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카페]소화방素花房 : 차茶 한잔과 함께 시간이 정지된 곳

Cafe&Tea story/Cafe is 2010. 6. 1. 19:25

차꽃을 일러 소화素花라고 하는데 그 이름 따서 전통 찻집인 '소화방'으로 걸음을 옮긴다.
자주는 아니지만 정말 오래되었지?
듣고 알기로 이집의 역사는 부산에서 최고가 아니라 전국에서 최고 오래 된 찻집이라니 말이다.
2002년부터 부산에서 생활을 시작했으니 그때부터 지금에까지를 내가 기억하는 이곳의 역사다.
사실 '소화방'의 내력은 내 인생의 길이보다 기니까 사실 그 전에 내가 겪기전에는 어떠한지 잘 알지 못한다.
어쨌거나...혼자임을 알고 싶을 때면 간혹 들리는 이곳으로 들어간다.





듣기로 여기 소화방은 옮긴 곳이라 한다.
1980년대에 만들어진 곳에서의 살림과 나무틀 등 모두를 들어서 그대로 옮겨놓은 것.
옛추억을 더듬어 소화방을 찾아 옮겨진 곳으로 오더라도 어색하지 않도록...
혹은 하나하나에 묻은 다흔의 기억을 잃을까 하는 조심에서 였을까?



예전에는 참말로 몇백원씩 했다던데 요즘에는 메뉴가 이렇다.
전통 찻집 답게 커피등의 메뉴는 없다.






차와 간단한 다식이 함께 제공된다.
(메뉴의 다식은 이 약과가 아니다)
따로 주문하는 다식은 흐물흐물하고...하악...


느긋하게 앉아서 아무도 없는 곳에서 홀로 찻잔을 기울인다는 것은 꽤나 즐겁다.
요즘 카페들은 너무나 시끄러워 이렇게 전통 찻집을 찾는 이유가 조용함을 찾기 위해서랄까?
사실 차든 커피든 그것은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것이다.
마시는 음료로서의 정의와 그것만의 이유라면 말이다.
하지만 어떤 곳에서 무엇을 마신다는 것은 조금 다른 것 같다.
어디서나 무엇을 마실 수 있지만 나만의 혹은 누군가의 어떤 곳에서 무엇을 마신다.
그것이 가지는 감성적인 것을 말로 표현 하려면 무얼까...
아마도 한 10여년이 더 지나야 표현이 가능할까?

지금도 난 기억한다 그곳의 기억을 그것의 기억을.
하지만 사라지고 존재하지 않는 장소의 기억이다.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 | 소화방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부산 카페]다해정茶海庭 : 차의 바다에 빠져 보시려나?

Cafe&Tea story/Cafe is 2010. 5. 25. 20:08

카페를 좋아라 하지만 찻집도 좋아라 한다.
결국 카페나 찻집 할 것 없이 그런것을 좋아라 하는 것이다.

'다해정'은 부산 생활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알게 된 곳이라 생각해 보니 꽤나 오래되었다.
십여년 까지는 아니더라도 내가 알고 애용한 것만 적어도 반십년은 되었을 것이리.
우후죽순 거리에 늘어만 가는 카페와는 다르게 찻집은 고즈넉하다.
우루루 생기지도 않거니와 하나가 생겼다면 쉽게 사라지지도 않는다.
전통은 시절을 따르지 않는 것이다 라는 것을 이런 찻집들을 보면 알 수 있는 것 같다.


좌식으로 앉을 수 있게 방에도 자리가 있고, 다른 자리도 넓직하다.
두터운 통나무로 만든 자리는 너무너무 좋다!!
물론 의자도 통나무?




보면 다구와 차도 함께 판매가 된다.
녹차, 말차, 보이차 등등?









고요히 은은한 차 한잔 즐길 수 있는 곳.
개인적으로 좋아라 하는 곳이다.
주인 아주머니 마음씨도 좋고, 이곳에 오시는 다른분의 마음씨도 좋다.
차 좋아해 마음도 느긋하고 너그러운 곳이라 그런걸까?
봄이라 쑥으로 떡을 만들었다며 차와 함께 내어주시기도 하고, 달걀을 구웠다고 주시기도 하고 말이다.
(결국 난 먹는것에 약한 것이었나!!)
차를 우려 마실만큼 마시고 나면 어찌 아셨는지 곧장 새로 차를 내어 주신다.
아마도 불가에서 말하는 베푸는 마음이 이런거 아닐까?
(분위기만 보아도 불도에 열심히 정진하시는 분이란 것을 알 수 있다)

비가 내리는 날에 앉아 졸졸 흐르는 물 소리에 혼자 차를 즐기기에도 좋고,
화창한 날에 창으로 스며드는 빛에 차의 수색을 보며 함께 즐기기에도 좋다.

이전 글 : 조용히 차를 마시다 - 다해정茶海渟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 | 다해정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GiNie 2010.05.26 01:36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어릴때 두달하고 때려치운 서실 같은 느낌의 찻집..
    근데 여긴 먹 향이 아닌 차 향이 감돌았다죠..ㅎ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05.26 21:05 신고 수정/삭제

      서실 같다라...그런 느낌도 좋은데 말이지.
      먹향도 좋고, 차향도 좋다...고즈넉하게 말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