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안 생각 #4 : 여행 정리

PHOTO/My Photo & My Life 2014. 6. 22. 21:30

여행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생각이면, 많은 것이 생각난다.
집에서 혼자 독수공방하고 지낼 꼬꼬마가 가장 크고, 밀린 빨래를 해두지 않았었나 하는 생각.
(이번엔 아주 잔뜩 해 놓고 와서 뿌듯하다)
아, 그리고 냉장고에 유통기한 지났을 식재료들…아아아아…두부 엊그제까지였구나.ㅜㅜ
당장에 집에 가면 치우고 잘 준비를 해야하나 아니면 사진 정리가 우선인가?
글도 써야지…일기 써야지…기차안에 지금은 너무 흔들리니 일기 쓰기엔 힘들다는 것.



여전히 나의 여행에서 커피는 빼 놓을 수 없다.
어제와 오늘 내가 한 일 중 가장 많은건 커피다.
커피로 시작해서 커피로 끝나는 것.

여행 이야기는 저번것도 밀렸으니 이번것도 밀리겠지?
시간 순서상 저번 이야기 다음에…와야하니 당연히?

지금은 기차안, 사진은 편집없이 그래도 현장감 있게 올려봄 :)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4.06.24 00:0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맛있어 보인다~ 색 참 곱네...
    가죽 색 같아.

  • Favicon of http://fifa3enjoy.tistory.com BlogIcon 피폐 2014.07.07 16:5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블로그 항상 잘 보고있어요~^^

  • Favicon of https://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4.07.08 12: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여행할때 가끔 못끝낸 식재료를 버리긴 뭐하고 해서, 무조건 냉동실에 넣어 버린다는 ㅎㅎ
    두부는 조금 식감이 이상해 지더군요. 뭐 그래도 국끓여 먹으면 괜찮습니다.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5.08.20 15:42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아주 오래된 글에 달긴 뭐하지만...하나씩 그냥 확인하다가 댓글이 안달린 글이 있네요...너무 오래 방치해뒀나봐요.
      음음, 저도 혼자 오래산지가 꽤 되서 조리를 해버리거나 냉동실에 정리해서 넣어버리는 편입니다.
      음...저 두부는 그래도 먹었어요.ㅎ

  •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쇼란 2015.06.12 15: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두부는 어떻게 되었나요? ㅋ

기차 안 생각 #3 : 여행의 끝에서...

PHOTO/My Photo & My Life 2014. 6. 22. 21:02

길고 긴 연휴 여행이 끝이났다.
수요일부터 일요일이니 일수로 치자면 5일인 것이다.
루트를 정리하면 예상대로 움직였는데.
“서울->천안->대구->부산->울산->부산->서울”의 순서로 이루어졌다.
대략적으로 기억나는것으로 추려보면 아래와 같은 사진으로 이루어진다.
사진은 지금 기차안에서 정리하면서? 추려본것이라…
본격적으로 옮겨놓고 작업을 하는것과 다르지만…그래도 뉘앙스란게 있으니?

대구에서 친구와 만나서는 바로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나쁘지 않았고, 아르바이트생의 생글한 모습에 급 기분이 좋아졌다.
그리고 커피와 트래블러스 노트의 증정식이 있었음.






누나랑 누나 친구랑 이기대를 갔었는데 참…오랜만이었다.
오륙도쪽으로 쭈욱가는길에 산딸기랑 오디를 따먹었다.
누나가 채집에 버닝을 하였는데…아, 뭔가 뿌듯하다.
바다가 보이는 산에서 언제나 함께하는 트래블러스 노트와.
이날에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





카페지니에서는 융으로 드립을 마셨는데.
아, 좋았다. 얼마만에 제대로된 드립을 마시는 것인지.
몽글몽글하면서 쌉싸름한것, 그게 바로 커피.



빈스톡에서는 오랜만에 선생님의 드립을 맛보았다.
고노 드립이었는데 얼마를 원하냐고 물어보셔서 1인에 20g으로.
캬, 은단의 화한듯한 맛과 쌉싸름한 다크쵸콜릿의 그것.
이것이 바로 최고가 최고를 만난 바로 그 맛이구나.
최고의 로스터가 최고의 드립을 만든다는 것.



짝찌퀼트카페에서는 내부에 바뀐 인테리어를 봤다.
누나의 퀼트 작업들은 여전히 멋졌고, 누나도 역시나 문구 홀릭.
몇개월전에 만든 가죽 메모패드케이스를 완성했다.
간단하게 송곳으로 구멍을 뚫고 줄을거는 작업이지만…
결심을 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어쩌다보니 트래블러스노트의 줄의 위치와 동일해졌다 :)
커피는 빈스톡 선생님께 선물로 받은 과테말라(엘 인헤르또, 피베리)를 마셨다.
잔을 고르라는데 누나가 아끼는건 고르지 못하고, 대략 맘에 드는 것으로.ㅋ




대패삼겹은 안먹은지 한 1년은 된거 같은데 간만에 먹었다.
대패삼겹에다가 C1소주 한병…캬…죽인다.
서울서 마시던 습관대로 빨간거 하니…없다.
쩝, 진로 빨간거는 사실 맛 보다는 그냥 도수 때문에 마시는건데.
한라산이 있으면 차라리 그걸 마시지.ㅋ
(21도라서?ㅋ)



이번 여행엔 고양이들을 참 많이도 만났다.
역시 나와 고양이는 뭔가 있는…것인가?
여튼, 사바나나 뱅갈 입양하고 싶다.ㅜㅜ



디테일한 여행기나 그런건 언제다시 쓸지 몰라서 이렇게 급하게라도 씀 :)

----------------------------------------------------------------------------------------------------------------------------------------------------------------------------------------------------------------------------------------------

이건 에버노트에 2014/06/08 여행에서 돌아가는 길에 적어놯던 내용을 이제야 씀.ㅜㅜ

재밌는건 지금도 여행이 끝나고 돌아가는 길이라는거...오늘의 이야기는 어떨까?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4.06.24 00: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왠 멋쟁이가 있네 ㅋㅋㅋㅋ
    아래는 고양이님들이 멋지게 계시구 ㅎㅎ

너와 함께했던 홍차


Cafe GeNie


지금은 예전의 한때를 생각하며 차를 한잔, 두잔 마신다.

NINA'S의 ADAM과 ROUGE.

빨간색 틴이 마치 우체통 같아서 좋은 NINA'S.

예전 그때도 이렇게 두 종류의 차를 나눠서 마셨던 기억인데...지금도 그러하다.

그냥 다른점이라면 일을하는 중이고, 프렌치프레스에 적당히 차를 걸러 머그에 마신다는 점.

가장 큰 것은 함께 차를 나누던이가 없다는 것.

언젠가 다시 만나면 또 그러하듯 차를 나누겠지만.

어제 헤어진 것 처럼 오랜만이다라는 말은 필요없이.

우연인가? 이렇게 두 종류의 티를 구입하게 된 것도. 연이어 마시는 것도.


여담으로 홍차라면 다들 영국을 생각하기 쉬운데, NINA'S는 프랑스다.

커피는 이탈리아를 생각하는데, 프랑스도 있다.

프랑스의 주는 와인이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그런가.

이탈리아의 와인은 좋으나 프랑스보다 벨류가 낮아 보이는 그런 현상과 같아 보이기도 한?

한국은 뭘까? 쏘주?김치?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