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보리밥 : 배고픈날 보리밥 한그릇 생각날때

Review/Shop 2009. 8. 18. 17:00

막상 고향 진주에 가서 차한잔 마시고 있었는데 배가 고파도 딱히 갈만한 음식점이 없다.
그러다가 기억을 더듬더듬 거리며 찾은 그래도 일명 진주 맛집이라는 바로 이집.


먼저 반찬이 나오기 전에 땅콩이 나온다.
그리고 밥먹고 나서는 수박이 후식으로 나온다.


어쨌거나 배고픈 내가 먹을건 앞에 '웰빙'이 붙는 '보리밥'이다.
순두부집에서는 순두부를, 된장집에서는 된장을.
왜냐면 그 집의 간판을 걸고 있다는건 그만큼 자신있다는거니까.
그래서 그런지 보통 처음 가는 집에서는 모듬류나 이런 자신있어하는 것 같은 메뉴를 주문한다.
여튼, 보리밥의 가격은 5000원대로 대학가 후문 치고는 싸지도 비싸지도 않는 가격선.


반찬은 아주아주 화려하지는 않지만 부족함 없이 빼곡히 많다.
이게 바로 1인분이다...많은가? 나에겐 절대 그렇지 않다!!
딱 적정한 1인분!!!

보리밥을 먹을때 중요한건 어떻게 먹느냐다.
그냥, 보리밥을 일반 밥처럼 먹는 사람들이 꽤나 많은데 그건 또 보리밥의 도를 모르는 것?
위에 나물이란 나물은 죄다 밥에다가 넣고 함께 비벼버리는거다.
비빌때는 고추장을 넣어도 되고 넣지 않아도 되는데 난 고추장없이파...
고추장이 들어가 버리면 왠지 나물 본연의 맛을 고추장의 맛에 묻어버리는 듯한 느낌이 싫어서.
그리고 요즘은 왠지 그냥 그대로의 맛이 더 좋더라...나물도 간을 한거긴 하지만...
나이가 들은건가...쩝

여하튼 여기는 다른것 보다는 대학가 후문이라 주인 아주머니 인심도 넉넉하고 좋다.
이날은 카스테라 같은것도 총각 하나 먹어보라고 해서 하나 얻어먹고.
총각 혼자온게 안되어로였는지 이리저리 말도 시켜보고.
역시나 인심 때문에 가게되는 가게인거 같기도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진주시 가호동 | 고향보리밥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hyeven 2009.08.18 18:22 ADDR 수정/삭제 답글

    입맛이 없었는데 이거 보니까 조금씩 살아나는 것 같네요. 보리밥 먹은지가 정말 오래됐어요.
    저녁준비나 하러 가볼까요. 저녁식사 맛있게 하세요~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08.18 18: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반찬이 좀 가짓수가 괜찮게 나오는거 같군요.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9.08.18 18:4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고추장에 비벼 된장국과 함께면~~ +_+
    조금 전 저녁을 먹어서 다행입니다.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18 19:18 ADDR 수정/삭제 답글

    보리밥 좋지요. 소화도 잘 되고... ^^)bbb

  • Favicon of https://liby.tistory.com BlogIcon 리비* 2009.08.18 22:5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대학가치고 싼건 아니지만, 정말 푸짐한 한끼가 될거 같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18 23:46 ADDR 수정/삭제 답글

    지금 마침 출출하던 참인데... ^&^
    슬픈 소식을 들으니 더 허해지는 것 같습니다. 음(먼산) 쩝!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8.19 09:10 신고 수정/삭제

      허한 마음에 더 허해지기도 할거 같습니다.
      전, 어제 그 소식을 카페에서 들었답니다...

  •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9.08.19 00: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우.. 맛있어 보이네요..^^*

    이런 밥.. 정말 최곤데 ㅎㅎ.. 된장국과 보리밥 캬~

  • Favicon of https://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8.19 00:4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정도면 진수성찬이구먼유....

    참기름 한숟가락 붙고..슥삭슥삭~~

  •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8.19 22:0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리나라는 진짜로 반찬인심은 최고라는 생각만...아 된장찌개랑 계란찜 먹고파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8.20 16:05 신고 수정/삭제

      반찬이 있는 만큼 기본기에 부실?
      이런데 또 있다능.ㅋ
      미미씨 이제 스킬이 아주아주 좋아져서 혼자서 해 드실 수 있잖아요 +_+

  • Favicon of http://scat.textcube.com BlogIcon 김젼 2009.08.21 17:25 ADDR 수정/삭제 답글

    저 이런 보리밥 안 먹어봤어요 ;ㅁ;
    전에 양평 용문산이라는 곳에 놀러 갔을 때 보리밥에 산채나물 넣고 비벼먹을거 상상하면서 갔는데
    그냥 보리 조금 들어간 쌀밥 주시더라는 -_-....
    아 배고파서 미치겠어요
    (점심에 밥 대신 잠을 택한 자의 최후........)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8.21 23:32 신고 수정/삭제

      뭐, 보리밥 더 달라면 더 줍니다.ㅋ
      그리고 여기 사진에는 없는데 저기 나물들 죄다 넣고 쓱싹 비벼서 된장 좀 끼얹어 가면서 먹었다능.ㅎㅎㅎ
      잠 대신 밥을 선택하세요.ㅋㅋ

Margarita : 기억하리라, 너의 이름을


Recipe : Tequila 45ml, Triple Sec 30ml, Lime Juice 30ml

라틴어로는 진주요, 스페인어로는 데이지라.

테낄라의 강렬한 맛을 감싸는 달콤한 트리플섹과 상큼한 라임쥬스.
림에 바른 소금의 짭조롬한 맛은 테낄라를 더욱 맛깔스럽게 해 준다.

워낙에 클래식한 칵테일이라 레시피도 다양한데.
2:1:1, 3:2:1, 3:1:1, 1:1:1 의 비율로도 넣을 수 있고.
담는 방법에도 여러가지로
얼음 쉐이크로 그냥, 온더락으로도, 얼음과 같이 갈아 마시기도 하는.
그냥 오늘은 깔끔하게 쉐이크 해서 림에 소금을 올린 마가리타 잔에 담아 마신다.

세가지의 재료를 쉐이크로 만들어서,
라임이나 레몬의 즙을 바르고 거기에 소금을 바른 마가리타잔에 따른다.

테낄라 자체를 레포사도를 사용해서 황금색? 노란색이다.
어차피 집에 그것도 한밤중에 블렌더를 돌려서 얼음을 깨 버릴 순 없는거니까.

뭐랄까?
이 칵테일을 만들었을 때의 바텐더의 마음은 어땠을까 하고도 생각하게 된다.
죽은 연인을 위해 만들었다고도 하는 이야기에서는 가슴이 뭉클해지고,
레시피를 헷갈려서 만들어졌다고 할 때는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어쨌거나 죽은 연인이거나, 아름다운 여인에 영향을 받아 나왔다는게 마음에 든달까?

그나저나 테낄라를 한병 사야되나?
레포사도도 거진 다 마셔가고, 그냥 메즈칼이나 하나 살까 싶기도 한다.
바닥에 꿈틀거렸을 애벌레 한마리가 앉아있는...

마가리타는 누구를 위하여 만들어지는가.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1.09 10:15 ADDR 수정/삭제 답글

    금요일...이여서 일까요...
    사진의 테낄라가 자꾸 들어오는데요...ㅋ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10:39 신고 수정/삭제

      ㅎ...그럴지도 모르죠.
      전, 한때 매일 테낄라를 가방에 넣고 다녀서...
      지금도 안에 소금이 있더군요.ㅋㅋ

  •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1.09 10: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새로운 잔을 구입하신건가요?
    데킬라는 손등위에 레몬 바르고..소금 뿌리고 혀로 햝아먹으며 마시는..그 맛이...쿨럭~~~
    예전에 친구랑 둘이 바에서 데낄라 한병을 그냥...-_-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10:57 신고 수정/삭제

      막상 마가리타를 만들어 마시자니 마가리타 잔이 없어서요.ㅎ
      이리저리 다른 그릇도 사고 겸사 겸사 구매했습니다 ^^

      그나저나 테낄라 마시는 법을 제대로 아시는군요!!
      일명 바디샷...
      커플이 마실때는 고뇨 입술에 라임이나 레몬 바르고 소금을 올리고선...캬!!!
      캬옹!!!!!!

  •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9.01.09 14:5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데킬라...데끼리...ㅋㅋㅋ

    데킬라는 역시... 바디샷이 최고인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15:34 신고 수정/삭제

      알만한 분들이 다들 바디샷이라니 낯이 뜨거워서.ㅋㅋㅋ
      슬래머도 괜찮고 한데...역시나 바디샷이라죠?
      싱싱한 라임이 그립습니다.ㅡㅜ

  • Favicon of https://yoshitoshi.tistory.com BlogIcon YoshiToshi 2009.01.09 16:2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음음음~~~ 레시피를 헷깔려서 만들어졌다는데 한표! 즐겁잖습니까. ㅎㅎ;;
    요즘 술이 땡기는 기분이긴 한데, 이런 기분일땐 혼자 술마시면 안 된다고 꾹 참고 있습니다~ 아, 딜레마의 지옥;;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16:43 신고 수정/삭제

      왜요!!
      이런 기분일때는 혼자 술 마셔야 하는 것이랍니다.ㅎ
      전 언제나 혼자 마시니 뭐 별 상관이 없더군요.ㅋㅋ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9.01.09 16:4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히야..바람노래님..알콜의 또다른 능력자셨군요..^^;;
    요즘 이웃분들때문에 이것저것 수준이 팍팍 올라가서 큰일입니다..하하
    이네르바가 공헌한 주가가 올라야 할터인데..쿨럭.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18:03 신고 수정/삭제

      ㅋㅋ...타칭 주당의 당주!!!ㄷㄷㄷ
      (엔젤님이 이렇게 부른답니다.ㅋ)
      주가는 올라갈 것 같기도 한데.
      흠,,,미친놈의 경찰들 어떻게 하는지...쩝

  • Favicon of http://modernlife.tistory.com BlogIcon 앤아 2009.01.09 17:05 ADDR 수정/삭제 답글

    데낄라라.. 에전에 마셔봣는데.
    기억이 안나넹..
    이 칵테일 맛은 어떨까?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18:03 신고 수정/삭제

      테낄라 ~
      이 칵테일은 델리게이트한 맛이랄까?ㅎㅎ
      막...마시면 벗고싶어진다...
      응?ㅋㅋㅋ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9.01.09 21: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 저 마가리타 좋아해요. 저 만들어 주셈 하하하하.. 제가 싱글이람녀 바람님께 곧장 데쉬를 할텐데 하하하..
    이런...............ㅎ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1.09 23:43 신고 수정/삭제

      블루큐라소는 넣지 않는데...
      만약 조만간에 넣게 되면 블루마가리타도 만들어보죠.ㅎ
      그때는 블렌더 해서 ~ ㅋ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2009.01.09 22:0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잔이 예술입니다.. 칵테일은 제가 문외한이어서

  • 아,,,
    고 잔 고거, 야리끼리끼리하게 생깄넹,,,핫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12 18:32 ADDR 수정/삭제 답글

    오..갠츈해보이는데요?? +_+

할리? 갈리? 할리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쏟아지는 폭우를 뚫고서 거리로 나와 사진을 찍는다.
반짝이는 햇살에 나도 한번 반짝이는 미소로 답해준다.
방긋거리는 것이 참 고운지라 내 마음도 곱게 물드는 것 같다.

지인과의 만남 때문에 나오긴 했는데 나쁘진 않았다는 생각이다.
아니 좋았다는 생각이 더 지배적일 수 있다.
그건 아마도 커피샵에 왔다는 것 때문은 아니리라.
사람과 사람이 만난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좋은 일이니까.
그것에 차한잔 곁들인다면 더 좋은데 그러하니까.

내고향 진주에는 할리스가 대세이다.
뭐, 흔히들 있는 별다방이나 콩다방 파스꾸찌 따위는 찾아볼 수 없다.
그냥 있는게 할리스며, 할리스가 전부다.
나는 아이스 카페 라떼를 주문하였으며.
맛은 없었다.
관대하다면 관대할 수 있는 입인데...
얼음이 거의 크러쉬드 아이스 수준이랄까?
뭐, 그건 아니겠지만...그래도 큐브드 아이스가 너무 작았다.
덕분에 매우 빠른 속도로 커피를 희석시켰으니까.
역시나 잘못된 선택이었나?
다음부턴 시켜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며.
대안이 있는데 할리스를 선택할 일은 없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할리스...이젠 안녕...
누나가 치즈 케잌이 맛있다고 했던 한국인의 프렌차이즈여 ~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8.10 14:0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커피보다 저 컵이 조금 탐나네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8.10 17:14 신고 수정/삭제

      저도 그랬답니다.
      앞에 지인께서...
      이거 가져갈래?
      하길래...문화 시민이 그럼 안되지 라고 해줬답니다.ㅋㅋ

  • Favicon of https://chlog.tistory.com BlogIcon ch__ 2008.08.10 14: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웬지 저 컵 화장실에서 씻어다가 가방에 넣어 가져오고싶어요...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0 16:12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컵이 탐납니다.. 완전 이쁜데요? 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0 18:00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침에 조조영화 봤거덩요. 같이간 일행은 롯데리아의 불고기버거 셋트 먹고
    난 먹는거 쳐다보고.. (난 햄버거 두께가 두꺼워서 그거 먹으려면 입을 너무 크게 벌리는게 싫어. 그래서 안먹음)
    할리스커피 마시려고 보니까 카페라테가 3800원.. ㅠㅠ
    그래서 바로 옆에 있는 다른 커피 마셨다요 2800원
    시원한 영화관에서 뜨건 커피 마시면서 즐건 시간 보내고 왔죵~~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8.10 21:54 신고 수정/삭제

      뭘 봤길래요?ㅋ
      아...그나저나 갑자기 저도 배가 고파져 오는 것은...
      밤 10시가 다됐는데 말입니다.ㅜㅜ
      커피도 이미 다 마셨고...이젠 뭐 남은건 뭐냐는.
      할리스 커피 맛 없어요.
      없다는거 알면서도 딱히 갈곳이 없어 간다는.ㅡㅜ
      슬픈 현실 ~
      다른 커피는 저도 끌리는걸요?
      2800원이면 딱인데 말입니다.ㅋㅋㅋ
      냣흥 ~ 피곤해.ㅡㅜ

  •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8.08.10 20: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할리스 안녕~
    에나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0 23:52 ADDR 수정/삭제 답글

    예전에 압구정에 있는 할리스를 처음 가 보곤 한번도 안가봤다는...
    제 친구가 인기 방송 작간데요, 윤유선과 친하거든요. 덕분에 공짜로 텀블러를 얻었었다는...
    진주에 할리스가 생겼군요? 웬만해선 스타가 더 빨리 들어 왔을 것 같았는데 의외네요.
    저도 진주에서 한 3년 살았는데...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8.11 00:10 신고 수정/삭제

      오, 인기 방송 작가 원츄!!ㅋ
      진주에 할리스가 대세입니다.
      모 대학 앞에도 있고 말이죠.
      제가 생각하기에는 단가가 더 싸서 들어온거 같은데요?ㅎ
      왜냐면 일단 할리스는 국내업체 ^^;;

  • Favicon of https://iromi.tistory.com BlogIcon 로ㅁi 2008.08.11 10: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두 커피보다는 컵이 탐나는데요 ㅋ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1 22:40 ADDR 수정/삭제 답글

    할리스도 시작은 스타벅스 직원들이 나와서 만든 프렌차이즈라던데...ㅋ
    사실 저도 할리스는 이상하게 안가게 되는것 같아요,
    아..지금 무지 더워서 그런지 저거라도 마시고 싶다는.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8.11 23:29 신고 수정/삭제

      음...정말 잘 안가집니다.ㅋ
      커피는 로즈버드에서 받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ㅎ
      휴...집에서 시원하게 맥주는 어때요?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