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외로운 투쟁" Part2 - 문형태 전시회, 걷다가 지치다가 웃었다.

Review/Exhibition 2008. 4. 1. 18: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유진 작가님의 추천을 받아 찾아간 문형태 작가님의 전시회.
색과 터치가 기억에 오래 남는다...
유진님 말마따나 커피향이 남는 듯 하기도 하고, 색과 소리에 끌림은 좋음이다.
다른 무엇 보다 사랑은 외로운 투쟁 이라는 전시 주제가? 참 마음에 와닿는다.
아마도 요즘 내 삶이 그런 것들 때문에 고민을 하고 괴로워 하며 지내기 때문일까?
어차피 나오지 않는 답에 대한 답을 구하는...
무한을 나타내는 ∞ 와 같은 선택 되어지길 바라는 기호와 같은 삶일지도.

전시회 마감일도 하루 앞으로 다가왔었고, 비도 내리는 평범한 일상의 하루였다.
그랬기에 화랑을 거니는 사람은 나 밖에 없었고, 조용히 깊게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이 없었기에
느낌이라는 것은 굉장히 일상 적이라는 것일까?
이해인 수녀시인님의 책을 매게체로서 2차적 프로세싱을 걸친 작업의 출력물인가.
(수녀시인이라는 것은 수녀이면서 시인이기도 하다는 뜻으로 붙여진 별명)

그러고 보니 나도 시집과 에세이를 가지고 있구나 생각한다.
종교적 신념과 사회적 삶의 갈등과 마음의 심상들이 나타난 저서들.
왠지 끌리는 옆집 마음 약한 아줌마 같이 느껴지기도 하는 이해인 수녀님.
그러고보면 이런쪽에서 꽤나 이름을 많이 들어본 것 같다.
다른 저서라든지 그런 곳에서.
작가에 의해 재해석 되어지고, 재해석 되어진 작품을 통해 나는 무엇을 느끼는 것인지.
작가의 의중은 무엇인지...알 수 있을까? 하는 의문도 가지게 된다.
이것 또한 언제나 풀리지 않는 미궁과도 같은 의문이지만.

여유롭게 거닐었고, 시간에 좋았으며, 간간이 목재 상자속에 담긴 CDP 를 통해 들려 오는 소리.
일상이기도 하고 기억이기도 하며 삶이기도 한 것 같은 작품 하나 하나들.
스며드는 감성이랄까.
나란 인간이란 참 작아서 필설로 그 느낌과 생각을 전하지 못함이 아쉬움이다.
아마도, 전시회 등도 너무 오랜만에 들려서 그런 것이겠지.

나가는 길에...맥 화랑의 큐레이터? 디렉터? 로 뵈는 여자분께서 다음 전시도 좋은 작가니 오라 하신다.
이번 전시에는 젊은 층들이 많이 다녀갔다 그러는데...
다음 전시는 제주도의 젊은 작가라시며 브로셔를 건네신다.
왠지 다시 발걸음이 가벼워질 것 같은 느낌이다.

돌아가는 길에는 주머니에 있던 호가든을 마시는걸 잊지 않았단.
그리고 유진님 말마따나 사진 찍어도 된다기에 왕창 찍었고, 이정도면 보시기에 불편하지 않으리라.
다음에는 어디로 갈까? 시립 미술관?

다시 생각하는건데...작품 곳곳에 앉혀져 있는 텍스트들도 기억에 나는구나...
잊지 말아야지...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08.04.01 18: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아는분들이 개인전을 4,5월에 많이 하시게되서..
    짜증나 죽겠어요..또 돈이..크흑..
    하하하..저질농담이구 저런 문화라도 즐기지 않으면.산다는게 삭막해서..죽죠...^^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1 19:11 신고 수정/삭제

      아...짜증나시는 것이로군요!!ㅋ
      그래도 한번 즐겨 보십시요...
      문화가 빠져버린 일하는 동물인 인간은.
      사냥 본능과 다를 바 없는 동물 일지도 몰라요.ㅎ

  • Favicon of https://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8.04.01 19: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시회 대녀오셨군요....
    왠지 저런 문화는 있는 사람들만 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ㅠ.ㅠ 내 알아유 선입견이라는 거....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1 20:49 신고 수정/삭제

      헤 ~ 그래서 제가 앞서 솔선수범하고 있습니다.
      없는 사람도 이런데 가고 이것 저것 한다는 것 말입니다.ㅋ
      그나저나 짜투리 시간 조금씩 짜내서 한다는 것이 더 좋다죠 ^^

  •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8.04.01 20:00 ADDR 수정/삭제 답글

    제 이름도 두번이나 나오고~~ ^^ 현장 사운드까지 덧붙혀 주셔셔 전시장에 들어와 있는거 같아요~~
    이 음악 듣고 있자니, 서울에서 뵙을때가 생각 나네요~ 비슷하다고 해야 할까요? 바람노래님 블로그에서 느껴지는 향기가 문형태 작가님 느낌과 상통하는 부분이 있거든요.
    향기 짙은 몇일전, 아니 몇해전 기억을 담아 놓고 있는 것 같은 향수 말이에요~

    그나저나 귀는 어쩐데요~~ @.@
    당분간 음악이나 큰소리 듣지 마시고, 고막이 푹~ 쉴수 있게 해주세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1 20:51 신고 수정/삭제

      에...지금 제가 세어보니 세번 이군요.
      풀네임은 한번 이름은 두번.ㅎ
      아!!그런데 이 노래가 서울에도 쓰였군요 ^^
      이런 느낌이라...좋은거 같네요...참
      중간에 낭독하는 목소리도 좋았는데 말이죠.ㅋ
      (이런게 멀티미디어의 좋은점 아니겠습니까 ^^)

      그나저나 귀는 매일 매일 치료해야겠습니다.
      흠흠...음악도 못듣고.ㅡㅜ
      열심히 치료하고 다시 음악 들어야죠 ^^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4.01 21:0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시회라 역시 봄이오니 전시회가 많아지는군요...
    아 나두 가봐야 할곳이 있는데..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2 09:05 신고 수정/삭제

      주로 4-5 월에 많이 열리죠?
      어여 가서 감성을 충전해 보세요 ^^
      그리고 또 다른 작품의 세계에 웅이를 초대?ㅋ

  • Favicon of http://ceun0323.tistory.com BlogIcon cean 2008.04.01 23: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전 이런데 한번도 안가봤다죠?
    괜찮던가요? 창원에 있는 전시회라도 한번 가 볼까봐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2 09:06 신고 수정/삭제

      허억!!
      정말이십니까?
      차분하게 마음도 다잡고 마음을 쉬게 하기에 좋답니다.
      어디 가까운데 전시회 있으면 가 보세요 ^^

  • Favicon of http://jenna76.tistory.com BlogIcon 낭만고냥씨 2008.04.01 23:5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위에 션님이 커밍아웃 하니시 저도 밝히지만..
    전 이런데 한번도 돈내고 가본적이 없다고 하면 패죽이시진 않겠죠?ㅜㅡ
    제가 예술을 안사랑 한다기보단 돈을 더 사랑하는지라..ㅠㅜ
    지송.. 예술인 바람님아..ㅠㅜ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2 09:07 신고 수정/삭제

      커밍아웃이라...오랜만에 듣는군요 ^^
      흠, 그나저나 이 전시회는 무료인걸요?
      왠만큼 비싸도 연극이나 음악회 뮤지컬 같이 안비싸서...
      차라리 더 자주 가질지도 몰라요.
      그러고보니 봄이니 음악회도 간만에 가야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jenna76.tistory.com BlogIcon 낭만고냥씨 2008.04.02 00: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놔.. 마음약한 옆집 아줌마... 왜이리 감정이입이 되는지..ㅠㅠㅠㅠㅠㅠ
    바람님, 혹시 나 들으라고 쓰신거 아니요?ㅠㅜㅠㅜㅠㅜㅠㅜ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2 09:07 신고 수정/삭제

      그나저나 어디에 그렇게 이입이 되신다는 것인지?ㅋ
      혹이 맨 밑에 제 사진?ㅋ

    • Favicon of http://jenna76.tistory.com BlogIcon 낭만고냥씨 2008.04.02 09:29 신고 수정/삭제

      혹시 저 전시회 갔을때 배고프셨던건 아닌지?
      배고파 보여요ㅋㅋ
      근대 음주 너무 많이 하신다..
      이젠 대낮에 음주보행 까지!!!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2 09:54 신고 수정/삭제

      음, 그런가요? 사실 배가 고팠죠 ^^
      언젠가 제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술이나 마실까? 응? 맥주? 그건 술 아니잖아."
      이렇게 말했다죠.ㅋ
      맥주는 그냥 저에게 있어서 음료일 뿐입니다.
      오렌지 쥬스 같은 상큼한.ㅋ

  • Favicon of https://ruddo.tistory.com BlogIcon rudo 2008.04.02 09: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전시회 한번도 자발적으로 간적은 없는거 같은데요, 문화생활을 잘 즐기시는군요~ㅋ
    학교다닐때, 감상문 내지 레포트때문에 몇번 미술전에 다녀온 기억은 어렴풋. 나는군요.ㅋ
    연극도 그때보고 여지껏 한편도 못보고 있어요.ㅋ
    올봄엔 저도 연극보러 다녀야겠네요.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8.04.02 10:12 신고 수정/삭제

      연극이라, 요즘 제법 보고 싶은 것들이 있는데.
      시간도 그렇고 자금도 그렇고 쪼들려서 힘드네요.ㅡㅜ
      얼마 전까지는 여유롭게 했는데...
      지름신의 강림으로 너무 많은 것들을 질러서.ㅋ
      연극 혹은 시립 교향악단..이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