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fe Themselves

[그날의 여유] 2012/04/07, Salon MARGOT & Caffe Themselves 아마도 이날은 된장예술에서 적당히 점심겸 저녁을 먹고서 이곳에 온듯 하다.Salon MARGOT는 거의 창덕궁을 거닐때면 빼먹지 않고 가려는 곳이다.여유로운 실내와 높은 천장, 빈티지 스피커에서 내는 음색이 여유와 어울리기 때문이다.차나 다식이 특별한것은 아니지만 문화사랑방이란 생각에 그걸로 좋다 생각한다. 간만에 서울로 행차한 김효산 교수님을 이끌고서 갔는데, 가방을 주섬주섬 하더니 자기 사진 몇점을 건넨다.아, 이거 대학때 사진 수업 들을 때 퀴즈나 뭐 잘하면 주던 그런게 있었는데 그때 생각이 난다.이때 무슨 전시회를 하고 있었나? 그게 아니었으면 뭘까? 차를 마시면서는 갖은 수다를 떤다.요즘 여행은 어디로 주로 하냐고, 다음에 캄보디아에서 떡볶이 장사나 해야지 이런 이야기들을 했다.그래, 지금에 생.. 더보기
내일을 준비하는 한가한 주말의 마지막, 잠시의 생각 어제는 진종일 바쁜거 같았지만 바쁘지 않았고, 행복한 듯 하였으나... 오늘은 종로의 한 카페에 나와있다.(구체적으로 말하자면 Themselves)아마도 예전의 버리지 못한 구습에 얽메여 그러는 모양이다.어디론가 떠나있지 않으면 아무것도 되지 않는다.내가 일의 범주라 잡는 것이 아니면 그러한 것인가.일은 일을 하는 곳에서, 휴식은 휴식을 하는 곳에서, 글은 글을 쓰는 곳에서...응? 글을 쓰는 곳이 꼭 필요한가라 물을수도 있지만 적어도 나는 그런거 같다.현장의 상황과 그 당시의 나의 감성이 결합된.그것도 있겠지만 글을 쓰는 곳이란 여유가 있음에서 이겠지. 여유롭지 않은 장똘뱅이 여행가는 그렇다.항상 좋은 곳에서 데이트를 하지도 못하고, 항상 좋은 곳에서 잠을 자지도 못하지만...가끔은 기분을 내어서 멋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