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안 생각 #3 : 여행의 끝에서...

PHOTO/My Photo & My Life 2014. 6. 22. 21:02

길고 긴 연휴 여행이 끝이났다.
수요일부터 일요일이니 일수로 치자면 5일인 것이다.
루트를 정리하면 예상대로 움직였는데.
“서울->천안->대구->부산->울산->부산->서울”의 순서로 이루어졌다.
대략적으로 기억나는것으로 추려보면 아래와 같은 사진으로 이루어진다.
사진은 지금 기차안에서 정리하면서? 추려본것이라…
본격적으로 옮겨놓고 작업을 하는것과 다르지만…그래도 뉘앙스란게 있으니?

대구에서 친구와 만나서는 바로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나쁘지 않았고, 아르바이트생의 생글한 모습에 급 기분이 좋아졌다.
그리고 커피와 트래블러스 노트의 증정식이 있었음.






누나랑 누나 친구랑 이기대를 갔었는데 참…오랜만이었다.
오륙도쪽으로 쭈욱가는길에 산딸기랑 오디를 따먹었다.
누나가 채집에 버닝을 하였는데…아, 뭔가 뿌듯하다.
바다가 보이는 산에서 언제나 함께하는 트래블러스 노트와.
이날에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





카페지니에서는 융으로 드립을 마셨는데.
아, 좋았다. 얼마만에 제대로된 드립을 마시는 것인지.
몽글몽글하면서 쌉싸름한것, 그게 바로 커피.



빈스톡에서는 오랜만에 선생님의 드립을 맛보았다.
고노 드립이었는데 얼마를 원하냐고 물어보셔서 1인에 20g으로.
캬, 은단의 화한듯한 맛과 쌉싸름한 다크쵸콜릿의 그것.
이것이 바로 최고가 최고를 만난 바로 그 맛이구나.
최고의 로스터가 최고의 드립을 만든다는 것.



짝찌퀼트카페에서는 내부에 바뀐 인테리어를 봤다.
누나의 퀼트 작업들은 여전히 멋졌고, 누나도 역시나 문구 홀릭.
몇개월전에 만든 가죽 메모패드케이스를 완성했다.
간단하게 송곳으로 구멍을 뚫고 줄을거는 작업이지만…
결심을 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어쩌다보니 트래블러스노트의 줄의 위치와 동일해졌다 :)
커피는 빈스톡 선생님께 선물로 받은 과테말라(엘 인헤르또, 피베리)를 마셨다.
잔을 고르라는데 누나가 아끼는건 고르지 못하고, 대략 맘에 드는 것으로.ㅋ




대패삼겹은 안먹은지 한 1년은 된거 같은데 간만에 먹었다.
대패삼겹에다가 C1소주 한병…캬…죽인다.
서울서 마시던 습관대로 빨간거 하니…없다.
쩝, 진로 빨간거는 사실 맛 보다는 그냥 도수 때문에 마시는건데.
한라산이 있으면 차라리 그걸 마시지.ㅋ
(21도라서?ㅋ)



이번 여행엔 고양이들을 참 많이도 만났다.
역시 나와 고양이는 뭔가 있는…것인가?
여튼, 사바나나 뱅갈 입양하고 싶다.ㅜㅜ



디테일한 여행기나 그런건 언제다시 쓸지 몰라서 이렇게 급하게라도 씀 :)

----------------------------------------------------------------------------------------------------------------------------------------------------------------------------------------------------------------------------------------------

이건 에버노트에 2014/06/08 여행에서 돌아가는 길에 적어놯던 내용을 이제야 씀.ㅜㅜ

재밌는건 지금도 여행이 끝나고 돌아가는 길이라는거...오늘의 이야기는 어떨까?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4.06.24 00: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왠 멋쟁이가 있네 ㅋㅋㅋㅋ
    아래는 고양이님들이 멋지게 계시구 ㅎㅎ

퀼트 북커버 : 세상에서 유일한 북커버, 짝찌 누나의 선물

Review/Stationery 2013. 4. 17. 14:23

세상에서 유일한 퀼트 북커버


정수민作


언젠가 퀼트샵(공방?)을 하면서 이제는 커피샵도 하는 누나가 선물로 만들어줬다.

(친누나는 아니지만 같이 다니는걸 가게에서나 밖에서 보면 친남매인줄 안다...이젠 그러려니 함.ㅋㅋ)

누나의 정성어린 손바느질한땀 한땀 들어간 작품.

(원래 누나는 절대 안만들어 준다고 했다...응?)

보통 사람들이 만들었다 올려 놓은걸 보면 한판으로 거의 끝이 났던데 누나껀 그게 아니다.

잇고 또 이어서 누나만의 감성으로 만든 패턴으로 만들었다.



내가 몰스킨과 트래블러스 노트북을 들고 다니는것을 보고선 어느 사이즈가 좋겠냐 물어서 트래블러스.

몰스킨 혹은 그 사이즈의 몰스키네 타입의 노트들은 죄다 코팅된 하드커버가 함께 나오는 것들이다

그런걸 커버를 입힐 필요가 있겠나?

필요하다면 트래블러스 노트의 속지에 맞는거지.





















북커버 내부에는 노트나 책의 양끝을 넣을 수 있는 포켓과 싱글 펜홀더가 있다.

누나가 줬을 때 연필 한자루와 편지가 들어있었는데...그것들은 보관함으로 +_+ㅋ

밖으로는 가죽과 금속장식으로 잠금장치를 만들었다.


이 북커버에 들어가는 노트는 한권.

커피나 홍차 또는 카페 혹은 티샵등에 대한 이야기들을 주로하는 노트가 들어간다.

누나에게 나중에 보여줘야지 싶다...

내가 받은 문구 선물중 가장 값진 선물이다.


그나저나 다음에 작업실에서 조명하고 좀 신경써서 새로 촬영을 해야지 싶다.

왜 내가 사고, 가진 것들에 대해선 이렇게 촬영을 하는 것인지...흠흠

일상의 한 부분이라 그걸 잊고 싶지 않아서일까?

(이건 일이 아니야!! 라고 말하는 부분)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2013.04.17 17:2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앗, 너무 예쁘고 감각적인 북커버네요.ㅎㅎ 딱 선물로 받으면 너무 행복할거같네요. 이런게 진짜 명품이죠 '-'

  • 퀼트는 만드는걸 보기만 했는데 어찌나 정성이 많이 들어가는지
    도저히 할 엄두가 안 나더라구요..
    정성어린 선물..소중히 오래오래 사용하셔야 겠네요..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8 10:30 신고 수정/삭제

      아, 정말 퀼는 정성이 많이 들어가더군요.
      그만큼 손이 많이 들어가고 신경도 많이 쓰인다는 거겠죠.
      그래서 더 고마운 선물입니다.

  • 겉재질의 느낌자체가 참 따뜻하네요.

  • Favicon of http://serbetty.tistory.com BlogIcon 세르베티 2013.04.17 23: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한땀한땀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는 선물이군요. ^^
    너무 소중한 선물 너무 좋으시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8 10:31 신고 수정/삭제

      너무너무 좋아서 어디 가지고 다니기 뭐한지도 모릅니다.
      잃어버림 너무 슬프잖아요.ㅋ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2013.04.18 22: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예뻐요. 최고의 선물이로군요. 커버를 씌움으로서 바람노래님만의 노트가 탄생했네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9 00:41 신고 수정/삭제

      그렇죠? 정말 정말 고마움입니다.
      나만의 노트 완성 ~ ㅋ
      이 누나가 작품하는거 외엔 이제 만들지 않는데 용케도 절 위해 해줬습니다 :)

[CAFE] 짝찌 퀼트 카페 - 울산

Cafe&Tea story/Cafe Photo 2011. 1. 18. 21:54

2010년 11월 11일 오픈한 카페 "짝찌 퀼트 카페" 입니다.
사실 카페의 오픈은 이날이었지만 꽤나 예전부터 "짝찌 퀼트"라는 이름으로 꽤나 알만한 사람은 안다는 퀼트 샵이었다고 합니다.
그 퀼트 샵이 이제는 퀼트만이 아니라 커피 한잔, 차 한잔 마시고 싶어지는 공간으로 변신했습니다.
(이전부터 여기 주인께서는 친인들에게 직접 커피를 내려 주시곤 했다고 합니다)




창고에 가 보니 아주 많은 퀼트 작품들과 소품들이 있었는데 이날은 오픈 날이기도 하고 공사가 끝난지 오래되지 않아 많이 전시되지 않았습니다.




테이블 세트들 모두가 목재라 기분이 좋습니다.
요즘의 카페에는 플라스틱류나 너무 현대적인 디자인이 많은데 이런 목재의 고전적인 느낌을 개인적으로 좋아하기에 참 마음에 듭니다.



바는 주인이 편하게 드립 할 수 있는 사이즈로 커스텀으로 맞춰져 있었습니다.
드립을 위해 커스텀 됐다는게 커피에 꽤나 많은 신경을 썼다는게 느껴졌습니다.


바 내부의 모습입니다.

울산에 가면 꼭 가는 곳이 "빈스톡"과 함께 바로 여기 "짝찌 퀼트 카페" 입니다.
(걸어서 30초에서 1분 거리이다 보니 ^^;;)
얼마전에 가서 보니 조금 넓은 의자가 있는 테이블이 더 들어와서 4인 테이블은 총 4개가 되었고, 바에 2명이 앉을 수 있는 좌석이 있더군요.
덕분에 카페에 사람이 많지 않고, 복작 복작 떠드는 분위기가 아니라 좋더군요...쩝
최근 방문해서 본 더 많이 채워진 카페의 전체적인(?) 것을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나저나 연탄난로라 왠지 추억도 나고 따뜻한게 군고구마나 구워먹고 싶어지더라는...기억

Tel : 052)258-526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 짝찌퀼트카페
도움말 Daum 지도

'Cafe&Tea story > Cafe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FE] 짝찌 퀼트 카페 - 울산  (18) 2011.01.18
[CAFE] Espressamente illy - 대구  (8) 2010.11.16
[CAFE] NANNINI  (6) 2010.11.08
[CAFE] COFFEE MOREN  (16) 2010.11.02
STARBUCKS - 강남  (22) 2009.12.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