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여유] 2009/03/25, 커피가 예쁘다

이름이 꽤나 변한 카페다.

단골이었고, 아직도 예전 단골 손님으로 기억되고 있으려나 모르겠다?
가면 아는 얼굴이 있을수도 있고...
이 카페는 아래와 같이 이름이 변했는데.
커피가 예쁘다 -> 커피공장 -> BLACK UP COFFEE

카페는 과연 무엇으로 기억되는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하게된다.


카페는 이름으로 기억될까?

카페의 장소로서 기억될까?

카페는 사람으로 기억될까?


이름은 변했지만, 남은 사람들은 있고, 장소 또한 그곳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4.03.25 18: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다시 들려본다는게 중요하겠지...
    난 처음가도 오랜만에 오셨나고 물어보는 곳이 많더군 ㅋㅋ
    그런 의미에서 언제나 단골이 되어버린다능...

  • Favicon of https://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4.03.25 20: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재미있는데요, 사진.
    같은 테이블의 그릇들이 한번씩 주목을 받는군요. ^^

    이름은 첫번째가 제일 이쁘고, 점점 별로 인것 같아요. 블랙 업 커피는 영 아닌데...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7 09:38 신고 수정/삭제

      네, 포커싱을 각자 다르게 잡았더군요...이당시엔 테스트로 촬영했을테지만.ㅎ
      카페의 이름은 뭐 나름 여러 이유가 있어서 그랬긴 했는데...휴
      저도 커피가 예쁘다가 제일 좋네요.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4.03.26 10: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름이 점점 이상해져요.. ^^ 왜 꼭 영어이름을 하는 걸까요..ㅎ
    유리컵에 든 커피가 먹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7 09:38 신고 수정/삭제

      에, 사람들이 영어 이름을 바라니까 그런거 아닐까요?ㅎ
      유리컵에 든 커피는 과연 뭘까나요?ㅎ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2014.03.26 20:4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기가 천안여행가셔서 들렸다는 카페인가요?
    커피와 케잌이 참 조화롭네요. 찻잔에 커피가 예쁘다고 써있네요.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7 09:39 신고 수정/삭제

      에이에이 아니에요...날짜 보시면 알잖아요.ㅎㅎ
      케잌은 아마 당근 케잌이고 커피는 뭘까요?
      하나는 카페사이공이었나? 그리고 아메리카노?

  • 2014.03.26 21:48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7 09:40 신고 수정/삭제

      뭐, 여러 이유가 있어서 변했다는건 아닌데...영어 이름...
      저도 한글 좋아하는데 그런데가 많이 없어요.ㅜㅜ

  • 2014.03.27 21:53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8 23:44 신고 수정/삭제

      주인이야 계속 똑같죠.ㅋ
      커피의 기억은 시간, 공간, 사람, 그 외의 것들...
      그런거죠 :)

      블로그는 이미 찾아가서 댓글도 달았답니다.
      이웃추가도 했어요!!!ㅎ

[그날의 여유] 2009/03/23, 커피공장



몇년간 단골이었던 카페.

과거형인 이유는 내가 지역을 이동해서 더 이상 자주가지 못하기 때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골이었다고 말하는 이유는 2008년의 사진에도 여기 카페에서 라떼를 마셨더라고?

요즘엔 BLACK UP COFFEE 였나? 이걸로 이름도 바꼈다고 하던데.


이 시절 내 사진의 원칙은 인상 깊은 사진 한컷.

덕분에 사진이 별로 없구나...

라떼가 맛있었는데 지금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다.


2009년이 멀지 않은거 같은데 벌써 2014년 이라니...

아, 라떼 마시고 싶다...맛있는 라떼...


2010년껄로 쭉 올릴까도 했는데 그날 나 병원에 입원했었더라고.ㅜㅜㅜ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