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안녕, 슐츠"

PHOTO/My Photo & My Life 2013. 3. 11. 11:32


안녕슐츠


이제는 정말 "안녕, 슐츠!"가 되어버린 카페.

혹시나 해서 간만에 기억?추억?의 카페를 찾아갔는데 주인이 바뀌어 있는 기분이란...참

아직 한국에서 카페는 유럽의 몇백년 된 카페처럼 장소로만 기억될 수 있는 그런건 아닌 모양이다.

장소와 사람이 대를 이어서 기억되기는 더 힘들고 말이다.


한참, 무겁게 사진장비를 잔뜩 넣어서 다녔는데.

결국 하루종일 돌아다녀도 한장도 원하는 사진 촬영을 못하고 돌아오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 날에는 그냥 카페에서 어쩌면 의미없는 한장이 의미있게 되기도 하더라.

그냥저냥...그런 날에...


흠, 그나저나 소형필름에선 리얼라가 단종 되었는데 중형은 남아 있다.

이제 리얼라의 색감을 맛보려면 중형만이 대안인가?

뭐, 예전에 쟁여두고서 냉동실에 넣어둔게 1-2롤 있긴 하지만...

사그라져가는 필름 시장에 아쉬운만...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2013.03.11 22: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단골 카페였나 봐요. 맞아요. 이 나라의 카페란, 유행에 지나지않나싶은 생각이 가끔 들어요.;ㅅ;
    중형 필름은 아직 리얼라가 남아있군요. 전 예전에 슬라이드 필름이었나요? 후지 센시아를 좋아했어요.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3.11 23:14 신고 수정/삭제

      단골이라기 보다는 종종 가던 카페랍니다. 카페도 유행이라면 유행이랄 수 있겠죠. 그래도 사라지지 않고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는 곳이 남을거라 생각해요. 휴, 센시아라 후지 필름들은 죄다 여름 필름이었는데.ㅎ 후지색처럼 초록색이랑 잘 어울리는 :)

  •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13.03.12 08: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랜만이죠.
    봄이라 기분이 좋군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3.12 13:41 신고 수정/삭제

      봄이라 좋습니다. 그래서 어젠 홍대를 갔었는데...이것저것 지르지 못해 슬펐어요.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2013.03.12 12:4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대한민국에 이탈리아처럼 백년가는 카페가 존재할 지 모르겠습니다. 강릉 테라로사 김용덕 대표는 100년을 생각하며 사업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사진 실력은 쥐뿔도 없는데 며칠 전 사진동호회 회장님의 핫셀블러드 503CXi를 봐버렸습니다.. 상태가 너무 좋아서 눈에 아른거립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3.12 13:41 신고 수정/삭제

      100년은 안되도 짧은 인생 빛날 2세대 정라도 좋을텐데 말입니다. 전 요즘 롤라이플렉스를 사용한답니다. 핫셀도 좋지만 무난한 용도로 롤라이도 좋죠 :)

  • :) 2013.03.13 14:47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사연이 깊은 곳이라 우연히 들렀는데, 단순히 주인뿐만 아니라 뭔가 그때와 소소히 변한게 마음이 그렇네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3.13 16:08 신고 수정/삭제

      여러모로 변했더랬죠.
      그리고 다시 발걸음이 향하진 않더군요.
      언제나 이렇게 아쉽습니다.
      대구이신가봐요 :)

영덕 창포말등대에서 추억

PHOTO/My Photo & My Life 2013. 3. 11. 01:23



창포말등대, 영덕


꽤나 오래전의 일이다.

어머니가 갑자기 바다가 보고프다고 하셔서 갔던 영덕.

대구에서 영덕은 그렇게 먼 거리가 아니지만,

아버지는 피곤한 기색이 여력하셨는데.

그래도 어머니 보고프단 바다보러 간 영덕.


분명 앞에 한롤이 더 있었는데 그건 어디갔는지.

이건 묵혀 뒀다 나중에 현상을 해서 그런지 색도 바래버렸다.

뭐, 이건 필름 스캐너의 문제인지도 모르지.

기본 소프트웨어 외에는 다른게 다 먹통이다.

라이트가 안나와서 스캔이 안되는 바람에 제일 구린 프로그램으로.

어째선지 맥에서는 이다지도 스캐너 세팅이 힘든 것인지...휴


무거운 마미야 들고서 폴라로이드백 달고 어머니 기념사진 찍던 기억.

필름은 당시 내가 좋아하던 KODAK PORTRA 160VC

그러고보니 추운 겨울이었구나.


창포말등대, 영덕


'PHOTO > My Photo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어버린 것들, 사라진 곳  (6) 2013.03.12
정말 "안녕, 슐츠"  (8) 2013.03.11
영덕 창포말등대에서 추억  (2) 2013.03.11
내 사진의 대부분은 먹고 마시는...  (2) 2013.03.06
오래된 호텔 로비에서  (8) 2013.03.05
오르는것  (8) 2013.02.28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2013.03.11 22: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마미야사진이군요. 필름으로 찍으면 스캔이 참... 안습이예요.
    집에 스캐너가 하나 있음 좋은데 현실상 어렵고... 암튼 사진은 멋져요.^^
    바다 색이 깊고 풍부하네요. 저도 포트라 필름 좋아해요.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3.11 23:10 신고 수정/삭제

      에, 이리저리 뒤적이다...최근에 작업대?책상?을 정리하고 셋팅된 스캐너를 맥에 적용 시키는 작업 중에 스캔한거랍니다. 뭐, 그래봤자 평판스캐너고, 기본 프로그램의 한계로 좌절 중이랍니다.ㅎ
      포트라는 왠지 인물 촬영에 좋은거 같아요...따뜻한 느낌 :)

잠들어 있던 RB67 을 다시 꺼내야겠다...

PHOTO/Photo & Camera 2013. 2. 7. 21:52

Mamiya RB67 proSD


기계적 매카니즘이 복잡한건 아니지만 덩치가 꽤나 큰 중형 카메라 Mamiya RB67.

이름은 몰랐어도 생긴 모습에서 많은 이들이 기억할거다.

90년대 까지 예식장과 증명사진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했던게 바로 이녀석이니까.

예전 동네 사진관에 꼭 한대씩 있던.


언제적인가? 판형에 대한 욕심에 배고픈 주머니를 털어서 샀던 기억의 카메라.

이제는 정말로 골동품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나?

하지만 상관없다...나에게는 소중한 카메라니까.

6x7의 넓은 중형은 소형과 다른 느낌.

들고다니기엔 다소 무거운 정도이지만.

곧 따뜻한 봄이다.

먼지를 털고서 나가자.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2013.02.07 22:3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중형카메라를 가지고 계시군요. 마미야라니...!!
    정말 멋진데요. 마미야로 찍은 사진들 엄청 기대됩니다.^^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3.02.07 23: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건 어디에 잠들어있는 건가? ㅎ
    오늘 늦구만~~~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2.11 18:1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중형카메라...볼 때마다 한 번 만져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만져본 적은 아직까지 한 번도 없네요. 중형카메라로 찍힌 사진들의 모습이 궁금해지는데요?^^

  •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3.02.11 19: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와 정말 오랜만이네여 ㅎㅎㅎ 자 카메라 ㅎㅎㅎ
    디지털백만 마련하시면 되겠는데요 ㅎㅎ 가격이 워낙 비싸서 탈이김 한테 ㅜㅜ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2.15 10:12 신고 수정/삭제

      아...디지털백...기본 5백에서 천은 해야하는데 말입니다.ㅡㅜ
      그럴려면...D800 을 먼저 지르겠습니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