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HI TEA, WILD ROSE ORGANIC WHITE TEA : 나에겐 부드러움으로 다가온 WILD


RISHI TEA 는 ORGANIC 에다가 공정무역을 하는 곳이다.
(커피만 공정무역 하라는 법 있나?)
어쩌면 차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생소할 수 있고.
차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도 생소할 수 있는 브랜드?이다.
우리가 자주 접하는 아마드나 트와이닝스처럼 대중적인 브랜드는 아니란 것이다.
 
이번에 카페쇼에 갔다가 우연찮게 부스를 발견했고, 백차를 좋아하는데 백차에 블렌드된 차를 판매하는 것을 본 것이 계기랄까?
블렌드한 것 보다는 평소 스트레이트한 차를 좋아하는 편이지만 왠지 이름에 끌렸다.
WILD ROSE...내가 평소에 알고 있던 장미차나 장미향 향수와 다른 무언가를 보여 줄 것인가?

여기서 나는 공정무역 커피의 맛이 공정하지 않은데 비해, RISHI 의 공정무역 차가 공정한 맛을 보여주는 것에 감탄했다.
사실 공정무역이다만 외쳤지 상품의 질과는 이어지지 않았던게 사실? 인데 이 차는 공정무역에다가 가격에 공정한 맛을 보여줬다.
(비록 32g 에 불과하지 않는다 해도 좋은 맛을 보여준 것 만으로도 좋은 것이다...) 


차통(보통 틴 ~ 이라고 하나?)을 열면 이중 처리가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고 그 이중 처리된 뚜껑에 차를 한번 담아 봤다.
말린 찻잎과 장미꽃이 함께 어우러져 있음을 알 수 있는데 생각보다 장미가 많다.
부피는 많지만 무게는 작게 나가겠지 싶다.
찻잎은 그런데 일반의 백차 보다는 질이 떨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너는 얼마나 좋은 백차를 마셨던가 말이다!! 겨우 2-3월에만 따서 마시는게 제일 맛있다는 것을 한해가 다 지나는 때에 마시는 주제에!!)


CUTY ROSE ~ 에 담긴 WILD ROSE ~
좀 CUTE 해졌나 모르겠다.
수색이 담담하이 참 이 맛을 표현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다.


전반적으로 향에서 장미향을 부드럽게 느낄 수 있는데...
차통을 여는? 아니 다가서는 순간에 물씬 풍기던 장기의 그 향 그대로가 찻물의 향에도 그대로 묻어난다 할 수 있다.
정말 왜 WILD 라는 수식어가 붙는지 모를만큼 부드러우면서도 은근히 당기는 향.
맛은 담담하게 단맛이 좀 깔끔하게 떨어지는 편이던데 찻물에서 보다도 코로향을 즐기는 것이 더 즐거운거 같기도 한 차다.

겨우 두번에 걸쳐서 마셔 보고서 이렇게 글을 쓴다는게 웃기기도 하지만...
당분간 차에 집중하자는 의미에서 올려 본다나 +_+

이번 카페쇼 이후에 이상하게도 들리는 카페마다 ETHIOPIA ARICHA 를 로스팅했다며 마시게 되었는데(물론 공짜?ㅋㅋ), 그것도 한번 리뷰?
더불어 자주 마셨던게...아니라 거의 통일되게 각 카페에서 마셔 보았던 MANDHELING 과, 카푸치노에 대해서도...?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12.02 10:0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맛좀 봅시다...ㅎㅎ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2.02 23: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맛이 궁금해 지는군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2011.12.03 21: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이번에 홍차 구입했습니다. 맛이 궁금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1.12.05 15:28 신고 수정/삭제

      오, 어떤 차를 구입하셨는지 궁금한걸요?
      전 더불어 Chinese Breakfast 를 구입했답니다.
      일전에 NYC 처럼 각 나라의 아침 홍차 입맛이 어떤가 궁금해서요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2011.12.05 17:34 신고 수정/삭제

      아내가 선택한 차로
      ARES TEA
      Serene Keemun
      Keemun tea From the An hui region of China Taste a harmonious combination of fruity,
      flowery and smoky flavors gives this tea very unique and intriguing flavors.
      CHINA TEA
      이렇게 캔에 스티커가 붙어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1.12.06 09:20 신고 수정/삭제

      오, 기문 이군요. 한국에서 대중에게 크게 알려지지 않은!!
      하지만 3대 홍차 +_+ㅋ
      가끔 생각나면 마시지만 집에는 없군요.ㅡㅜ
      간만에 기문이 한잔 마시고 싶어요 :)

[진주 카페]커피나무 : 진주에도 커피 바람이 부는가?

Cafe&Tea story/Cafe is 2010. 6. 3. 20:12

전국적으로 카페붐이 불었다.
진주에도 카페붐이 불어서 여기저기 늘린게 카페이더라는...
(사실 진주에 그럴정도로 카페가 많아지진 않았지만 일전에 비하면 그렇다는 정도?)
어느 한적한 조용한 거리를 거닐다 발견한 카페였다.
'커피나무'는 말이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뭐랄까?
무난하게 허술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여러가지 측면에서? 디쟈인? 음료?)
덕분에 좀 부담이 없는건가도 싶고.
재밌는건 꽃집을 같이 한다는 거다.
카페+꽃집 이지만 주로 판매되는건 커피.
꽃집이라고 해도 주로 조화지만 말이다 ^^;;




'커피나무'에서는 공정무역 커피를 판매한다.
생태계를 보호하고, 노동에 대한 정당한 보상을 하려는 그런 의미의 좋은 커피.
실상 공정무역 공정무역 하지만 공정무역 커피 판매하는데 몇 보지 않았는데 그 중 한곳이 아닐까...
음, 그렇다고 맛이 뛰어나단건 아니다 ^^;;
공정무역 커피를 사용한다고 맛이 있는것도 아니고.
공정무역 커피를 사용한다고 좋은 가게도 아니다.
뭐, 다행인건 여기 커피는 그다지 맛이 있지는 않지만 가끔 오기는 썩 나쁘지 않다는 정도?
가끔...진주에 갈 일이 생기고...진주성에 갈 일이 생긴다면 갈 수 있는 카페 몇곳 중 한곳이 아닐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진주시 중앙동 | 커피나무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