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어디론가 나가고 싶다고...JAZZ

 

어제는 참 좀 비참했었지.
주머니에 뭐가 없어서 말야.
짤랑 짤랑 500원짜리 두개 100원짜리 다섯개.
1000원짜리 공연을 보고, 떨이하는 500원짜리 주먹밥을 먹었어.
그러면서 난 어제 6000원짜리 미숫가루를 4000원에 테이크아웃했지.
휴, 여기 미숫가루는 어떤가 봐야했지만...맛도 있지만.
너무 비 ~ 싸 ~

 

오늘은 그러지 말아야지.
1000원짜리 공연을 보더라도 그냥 집에가서 밥을 먹어야지.
비싼 미숫가루보다 다방 커피보다 그냥 집에가서 믹스커피.

 

그리고 술을 마시자 술을 마시자.
맥주를 먼저 마실까 위스키를 먼저 마실까.
이러면서 저러면서 질러 놓은 위스키들을 마시자.
30년 이상된 이상된 녀석이 좋을까? 욕같은 18년 된 녀석이 좋을까.

 

지금은 그냥 다방 커피 아닌 그냥 믹스커피 마시는 중.
그것도 밍밍한 믹스커피.

 

이러니 저러니해도 오늘 공연은 JAZZ
내가 좋아하는 JAZZ
좋아하는 밴드가 아니더라도 JAZZ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bookand.tistory.com BlogIcon Claire。 2013.05.10 19: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런 날에 재즈를 들으면 마음이 훌적 날아가버리겠어요.
    공연도 보시고 맛있는 집밥 드시고 술도 한잔 하시고.. 어제보다 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12 00:08 신고 수정/삭제

      에...이날의 째즈는 망쳐버렸습니다.ㅡㅜ
      뭐, 그래도 오늘 국악을 들었는데 기분이 좋았어요...
      생각치 못했는데 좋았달까요 :)

  • 2013.05.10 21:49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요새는 미숫가루도 테이크 아웃이 되는 군요..ㅎㅎ
    커피믹스는 외국에선 구하기 힘들어 정말 땡기는 날이 있어요..
    근데 바람노래님의 블로그가 옷을 갈아입었네요..봄단장?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12 00:09 신고 수정/삭제

      이리저리 제 블로그 에러가 검출되는거 같아 바꿔봤어요.ㅡㅜ
      프로필 사진이 계속 에러가 나네요...티스토리에다가 묾어봐야할까봐요...윽
      봄단장 한번 해 보고 싶어요.ㅎ

  • 위트 있는 사진과 독특한 글~ 색다른 느낌인데요! :)

  • Favicon of https://wydcom.tistory.com BlogIcon 바람에실려 2013.05.13 18: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왠지 낮설다 했더니 스킨이 바뀌었네요.. 전 밍밍한 믹스커피를 좋아라 합니다. ^^..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13 18:51 신고 수정/삭제

      제가말한 밍밍한 믹스커피는 진짜 밍밍한건데 말입니다.
      물조절 못해서 두배 이런 밍밍입니다.ㅋ
      괜찮으신가요?ㅎ

곧 먹고 말리라 +_+

Caffe Themselves


요즘은 뎀셀브즈 근처에 있다보니 종종 들리는 편이다.

오늘도 점심을 먹고서 시원한 커피가 땡겨 들렸었다.

원체 점심을 빠르게 먹다보니 다들 밥먹을 시간 때 즈음에 들렸는데...

아놯, 여기 브런치 한번 먹어봐야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브런치는 점심 한정으로 No.1 과 No.2 가 있는데 이 둘중 하나만 먹더라도 뎀셀브즈 사진들을 와르르 올릴 수 있을거 같은 느낌.

뎀셀브즈가 한 5년 정도 된 카페였나?

작년 공사하기 전 1층의 모습까지 있으니 꽤나 많은 사진들일텐데 말이다.

매번 먹는 케잌 말고 9500원 하는 브런치...에 한번 도전해봐?

그날의 커피 세트로 하면 12000원 이던데 말이다.

언제나 생각하지만 한국의 브런치는 너무 거품이 많다.

내가 집에서 해도 저거 보단 낫겠다 싶은것들도 많고...일반 밥에 비해 비싼감도 많다.

뭐, 밥이 6000원인데 브런치가 1만원 해버리는 수준.

그래도  때론 간단한 듯 간단하지만은 않은 브런치로 끼니를 떼우고 싶은 욕구가 있으니.

(매번 보는 뎀셀의 브런치는 나빠보이진 않았단말이지...)

요즘은 카페들에 가면 커피는 마실만하지 않거나 가볼만한덴 거진 가본거 같단 생각도 들고...

(뭐, 한없이 생겨나곤 하지만 내 입맛에 맞는 집을 찾기란 정말 녹녹치 않다는게 현실)

토요일 점심 즈음에나 한번 가 볼까?

아침에는 홍대 페이머스램에서 간단하게 아침을 하고.ㅋㅋ

어떻게 보면 이런것들은 피상적일수도 있단 생각도 하지만.

때론, 해보지 않고서는 모르는 느낌들도 있기에 이런 삶의 방식을 폄하하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내가 추구하는 삶은 아니다.

확실히 빵도 좋아하긴 하지만...밥에 고기반찬이 더 좋다.

하아, 그나저나 오늘 마셨던건 샤케라토인데...간만에 마셔서 그런지 좋네.

시럽이 들어간다고 해서 그냥 넣어 달라고 했는데 다음에는 빼 달라고 해야겠다.

'Cafe&Tea story > Tea Break ti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사에서의 차 한잔은 각별하다  (4) 2013.05.14
왠지 어디론가 나가고 싶다고...JAZZ  (10) 2013.05.10
곧 먹고 말리라 +_+  (14) 2013.05.08
이건 또 머랭?  (26) 2013.05.06
이렇게 커피 마시는 것도 이젠 안녕  (12) 2013.05.03
노동절의 커피  (8) 2013.05.02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3.05.08 15: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살이 뿌득뿌득찌는 소리가;;

  •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3.05.08 15:2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참, 니미무선 마우스 질렀단.... 배송비까지 만칠천원이던가 그렇더군..ㅎㅎ

  • 요즘엔 밥보다 간식들이 더 비싼것같아요. ^^;

  • Favicon of https://wydcom.tistory.com BlogIcon 바람에실려 2013.05.08 21:0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먹음직스럽습니다.. 커피와 함께....흠... 좋으네요..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nobr.tistory.com BlogIcon 에스 비 2013.05.08 22: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런 사진은 DSLR로 찍는거에요? ㅎ; 신기해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8 22:37 신고 수정/삭제

      이 사진은 필름으로 촬영했습니다.
      중형 필름으로 롤라이플렉스라는 가로세로 1:1 비율을 가진 카메라죠 :)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3.05.09 01:3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조각케잌 먹고 싶습니다..흠.흠.

  • 밥값보다 디저트값이 더 비싸네요..헐..
    근데 오늘의 샤케라또는 또 뭘까요?ㅎㅎ 술라테?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9 17:45 신고 수정/삭제

      라테 ~ 같은건 아니구요. 쉐이킹 생각하시면 됩니다. shakerato 니까요.ㅎ
      쉐이커에 얼음과 같이 2샷 정도의 에스프레소를 넣어 주시고 쉐킹쉐킹 하면...거품과 함께 부드러운 아이스 에스프레소?인 샤케라또가 만들어집니다.
      진하고 부드럽고 좋아요...ㅎ

여행을 가야지 하는 상념

PHOTO/My Photo & My Life 2013. 5. 7. 11:23

TRAVELER'S notebook, VOIGTLANDER BESSA R4M


여행에 필요한 것

딱히 뭔가 많을거 같지만...

나에겐 오래된 나만의 노트와 낡은 카메라 정도?

흠, 그리고 더 욕심을 부리면 mp3 정도겠다.

사실 요즘에는 스마트폰 하나면 다 끝나지만.

그건 재미없고 저렴해서 싫다.


언제나 여행은 외로운 법이다.

외로움 속에서 벗을 사귀는 것도 좋지만.

대부분이 외롭다는 것을 아니까 잠시의 위안 인가.

대중속의 외로움은 타인과 섞이려야 섞일 수 없음.

인생이란 영원히 혼자할 수 밖에 없는 여행.


언제나 여행은 행복한 편이다.

고되고 힘들어도 딱히 뒤돌아보지 않아도.

여행이라는 그 순간이 행복한 것이다.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것들.

온갖 새로운 것들이 펼쳐진 새로움.

나의 헌것이 또 다른 새것이 되는 것이 즐거운.

'PHOTO > My Photo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일에 내가 하는 일  (10) 2013.05.11
창경궁에서 야경을 담다 #2  (8) 2013.05.08
여행을 가야지 하는 상념  (12) 2013.05.07
창경궁에서 야경을 담다 #1  (6) 2013.05.06
창경궁 야경 소경  (14) 2013.05.05
경복궁 야경 소경  (12) 2013.05.04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blog.leestory.com BlogIcon 리스토리 2013.05.07 11:2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행에 대한 낭만을 다시 한번 상기 하고 가네요.^^

  • Favicon of https://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3.05.07 12:0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네..정말 이것만 있어도...
    멋진 여행이 가능할듯 하내요..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7 13:43 신고 수정/삭제

      이정도면 아주 호화롭지 않을까요?ㅎ
      예전에 이것도 없어서 1회용 카메라만으로 한적도 있습니다.ㅎ

  • Favicon of https://bookand.tistory.com BlogIcon Claire。 2013.05.07 13: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사진만 보고 있어도 여행 가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둘 다 여행길에서 좋은 친구이지요.
    바람노래님의 여행 이야기도 궁금해져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7 13:45 신고 수정/삭제

      그렇죠...
      둘 다 어떤 의미에선 기록 :)
      아, 전 뭔가 언제나 여행을 이야기하려면 정보 위주로 빠질거 같아.
      이런식의 짧은 글로만 끄적인답니다.ㅡㅜ
      사진들은 아주아주 잔뜩이면서 말이죠.

  • Favicon of https://arirangtea.tistory.com BlogIcon 앤나 2013.05.07 19: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행에서 느끼는 두근거림을 생각하면 몸이 근질근질거려요^^
    여행은 가면 갈수록 중독!
    미도리 다이어리인가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7 23:25 신고 수정/삭제

      ㅋㅋ 여행의 두근거림이란...그것 자체만으로도 좋다죠?
      음, 미도리 자사? 이긴 한데.
      미도리가 아니라 트래블러스 팩토리의 트래블러스 노트랍니다 :)

  • Favicon of https://coolpoem.tistory.com BlogIcon coolpoem 2013.05.08 16: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보이그랜더를 쓰시는군요. 좋은 카메라이긴 하지만...손이 너무 가서..그래도 필름의 그 느낌은 다르죠...여행의 동반자...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8 21:53 신고 수정/삭제

      손이 많이 가긴 하죠...
      이런류의 RF들이 죄다 그렇긴 하지만...
      주머니에 넣고 떠날 수 있다죠 :)

  • Favicon of https://stroll.tistory.com BlogIcon 킹스이어 2013.05.08 23:5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딱 무슨말인지 너무 공감돼요
    여행 그느낌
    근데 많이 다녀서인지 나이가 들어서인지
    예전보다 많이 옅어진거 같아요
    그때가 그때라 좋았던거겠죠
    그래도 여행 또또또 계속 가고싶어요 ㅋㅋㅋ
    -지나가던1인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9 01:54 신고 수정/삭제

      그때는 그때라 좋았다...라는 말에 공감이 됩니다.
      저도 한참 다닐 때 열심히 다녔는데 지금은 추억을 하군요.
      그래도 여행은 또 가고 싶습니다.ㅎ
      여행은 언제나 좋은 느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