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카페]cafe Look : 눈길 한번에 들어가 버린 카페

Cafe&Tea story/Cafe is 2010. 6. 9. 20:25

요즘 경성대 부경대쪽을 자주 갔는데 정말 우후죽순 늘어나는 카페에 놀랄 지경이다.
이런 이때 예전 만화방 있던 자리로 착각하고 갈뻔한 카페 'cafe LOOK' 이 있다.
실제로 예전 만화방은 'REAL COFFEE' 자리였는데 뭐 한블럭 차이니 그냥 넘어가자.
몇번 가보고선 오늘도 갈까 하다가 그냥 익숙한 곳에서 팥빙수 한그릇 먹고선 글을 끄적인다.




내부 벽이 아이보리? 계열이었나?(조명이 황색이라.ㅡㅡ;)
전체적으로 통일된게 맘에 들었다.
처음가서 앉은 흔들 흔들 의자도 마음에 들고 말이다.
조금 넓직하게 배치된 좌석에 옆 사람 신경을 쓰지 않고서 마음껏 쉴 수 있을거 같은 느낌이랄까?
그리고 셀프 바? 에 식빵이 비치되어 있어 오후 4시였나? 5시였나?
들어오기 전 간판에 "토스트 무한 제공"이라고 적혀 있긴 한데...시간이 정해져 있던거 같은?
(그런데 토스트 잘 먹지 않으니까!!)


음, 메뉴는 'LOOK cafe' 인데 간판은 'cafe LOOK' 이라니 뭔가 일관성이 없어 보인다 ^^;;
예민한 남자인 나는 이런 사소한 것에도 신경을 좀 많이 쓴다.








쿠키와 프레쯜은 확실히 코스트코에서 자주 사 먹던 것인데 안에선 베이킹도 하는 모양이다.
확실히 베이킹 하는 곳이라면 양에 상관없이 좀 퀄이 있는 홈메이드 쿠키나 뭐 그런건 어떨까?
(뭐, 아쉽단거다!! 주는데보다는 안주는데가 훨 많으니까!!)
주인장으로 보이는 두 여자분께서 뭔가 이리저리 잘 챙겨주시니 개인 카페에 온 보람은 느껴진달까?
(프렌차이즈는 정말 삭막하다!!)


커피맛은 묻지도 따지지도 마라.
거북한 탄맛이 나는...개인적으로 좋아라 하지 않는 라비타의 콩을 사용한다고 한다.
(이건 호불호의 문제지만 주위 지인들은 대부분 좋아라하지 않는...더군다나 난 싫어한다!!)
그래도 아메리카노 한잔과 토스트 두장 정도를 편하게 먹으려면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생긴지 얼마 되지도 않은 여긴 얼마까지 갈까나 하는 생각이 먼저 든다.
몇몇 카페는 자리를 잡고, 몇몇 카페는 전전긍긍하고, 몇몇 카페는 이제 보이지 않는다.
(잘 되서 권리금먹고 나간곳도 몇 보인다마는 ^^;;)
여자 두분이서 하는 가게 같아 보이던데.
열심히 잘 했으면 하는 바램만 있네...커피도 좀 맛있었으면 좋겠다.ㅡㅜ
(라바짜...탑을 원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제3동 | cafe LOOK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GiNie 2010.06.10 00:56 ADDR 수정/삭제 답글

    라비타 콩은 까라멜 마끼아로 하면 좋다죠..ㅋㅋㅋ

  • Favicon of http://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0.06.10 11:25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무래도 바람님 이집 단골 될거 같다는 ㅎㅎ

  • Favicon of http://slowblog.tistory.com BlogIcon slug 2010.06.10 16: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런 아기자기한 개인 카페 좋아합니다~
    커피맛까지 괜찮았으면 좋을텐데 아쉽군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06.10 17:19 신고 수정/삭제

      저도 요론 아기자기한 개인 카페 좋아합니다.
      그런데 커피맛이 없다면 굳이 먼걸음하며 갈 이유는 없기도 하죠 ^^;;

  • 커피사랑 2010.10.07 15:20 ADDR 수정/삭제 답글

    라비타..음...탄맛이라...
    저도커피로스팅을공부하고있고커피를사랑하는사람으로댓글을달자면..
    제가마셔본커피중에젤탄맛이안나던데...
    물론각자의개인적인취향이겠지만..ㅎㅎ
    넘개인적이신듯...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0.08 19:31 신고 수정/삭제

      로스팅 공부하고 계시군요.
      그런데도 라비타의 커피에서 탄맛이 안느껴진다구요?
      특별고객 스페셜로 나오는 스페셜티 그런 종류를 시티 이하로 드셨나요?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군요.
      일반적인 라비타의 콩을 취급하는 곳 몇군데에서 마셔봤는데 에스프레소류가 죄다 그런건 뭘까요?
      너무 개인적이라 하셨는데 당연히 개인이니 개인적인거고, 개인적인 편차를 떠나 탄맛이 난다는건 10명 중에 9명이 탄맛이 났다고 하면 되겠습니까?
      제가 아는 일반인+바리스타+로스터 가 이 9명 중에 들겠군요.
      라비타의 콩만 너무 사랑하지 마시고 두루두루 마셔보시길.
      아주 대중적으로 시판되는 일리나 라바짜도 못드셔 보신거 같은 답변에 너무 정중히 답변해 드린게 아닌가 싶네요.

[부산 카페]소화방素花房 : 차茶 한잔과 함께 시간이 정지된 곳

Cafe&Tea story/Cafe is 2010. 6. 1. 19:25

차꽃을 일러 소화素花라고 하는데 그 이름 따서 전통 찻집인 '소화방'으로 걸음을 옮긴다.
자주는 아니지만 정말 오래되었지?
듣고 알기로 이집의 역사는 부산에서 최고가 아니라 전국에서 최고 오래 된 찻집이라니 말이다.
2002년부터 부산에서 생활을 시작했으니 그때부터 지금에까지를 내가 기억하는 이곳의 역사다.
사실 '소화방'의 내력은 내 인생의 길이보다 기니까 사실 그 전에 내가 겪기전에는 어떠한지 잘 알지 못한다.
어쨌거나...혼자임을 알고 싶을 때면 간혹 들리는 이곳으로 들어간다.





듣기로 여기 소화방은 옮긴 곳이라 한다.
1980년대에 만들어진 곳에서의 살림과 나무틀 등 모두를 들어서 그대로 옮겨놓은 것.
옛추억을 더듬어 소화방을 찾아 옮겨진 곳으로 오더라도 어색하지 않도록...
혹은 하나하나에 묻은 다흔의 기억을 잃을까 하는 조심에서 였을까?



예전에는 참말로 몇백원씩 했다던데 요즘에는 메뉴가 이렇다.
전통 찻집 답게 커피등의 메뉴는 없다.






차와 간단한 다식이 함께 제공된다.
(메뉴의 다식은 이 약과가 아니다)
따로 주문하는 다식은 흐물흐물하고...하악...


느긋하게 앉아서 아무도 없는 곳에서 홀로 찻잔을 기울인다는 것은 꽤나 즐겁다.
요즘 카페들은 너무나 시끄러워 이렇게 전통 찻집을 찾는 이유가 조용함을 찾기 위해서랄까?
사실 차든 커피든 그것은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것이다.
마시는 음료로서의 정의와 그것만의 이유라면 말이다.
하지만 어떤 곳에서 무엇을 마신다는 것은 조금 다른 것 같다.
어디서나 무엇을 마실 수 있지만 나만의 혹은 누군가의 어떤 곳에서 무엇을 마신다.
그것이 가지는 감성적인 것을 말로 표현 하려면 무얼까...
아마도 한 10여년이 더 지나야 표현이 가능할까?

지금도 난 기억한다 그곳의 기억을 그것의 기억을.
하지만 사라지고 존재하지 않는 장소의 기억이다.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 | 소화방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부산 카페]I am SAM : 프리미엄 커피라구?

Cafe&Tea story/Cafe is 2010. 5. 27. 23:11

이제 이 카페도 사라졌을까?


처음 'I am SAM'에 간 날은 비도 내리고 기분이 축 처지는 이상한 날이었다.
적당한 간격 테이블과 적당할 정도의 의자, 적당할 정도의 조명?
끌리기 보다는 결국 비를 피하고 조금 쉬기 위해서 간 곳이었다.

Premium Coffee & Brunch Cafe 라고 되어 있는데 이런건 신경쓰지 말자.
어떤 가게가 저품격을 지향하고, 요즘 새로 생기는 카페 중 브런치 하지 않는 카페가 몇이나 될까?
전문 로스터가 로스팅한 신선한 원두 맛이나 일단 봐 볼까?

엄청나게 많은 메뉴에 일단 눈이 아파 왔다.
드립도 하기는 하는데 드립은 한번도 마셔보지 못했다.
왜냐면...왠지 내 가슴에 상처 받을 까봐.ㅡㅜ
왠지 조금 나이가 들어 숙련되었을거 같은 사람이면 몰라도 셀프 지향의 카페에서 아주 젊은 알바?가 오더를 받는 모습에...
(이런게 편견인거 같지만...실상...드립 전문점이라고 해 놓고서는 훈련되지 않은 사람이 만드는 것은 마시고 싶지 않다...정당한 서비스가 아니잖아!!)

곳곳 까지는 아니라도 좀 많이 콘센트가 있어서 노트북을 가지고 작업을 하기에는 좀 좋은 듯 싶다.
문제는 무선 인터넷이 안된다가 흠이긴 한데...의도적일까? 몰라서 그런걸까?
실내는 금연이지만 유리로 막아 놓고선 흡연자를 위해 흡연석도 만들어 놓았다.
사실 비오는 날에 흡연석에 앉아 창을 열고서 내리는 비를 보는게 좀 멋지긴 한데...
흡연석만 그런 운치를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이 좀 안타깝다.




찻잔들도 판매되고 있는데 공방?에 주문을 넣어 만든 'I am SAM'만의 컵인듯 싶다.
주문을 하면 여기 잔들에 내어준다.



뭐랄까? 나쁘지 않다.
커피도 그 외 메뉴도 브런치 메뉴도?
적어도 평타 이상은 치는 듯 싶다.
(나의 평타...는 어느정도일까?ㄷㄷ)
커피는 아, 이 가격에 이정도면 진리는 아니라도 잠시 쉬어가는데 이정도면 좋겠다라는 부담감 없음?
카페라는 생각으로 커피를 만들기는 하는 모양이다!!
(전문 커피숍이라고 해 놓고 발로 만든 커피 이하를 선사하는 곳들이 요즘 아주 많다!!)


요즘 경성대 갈 일이 많아서 좀 자주 들렸는데...음, 신생 카페 치고는 괜찮다.
사실 여기보다 1층의 일본식 밥집? 같은게 있는데 거기 들린다는게 매번 잊고 여길 먼저 가 버려 못먹었던 기억이 난다.

대학 앞이라 그런지 학생들이 시끄럽기도 하지만 적당한 소음 까지는 참아줄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다.
그 적당히가 조금 애매한 선이긴 한데...아니면 뭐 이어폰을 꽂아요 ~

내일 부터는 밀린 밥집도 한번 올려 볼까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제3동 | 아이엠샘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0.06.01 16:1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기도 좋네요. ㅎㅎ

    그리고 가장 인상 깊은건 역시..
    커피잔이 아닐까 싶은데요. 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06.02 14:52 신고 수정/삭제

      커피잔...좀 그렇긴 한데...
      여기 여직원이 알던 사람이라 좀 깜놀했죠.ㅎ

    •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0.06.08 20:38 신고 수정/삭제

      아.. 그래요?

      원래 커피를 좋아하시던 분인가요?
      그랬다면 응당 그러려니 하겠지만..

      아닌 분이 커피집을 열었다면 조금 아이러니겠는데요. 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06.09 16:03 신고 수정/삭제

      그런건 모르겠는데...음
      일하던 여자직원분은 알던 다른 카페에 일하던 분이였심.ㅋ

  • GiNie 2010.06.03 11:35 ADDR 수정/삭제 답글

    글두 최근 생긴 곳들 중에서는 괜춘한 편으로 기억함..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