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hisky Day


위스키 평론가이자 맥주 평론가로 유명한 마이클 잭슨(1942.03.27-2007.08.30)의 탄생일이자,

전세계 위스키 매니아들이 위스키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여기서의 마이클 잭슨은 가수 마이클 잭슨이 절대 아니다.ㅋㅋ)

이런 날 위스키 매니아로서 아니 마실 수 없어 한잔 가볍에 마시변서 사진을 몇장 주욱여 본다.

안주는 필요 없지만 간단하게 어울리는게 쵸콜릿이라 생각되는 녀석이라 쵸콜릿 세조각.

얼마전에 집에서 가져온 리델 위스키 글라스가 있어서 거기에 한잔 따랐는데...

씻고서 리넨으로 닦지 않아 물자국이 조금 거슬리지만 뭐 상관없으려나.

아, 이미 한잔 다 마시고서...다음은 어떤 녀석으로 할까?


음, 날도 날이니 위스키도 한병 주문해...볼까?ㅎㅎ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6) 2014.04.20
최근에 주담? 근황...ㅋ  (4) 2013.04.06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설정

트랙백

댓글

SMWS 35.50 : Glen Moray 의 47년 숙성의 뭔가 특별한 위스키


근 한달정도 전에 주문한 위스키가 이제 왔다.
EMS 를 통해 국제적으로 오긴 하지만 너무 오래 기다렸다.
SMWS 에서만 판매되는 Geln Moray 의 35.50.
Glen Moray 같은 경우 Glen Morange 와 함께 Speyside Elgin 지역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증류소.
원래 맥주 양조장으로 문을 열었다가 증류소로 전환한 곳이다.
여하튼 정보를 보기로 이 병은 1963년 쯤에 통에 들어가 숙성을 시작하여 47년을 숙성되었다고 알고 있다.
음, 국내에 들어오기로도 10병 조금 넘는걸로 아는데...그 중에 한병.
전세계적으로야 201병 중의 1병이겠지만 말이다.
특정해의 Vintage 라는 것도 의미가 있고, 47년 이라는 것도 의미가 있다.
여하튼, 조금 길게 마셔 봐야 알것 같은데...라벨부터 살펴보자.


간단하게 라벨에 붙어있는 테이스팅 노트는 이렇다.

A calming dram with aromas of banana bread, coconut, jam doughnuts, Indian tea chests; smooth and silky to taste with essential oils and a box stuffed with fruit. Takes water well with creme caramel, tobacco oranges, candied peel and gentle wood smoke.


아...그렇구나 그런거구나!!


부드럽지만 달콤한 나무의 질감이 코로 느껴지는 듯 하다.
그건 결코 가볍지 않지만 확연히 흡수되는 느낌이다.
약간은 매콤한 듯 하면서 까끌한 종이의 향취가 혀끝에 전해진다.
조금있으니 뭐랄까? 깊게 우려낸 듯한 차와 같은 느낌?
그리고 뒤가 시원해지며 

이번 35.50 은 기대와는 사뭇 다르다.
호불호를 떠나서의 전혀 다른 맛이달까? 
그래 Something Special 이다!!

테이스팅을 할때마다 혀가 최상의 상태는 아니고, 겨우 이렇게 조금씩 3회를 마셔봤을 뿐이지만.
40%도에 그치지만 그 이상의 향취가 느껴진다고 할까?
조금 더 마셔봐야 하겠지... 

설정

트랙백

댓글

  • 2011.06.27 21:30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1.06.30 10:01 신고 수정/삭제

      아!! 잘 보내드리셨군요. 다복이는 요즘 가게라...후, 저는 이제 분당으로 이사왔습니다. 서울과는 좀 멀어져 버렸군요. 알콜은 친구. 와닿습니다. 사실 알콜보다는 다른 세월과의 조우.

  • 2011.06.30 16:10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Whisky&Weekend


주말이다.
위스키 한잔을 즐긴다.
잔은 얼마전에 쇼트즈위젤에서 구입한 꼬냑잔인데...
리델에서의 잔보다 더 큰 느낌이라서 충.동.구.매?
3.162 를 간단하게 담아서는 이리 저리 흘려 본다.
끈적하게 벽면을 타고 흘러 내리는 밝은 금빛의 물흘림.
캬라멜을 첨가하지 않고 순수한 오크에서의 숙성된 색이랄까?
한손가득 담기는 묵직한 잔의 느낌이 좋다.
커다란 잔은 이내 비어지고 크리스탈잔의 맑은 느낌.
주말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