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름 카메라

LOMOGRAPHY LOMO FILM 100, LOMO를 LOMO로 담다. LOMO는 필름 카메라다. LOMO는 장난감 카메라다. LOMO는 뭘까? 그렇게 시작된 의문으로 LOMO LC-A+를 구입하게 됐고, 첫 필름을 현상했다. (현상+스캔은 서현역 오픽스에서!!) 예전에도 언급한바 있지만 LOMO라고 이름 붙은 필름들은 비싸다. 일반적인 필름의 가격을 넘어 전문가? 수준의 필름 가격과도 박빙!! 밥집?에 갔는데...평소 들고 다니던 카메라가 없다!! 없단걸 알면서도 간 이유는...그래 LOMO라도 있으니까... 필름 카메라면서 실내에서 화이트 벨런스 안맞는다고 뭐라하지 않아 좋다. 색온도 필터를 쓰면 충분히 잡을 순 있지만... 지금 이건 일하는게 아니니까.ㅋㅋ LOMO는 그냥 일상 사진에 스쳐지나가는 순간을 그냥 낙서하듯... 퇴근하는 중!! 집에들어가면 꼬꼬마가 아리따운.. 더보기
KODAK PORTRA 160VC, X700도 여전히 쓸만하구나 친구에게 선물받은 MINOLTA X-700을 가지고 처음 감은 것. 렌즈는 50.4 달랑 하나인데 일상 사진을 찍기엔 부족함 없다. 간혹 아쉽기도 한데 뭐, 그거야 발품을 팔고 과감하게 하나에 집중해 버리면 해결 될 일. PORTRA VC를 좋아하는데 미놀타에서는 이런 색감을 내어 주는구나. 사실 렌즈 특색 보다는 필름의 특색을 훨씬 많이 타는 것이겠지만...MD 50mm f1.4와 만나면 이렇구나. 내 방에서 내려다 본 동네 풍경. 파란색과 연한 초록이 많이 끼어 보이는 색감. 덕분에 투명하달까 그런 느낌이 난다. 신천교 였던가? 매일 도서관을 가기 위해 건너는 다리에서. 강물?은 내려가고 있는게 아니라 올라오고 있는것. 착시 현상 때문인지 매번 신기해 보인다. 비오는 날 가게 앞을 지나가는 여자. 요.. 더보기
MINOLTA X-700 : 새로운 카메라와 만나다. 생일 선물로 친구에게 카메라를 한대 선물 받았다. 예전 삼성에서 수입하던 버젼으로 MINOLTA X-700에 50mm f1.4 렌즈가 물려져 있다. 나쁘지 않은 카메라다. 어쩌면 지금 내가 사용하는 필름 카메라들 중에서 가장 편한 기종이 아닐까? 측광도 가능하고, 조리개 우선 모드도 있다!! 거디가다 ON/OFF 기능까지?ㅋ 어제 나갈적에 PORTRA 160VC 를 감아서 조금 상요해 봤는데 좋다. 필름 카메라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카메라...랄까? NIKON FM2, PENTAX MX, MINOLTA X-700, CANON A-1, 이정도가 기종별 필름 카메라 입문기랄까? 예전에 잠시 만져보기만 하고 사용은 안해봤는데 리와인딩이 길지 않아서 좋다. 근래까지 주로 사용했던 PEN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