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카페]cafe Look : 눈길 한번에 들어가 버린 카페

Cafe&Tea story/Cafe is 2010. 6. 9. 20:25

요즘 경성대 부경대쪽을 자주 갔는데 정말 우후죽순 늘어나는 카페에 놀랄 지경이다.
이런 이때 예전 만화방 있던 자리로 착각하고 갈뻔한 카페 'cafe LOOK' 이 있다.
실제로 예전 만화방은 'REAL COFFEE' 자리였는데 뭐 한블럭 차이니 그냥 넘어가자.
몇번 가보고선 오늘도 갈까 하다가 그냥 익숙한 곳에서 팥빙수 한그릇 먹고선 글을 끄적인다.




내부 벽이 아이보리? 계열이었나?(조명이 황색이라.ㅡㅡ;)
전체적으로 통일된게 맘에 들었다.
처음가서 앉은 흔들 흔들 의자도 마음에 들고 말이다.
조금 넓직하게 배치된 좌석에 옆 사람 신경을 쓰지 않고서 마음껏 쉴 수 있을거 같은 느낌이랄까?
그리고 셀프 바? 에 식빵이 비치되어 있어 오후 4시였나? 5시였나?
들어오기 전 간판에 "토스트 무한 제공"이라고 적혀 있긴 한데...시간이 정해져 있던거 같은?
(그런데 토스트 잘 먹지 않으니까!!)


음, 메뉴는 'LOOK cafe' 인데 간판은 'cafe LOOK' 이라니 뭔가 일관성이 없어 보인다 ^^;;
예민한 남자인 나는 이런 사소한 것에도 신경을 좀 많이 쓴다.








쿠키와 프레쯜은 확실히 코스트코에서 자주 사 먹던 것인데 안에선 베이킹도 하는 모양이다.
확실히 베이킹 하는 곳이라면 양에 상관없이 좀 퀄이 있는 홈메이드 쿠키나 뭐 그런건 어떨까?
(뭐, 아쉽단거다!! 주는데보다는 안주는데가 훨 많으니까!!)
주인장으로 보이는 두 여자분께서 뭔가 이리저리 잘 챙겨주시니 개인 카페에 온 보람은 느껴진달까?
(프렌차이즈는 정말 삭막하다!!)


커피맛은 묻지도 따지지도 마라.
거북한 탄맛이 나는...개인적으로 좋아라 하지 않는 라비타의 콩을 사용한다고 한다.
(이건 호불호의 문제지만 주위 지인들은 대부분 좋아라하지 않는...더군다나 난 싫어한다!!)
그래도 아메리카노 한잔과 토스트 두장 정도를 편하게 먹으려면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생긴지 얼마 되지도 않은 여긴 얼마까지 갈까나 하는 생각이 먼저 든다.
몇몇 카페는 자리를 잡고, 몇몇 카페는 전전긍긍하고, 몇몇 카페는 이제 보이지 않는다.
(잘 되서 권리금먹고 나간곳도 몇 보인다마는 ^^;;)
여자 두분이서 하는 가게 같아 보이던데.
열심히 잘 했으면 하는 바램만 있네...커피도 좀 맛있었으면 좋겠다.ㅡㅜ
(라바짜...탑을 원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제3동 | cafe LOOK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GiNie 2010.06.10 00:56 ADDR 수정/삭제 답글

    라비타 콩은 까라멜 마끼아로 하면 좋다죠..ㅋㅋㅋ

  • Favicon of http://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0.06.10 11:25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무래도 바람님 이집 단골 될거 같다는 ㅎㅎ

  • Favicon of http://slowblog.tistory.com BlogIcon slug 2010.06.10 16: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런 아기자기한 개인 카페 좋아합니다~
    커피맛까지 괜찮았으면 좋을텐데 아쉽군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06.10 17:19 신고 수정/삭제

      저도 요론 아기자기한 개인 카페 좋아합니다.
      그런데 커피맛이 없다면 굳이 먼걸음하며 갈 이유는 없기도 하죠 ^^;;

  • 커피사랑 2010.10.07 15:20 ADDR 수정/삭제 답글

    라비타..음...탄맛이라...
    저도커피로스팅을공부하고있고커피를사랑하는사람으로댓글을달자면..
    제가마셔본커피중에젤탄맛이안나던데...
    물론각자의개인적인취향이겠지만..ㅎㅎ
    넘개인적이신듯...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0.08 19:31 신고 수정/삭제

      로스팅 공부하고 계시군요.
      그런데도 라비타의 커피에서 탄맛이 안느껴진다구요?
      특별고객 스페셜로 나오는 스페셜티 그런 종류를 시티 이하로 드셨나요?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군요.
      일반적인 라비타의 콩을 취급하는 곳 몇군데에서 마셔봤는데 에스프레소류가 죄다 그런건 뭘까요?
      너무 개인적이라 하셨는데 당연히 개인이니 개인적인거고, 개인적인 편차를 떠나 탄맛이 난다는건 10명 중에 9명이 탄맛이 났다고 하면 되겠습니까?
      제가 아는 일반인+바리스타+로스터 가 이 9명 중에 들겠군요.
      라비타의 콩만 너무 사랑하지 마시고 두루두루 마셔보시길.
      아주 대중적으로 시판되는 일리나 라바짜도 못드셔 보신거 같은 답변에 너무 정중히 답변해 드린게 아닌가 싶네요.

카페 사진 모음(2009年 1月-4月) : 커피, 차, 디저트...죄다 내가 먹고 마신것들!!

Cafe&Tea story/Tea Break time... 2009. 11. 24. 08:57
그러고보니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뉘엿뉘엿 넘어가려한다.
그래서 사진도 좀 정리하고, 공모전 같은것도 있다니 한번 내어 보기도 하고...
사진을 정리하는 중에 "카페사진들" 이라고 모아놓은 곳을 보니 참 가관이다.
나, 엄청나게 마셔댔구나!! 먹어댔구나!!
아, 그분이 만들어 주시던 맛있는 핸드드립, 부드러운 라떼, 수제 쵸코, 수제 케잌 등등등!!!

카페에 한번 가서 사진들을 대량으로 생산해낼 수 있지만 그건 좀 의미가 없다 싶다.
그래서 어떤것을 마시고 먹었는지를 보여주는 특징적 사진으로 한번에 한장씩만의 사진을 골라봤다.
내가 먹고 마신것들을 정리하기 위한 사진이니 공간적인 배경을 나타내는 것들은 배제되었다.
인테리어나 카페투어 사진이 아닌이상...
오로지 먹고 마신것!!


11월 현재까지로 한방에 하려니...이거 뭐 답이 안나온다.ㅡㅡ;
사실 4월 사진이 부산에 죄다 있어서 여기선 10컷 안쪽으로만 나온게 좀 아쉽기도 하고.
여하튼, 사진정리겸 사진 대 방출이다.
어차피 섬세하게 잡은 감성적 컷들은 배제되었다.
이건 뭐 지금의 의도와는 다른거니까.
그냥, 그날 그날의 인증샷...
그러고보니 나는 라떼, 카푸치노,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드립, 차 외의 베레이션 메뉴는 거의 마시지 않았구나...
창작 메뉴 외에는...윽
(혹은 직접 오더하거나.ㅎㅎ)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