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책상 : 에어를 서브로 쓸까?

PHOTO/나의 책상 2012. 2. 12. 14:13



iMac 을 27인치를 쓰지만 왠지 모르게 모니터가 작은 느낌이다.
아니 모니터가 작다기 보다는 작업 공간의 부족함을 느낀다는게 더 맞을까?
듀얼 모니터로 우측의 세로로 놓인 19인치 모니터에는 작업하는 사진의 프리뷰를 올리는데 뭔가 마땅찮다.
그래서 요즘은 우측에는 거의 음악 플레이어나 동영상 혹은 브라우져 텍스트 뷰어등을 올린다.
모니터 자체가 뭔가 이상한건지 내가 잘 못 맞추는건지...캘러브레이션도 엉망이고 ^^;;
휴대 프로그래밍?용도로 구입한 Air 11인치는 요즘에 거의 뭔가 무용한 느낌이라 ToDo List 나 원고 작성용으로 쓰이는 추세이다.
크게 사용 할 일이 있었으면 좋겠지만...그렇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더 큰건 뭘까?
제일 우측의 Lenovo 는 왠지 동떨어진 느낌이다.
실버 일색에서 왠 블랙?
조만간 윈도우로 갈아쳐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이지만...
우분투의 UI 가 좋기도 하고 요즘에 작업이 대부분 리눅스 환경이다 보니 리눅스 환경으로 세팅해 놓은건데...윽
WiFi 장치가 잡히지를 않아서 이리저리 찾아보고 있는데.
끝내 설치가 되지 않는다면 어쩔 수 없이 윈도우로 갈아쳐야 할 처지이다.
현재는 서버용도? 로도 세팅 된 상태인데 말이지...
외부 미팅 용도로 들고 다니기에는 미묘하게 무겁고...계륵이로세..
그리고 기계식으로 쓰는 녀석은 완전히 프로그래밍으로 전환되는 추세...
언제 돌아올지 모를 지경이다.
(이 기회에 갈축이나 흑축...혹은 RealForce를 들이는건 어떤가???응???)

위에 있던 스피커는 정리해 버렸다.
정리했다기 보다는 이층에 침실?로 올려버릴까 하는데 아니면 집에 내방에 넣어두는것도 나쁘지 않은거 같다는 생각이다.
아...BeoSound 9000이 내 눈앞에 아른거린다...으윽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