현역 오픽스에서!!) 예전에도 언급한바 있지만 LOMO라고 이름 붙은 필름들은 비싸다. 일반적인 필름의 가격을 넘어 전문가? 수준의 필름 가격과도 박빙!! 밥집?에 갔는데...평소 들고 다니던 카메라가 없다!! 없단걸 알면서도 간 이유는...그래 LOMO라도 있으니까... 필름 카메라면서 실내에서 화이트 벨런스 안맞는다고 뭐라하지 않아 좋다. 색온도 필터를 쓰면 충분히 잡을 순 있지만... 지금 이건 일하는게 아니니까.ㅋㅋ LOMO는 그냥 일상 사진에 스쳐지나가는 순간을 그냥 낙서하듯... 퇴근하는 중!! 집에들어가면 꼬꼬마가 아리따운.. 더보기
나뭇가지의 이유 바람에 흔들려 오라듯 가라듯 흐느적 가을 끝자락에 걸린 나뭇가지는 무엇이건간에 뿌연 습막 안기네 더보기
MITSUBISHI SUPER MX 200, 사용하니 괜찮은 필름인걸? 일전의 MITSUBISHI SUPER MX 100의 사용기를 올리기도 했는데... 200도 써보니 괜찮은걸? 역시 그늘에 더 괜찮구나 하는 느낌? 입자감은 어쩔 수 없지만...그래도 꽤 정리된 수준... 일광하에서 푸른빛이 도는 느낌 덕분에 깔끔한 느낌이 드는 색을 보여준다. 개인적으로 100보다 200이 더 마음에 든다. 이번에는 거의 셀프 포트레잇이 1/3을 차지하게 되어버렸는데... 일들이 좀 있어서 거의 필름 카메라는 안들고 다니는 기간 이었달까? 해봤자 일주일 정도지만. 일광하에서 인물을 촬영하니 피부가 깔끔하게 표현되는데 다들...화장 때문이었나?ㅋ 아마도 특유의 푸른 기운 때문에 피부가 더 차분하게 표현되어서 그렇겠지. 하늘을 찍으면 푸른 하늘이 진득함 보다는 깔끔하게 나온다. 날씨 때문이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