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KY SUPER NEW 200, 저렴하지만 좋다!!

PHOTO/Film Sheets 2011. 8. 2. 10:16

LUCKY SUPER NEW 200


LOMO를 구입한지 5일...실제 시간으로 따지면 4일만에 6롤의 필름을 소진 시켰다.
음, 역시나 부담감과 함께 별 생각없이 찍을 수 있어서  그런지 마구마구 셔터가 눌러진다.
그래도 어쩔 수 없는게 파인더를 보는 순간 뭔가 계산이 되어버리는게 일반적인 로모 스럽지 못한 느낌이다.
중국산 필름인 Lucky 는 누누히 말하지만 저렴하고 좋은 필름이다.
좋은 필름이라는 것의 기준은 돈값은 한다는 것이다.
Lomo 필름처럼 돈값 못하는 필름이 아니라는 것이겠지...

필름 카메라에 있어서 필름은 많은것을 의미한다.
현대의 디지털 카메라에서의 생각을 가지고서 공감을 하려 든다면 조금은 힘든 부분이 없잔아 있는게 사실.
필름은 CCD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이런 자세한 설명은 다음에 하기로 할까?







오랜만에 사용한 필름인데 뭐랄까 묘하게 익숙하다.
그만큼 자주 사용을 해서 그렇겠지...몸에 벤게지...
럭키는 입자감이나 발색이나 가격대에서 참 만족한 느낌.
그렇다고 만족이 곧 최고의 뜻을 가지는건 아니다.
럭키보다 세배 넘게 비싼 EKTAR 같은 경우 언제나 만족 스러운 느낌을 주니까.
기분은 이정도로는 딱 이정도를 찍으면 좋겠다 싶은게 럭키다.
가볍도 사소로운 것들.
뭐, 자금에 여유가 있다면 EKTAR, ULTRA 등을 사용해도 좋고.
슬라이드를 걸어서 사용해도 좋겠지.
어쨌거나 마지막 8컷 정도는 혜인이의 실력과시...ㄷㄷ
 

설정

트랙백

댓글

LOMOGRAPHY LOMO FILM 100, LOMO를 LOMO로 담다.

PHOTO/Film Sheets 2011. 7. 28. 13:15

LOMOGRAPHY LOMO FILM 100


LOMO는 필름 카메라다.
LOMO는 장난감 카메라다.
LOMO는 뭘까?

그렇게 시작된 의문으로 LOMO LC-A+를 구입하게 됐고, 첫 필름을 현상했다.
(현상+스캔은 서현역 오픽스에서!!)

예전에도 언급한바 있지만 LOMO라고 이름 붙은 필름들은 비싸다.
일반적인 필름의 가격을 넘어 전문가? 수준의 필름 가격과도 박빙!!


밥집?에 갔는데...평소 들고 다니던 카메라가 없다!!
없단걸 알면서도 간 이유는...그래 LOMO라도 있으니까...


필름 카메라면서 실내에서 화이트 벨런스 안맞는다고 뭐라하지 않아 좋다.
색온도 필터를 쓰면 충분히 잡을 순 있지만...
지금 이건 일하는게 아니니까.ㅋㅋ


LOMO는 그냥 일상 사진에 스쳐지나가는 순간을 그냥 낙서하듯...


퇴근하는 중!!


집에들어가면 꼬꼬마가 아리따운 자태로 나를 기다리고 있구나 ~


그리고 집안에 널어 놓은 빨래는 누군가 개어주지...않는다는 것...

LOMO LC-A+를 이용한 LOMOGRAPHY LOMO FILM 100 은 뭔가 다를 줄 알았나?
똑...같다...
ISO 100임에도 불구하고 자글자글한 노이즈, 파트로네에서의 그림은 VIVID한 느낌이었는데 딱히 크게 그렇진 않은 느낌.
(다른건 손대지 않고 노이즈만 소프트웨어적으로 좀 잡아준거다...못봐줄정도라...ㄷㄷ)
언제나 깔라고 생각하면 깔구석이 잔뜩한 필름.
이번에는 LOMO에 넣어서 찍어봤다는게 좀 의미가 있으려나 모르겠다.
한롤정도 더 있긴 한데 어제 다 쓴 럭키는 언제 맡기려나...
어제 저녁에 한롤 더 걸어놯는데 이번 주 내에 다섯롤 만들어서 야탑에 맡기던가 해야지... 

설정

트랙백

댓글

  • 2011.07.28 16:06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07.28 17: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제 살짝 들렀을때는 이 스킨이 아니였는데 밤새 뚝딱뚝딱했나보군...ㅎㅎ
    건조대의 빨래는 걷어서 개는게 아니라 하나씩 빼서 입는거임...ㅋㅋ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1.07.29 13: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꼬꼬마 많이 컸네요. 바람노래님 올만입니다. 자주 찾아 뵙지 못해서 죄송해요.

  • 으으.. 저의 로모.. 먼지만 쌓여가고.. ㅎㅎㅎ
    빨래 건조대의 빨래는 하나씩 빼서 입는것 이라는것에 한표~~ 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1.08.02 10:20 신고 수정/삭제

      저의 로모가 들이고나서부터 거의 매일 한롤씩은 소진 시켰군요...ㅎㄷㄷ
      빨래는 하나씩 빼서...ㅋㅋ
      이건 지금은 안되요.ㅎ

  • Favicon of https://chlog.tistory.com BlogIcon ch__ 2011.07.31 06:4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사진 색감 느낌 좋아요...
    딱 제스탈임 ㅎㅎㅎ

LOMOGRAPHY REDSCALE NEGATIVE 100, 색다른 로모 필름

PHOTO/Film Sheets 2011. 2. 1. 23:36

확실히 이건 재밌다는 느낌이다.
그리고 무언가 굉장히 강렬하다.

L.H.I 씨가 잠시 Minolta X-700 을 사용할 일이 있어서 필름 두롤을 함께 드렸는데 이 필름은 다 소진시키지 않아 뒷부분 17컷은 내가 담게 되었다.
사실 좀 미안한 감이 없잖아 있었다.
처음에 건낼 적에는 그냥 로모 필름 중 하나겠구나 했는데...
알고 보니 특별 한 기능? 이 있는 필름이었던 것이다.

흑백 필름을 사용하면 이미지는 전부 흑과 백 그리고 그 중간 값을 가지는 회색조로 기록되어진다.
(회색조 또는 영어로 grayscale 이라 하는게 표현 자체가 흑백 보다 정확한거 같다. 진짜 흑백은 모노 이니까.)
흑백 필름은 컬러 네거티브 필름(일반적인 의미로 사용하는 필름)과 다른 현상액을 사용한다.
(슬라이드 필름 또한 다른 현상액이다)
그렇게 현상된 필름을 인화지에 인화를 한 다음 조색 과정을 거친다.
조색이란 요즘에 디지털 카메라에 보면 있는 그런 세피아 모드 같은 색을 만들어 주는 것을 말한다.
조색도 여러가지인데 빨강, 파랑, 초록, 보라, 세피아, 금색, 은색, 백금색 등등이 있는데...
이건 대게가 필름에 기록된 이미지를 인화지에 인화한 다음 후처리 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지는 색조 들인 것이다.

그런데 컬러 네거티브 필름인데 한방에 세피아로 조색이 되는 필름이 있다.
바로 ILFORD 에서 나오는 XP2 라는 필름이다.
흑백이라고 하지만 실상 현상을 해 보면 세피아톤을 띈다.
단색이라는 의미에서 흑백이라고 하지만 실상은 세피아다.
ISO 400 의 필름이라고 하기에는 입자가 고운데 흑백 필름은 은염 입자가 단층인 반면 이건 복층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랄까?
(관용도도 아주 좋아서 ISO 50 - 800 까지 가능하고 그냥 현상!!)
여하튼 이런류의 필름으로는 지금 기억나는게 KODAK 의 BW400CN 정도겠다.


흠, LOMOGRAPHY REDSCALE NEGATIVE 100 는 일반 네거티브 필름과 같은 C-41 현상액을 사용한다.
그리고 XP2 나 BW400CN 같은 특징을 가지는 흑백 필름 같은 느낌의 빨간색으로 조색된거 같은 컬러 인화물을 만들 수 있다.
한마디로 찍고 나면 온 세상이 뻘건게 프레임안은 온통 검거나 하얗거나 빨간거다.
그러하고 해서 빨간색만 나오는건 아닌데 아주아주 유난히 튀게 빨갛게 나온다는 정도?
다른 색들은 다 바래져 버린채 말이다.
빨간색이 주류이지만 다른 색도 나온다는데 있어서 다른 C-41 현상액에서 현상되는 흑백 필름들과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다.
거기다가 용도 또한 흑백이 아니니 말이다 ^^;;

잡설이라기에는 어려운 이야기들이 이어지고 있는데...
또 다른 특징 하나는 이미지는 죄다 좌우 역상 이라는 것이다.
필름의 유제면이 뒤집힌 채로 촬영되어 그렇다는데 역상이 되면 어쩌면 좀 어색하다.
그 덕분에 현상소 현상시 스크래치가 약간 발생할 수 있다는데...
이 필름 자체가 장난으로 쓰는 필름이기도 해서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안되면 뭐 집에서 하면 되잖아!! 아...네가 컬러는 곤란해!! 슬라이드는 더더욱!! 그냥 흑백이 집에선 최고!!)


음, 처음엔 뻘겋게 나온 사진을 보고서 "아놯, 정신줄 놓고 싶네..." 였는데 점점 매료 되어갔달까?
거기다가 회색조로 변환해 놓으니 아주 느낌이 색다르다.
태양이 지는 하늘을 아주아주 강조해 주는 듯한게 왠지 더 멋져 보이기까지 한 그런 필름.
(그렇다고 이게 아주 좋은 필름이라는 것은 아니다 ^^;;)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11.02.02 18:0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멋지다..뭔가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스타벅스커피잔을 커피빈커피잔 분위기로 만들다니..

  • GiNie 2011.02.05 01:42 ADDR 수정/삭제 답글

    흠.. 뭔가 디지탈스럽지 아니한게 좀 좋다..ㅋㄷ

  • Favicon of https://sakesuki.tistory.com BlogIcon Andrew. 2011.02.07 06: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로모그라피는 포스팅에 사용하신 레드스케일과 iso800을 사용해본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정리하면서 나지막히 이런 코멘트를 적어놨습니다. "엄마...아빠...미안해요...나 로모그라피는 못쓸 것 같아요..."
    다만 역시 포스팅 내용처럼 레드스케일을 흑백으로 변환했을 때의 느낌은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1.02.08 09:20 신고 수정/삭제

      그나저나 로모그라피 필름은 죄다가 가격대비 성능은 떨어지는거 같더군요. 기본적인 필름이 가지는 성질 외에 다른걸 넣는다기 보다는 검증? 되지 않은 불안한 화학적 반응을 기대한다는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딱히 필름에 대한 가이드가 좋은거 같진 않더군요. 여하튼 그레이스케일로 변환 시키면 차분하게 좋아요 :)

  • Favicon of http://hi-yang.tistory.com BlogIcon 하이양 2011.03.26 03: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재미난 필름 카메라! 하지만 결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