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uji

[중형] FUJI REALA 100, 가을 초입에 오랜만에 한롤을 걸어서 잠시 나가서 담아 봤다. 마미야의 특성은 왠지 이미지가 소프트해진다는 것? 필름의 특성도 특성이지만 렌즈 자체의 특성도 역시나 무시하지 못하는 것 같다. 그래도 리얼라의 특성인 맑은 초록?이 잘 나타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아, 가을이라면서 너무 푸릇하기만 한것도 좀 그렇지만. 삼각대 없이 들고 찍기엔 ISO100 은 너무 가혹하다.ㅡㅜ 더보기
FUJI SUPERIA 200, 저렴하면서 좋은 결과물을 원하나? 가끔가다 공짜로 필름이 생기면 사용하게 되는 필름 ^^;; 리얼라와 함께 후지의 간판이긴 하지만. 역시나 몇푼 더 주고 좀 더 나은 필름 쓰지하는 마음에 언제나 리얼라에 밀려서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되는 ^^;; 그래도 고운 입자감에 후지다운? 녹색 재현에 발군인거 같은 느낌...ㅋㅋ 그러나 그러나!!! 역시 리얼라로 가는건 어쩔 수 없나 ^^;; (아, 리얼라 얼마전까지 3000원에 팔 때 사재기 하는건데...윽) 얼마전에 위에 시트는 올렸지만...샘플용으로 몇장 800 사이즈로 첨부 +_+ 스캔은 무조건 코스트코 ^^;; (그래도 노리츠로 민다는...) 더보기
FUJI REALA 100 최근 스캔?, 디카에 배터리가 떨어졌어? 필름을 사용해! 누가 듣는다면 이건 좀 무식하고 돈나가는 짓...일지도 모르지만...^^;; 나는 디카에 메모리의 압박을 느끼거나 배터리의 조루로 인한 아픔 속에서도 꿋꿋할 수 있다. 바로 필름이 있기 때문이랄까? 좋은 DSLR 두고서 왜 그냥 필름 SLR 이냐고 묻는다면...사실 가벼워서 랄까? 가지고 있는 기종과 디지털 기종의 특징상 소형화와가 쉽지 않다. 그에 비해서 Pentax MX, Nikon FM2 같은 경우 소형+경량 형이라 소지가 쉽다. 뭐, 이런것들은 죄다 필름 바디만 들고 다닐때의 일이고... 나같은 경우는 장노출에 있어서는 디지털 바디의 무용함을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천체 사진을 DSLR로 찍기도 하지만 그건 뭐 냉각팬에다가 여러가지 장비가 덕지 덕지 붙기 때문에 더 힘들다) 사실 이렇..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