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hisky Day


위스키 평론가이자 맥주 평론가로 유명한 마이클 잭슨(1942.03.27-2007.08.30)의 탄생일이자,

전세계 위스키 매니아들이 위스키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여기서의 마이클 잭슨은 가수 마이클 잭슨이 절대 아니다.ㅋㅋ)

이런 날 위스키 매니아로서 아니 마실 수 없어 한잔 가볍에 마시변서 사진을 몇장 주욱여 본다.

안주는 필요 없지만 간단하게 어울리는게 쵸콜릿이라 생각되는 녀석이라 쵸콜릿 세조각.

얼마전에 집에서 가져온 리델 위스키 글라스가 있어서 거기에 한잔 따랐는데...

씻고서 리넨으로 닦지 않아 물자국이 조금 거슬리지만 뭐 상관없으려나.

아, 이미 한잔 다 마시고서...다음은 어떤 녀석으로 할까?


음, 날도 날이니 위스키도 한병 주문해...볼까?ㅎㅎ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6) 2014.04.20
최근에 주담? 근황...ㅋ  (4) 2013.04.06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설정

트랙백

댓글

세계 맥주와 함께 월드컵 16강을 향한 그들을 바라보다.


새벽에는 간만에 친구들과 함께 맥주를 달렸다.
16강을 향한 한국 축구팀의 경기가 있던 새벽이랄까?
세계를 향해 뛰기를 바람에 세계 맥주를...샀다!!기 보다는 ^^;;
요즘 홈플러스에서 세계맥주 5병 1만원 행사를 하더라는.ㅋㅋ
이정도면 화이트나 카쓰 맥스 등등을 마시느니 이게 훨씬 낫다는 결론이랄까?
중간에 아직 안온 친구에게 뭐 마시고 싶은거 없냐니...
Hoegarden 과 Pilsner Urquell 을 말했는데 이미 장바구니엔 10개 리밋이 다 찼심.
더 살건 아닌게 5명중 한명은 환자라 못마시고 와인이 이미 두병이나 있는 상황 ^^;;

산미 ~ 가 느껴지는 San Miguel
비터감이? ~ 가 느껴지는 VB
화사한 부드러움의 Paulaner Hefe-Weis
이 중에서 젤 안땡겨서 안뜯은 Heineken
어흥 ~ 하는 Tiger
아  ~ 시원해서 Asahi
다크한 달큼함의 Beck's Dark
씽씽 달콤 Singha

이러는 중에 한국팀은 16강으로 갔고 ~
이미 배는 불렀고...날은 밝아 왔다.


역시 Paulaner Hefe-Weis 가 내게는 좀 짱임.
보통 밀맥주를 좋아하기도 하는 이유도 있고 왠지 파울라너는 살바토르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헤페도 좋다.
그나저나 다른 잔은 없고해서 친구님이 주시는 죠니워커 위스키 글라스에...다들 맥주를 마셨다는...ㅎ

맥주를 생각하는건 좋다.
가볍고 부드러운 거품에 위로를 받는 듯 하기도 하고,
입안 가득한 맥주를 삼키노라면 일상의 스트레스가 쑤욱 내려가는 느낌이다.
왠지 서민적이지만 평등한 행복을 주는듯 친근한 맥주가 좋다.

설정

트랙백

댓글

  • GiNie 2010.06.24 20:18 ADDR 수정/삭제 답글

    싱가폴 가고 싶다..
    일본도 가고 싶고..
    역시 그래도 독일에 제일 가고 싶다..
    아.. 애딩거여..

  •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10.06.27 21: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아사히에서 나온 새로나온 맥주있길래 그거랑 체코 맥주랑 사놓고는 이자묵고 먹지도 못했네요.
    우짜둥둥 이제 축구는 끝인걸까요? ㅡㅡ;

Erdinger Dunkel : 흑맥주의 맛을 아나?

오!! Dionysos 酒여!!/Beer 2009.07.23 21:12

밀맥주의 흑맥주를 마셔본적이 있나?
깊이있는 흑맥주는 옛추억을 떠올리기에 씁쓸함과 달콤함이 절묘하다.


에딩거는 독일 밀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아주아주 영향력있고 대중성 있는 맥주랄까?
독일 남부 바이에른 지방의 정통 밀맥주...인데 검정 맥아를 사용한 흑맥주 스타일의 밀맥주.
그렇지만 스타우트와는 또 다른 스타일의 흑맥주다.

탄산이 그렇게 강하지는 않은데 꽤나 짜릿한 느낌을 준다.
입에 머금노라면 캬라멜의 달콤한이 올라오는데 마치 감과 같이 달지만 달지 않은 부드러움의 달콤함이다.
끝맛이 쌉싸름하게 역시나 흑맥주구나 하는 느낌으로 여운을 길게 남긴다.
흑맥주의 대명사라고 한다면 역시나 스타우트계에서 기네스와 쿠퍼스, 다크라거계에서 하이네켄 다크를 일단 생각해 본다.
맛으로 치자면 쿠퍼스의 달콤한 부드러움과 기네스의 쌉싸름함 정도의 조합이랄까?
기네스는 크림과 같은 부드러움의 쌉싸름인데, 이건 좀 깔끔한 부드러움이다.
그리고 깊이 있는 호프를 느낄 수 있는.
바이엔슈테판과 비교하자면 바이엔슈테판은 부드러움이고, 에딩거는 강렬함이다.
개인적으로는 바이엔슈테판이지만, 때로는 에딩거에 끌리기도 한다.



5.6도에 500ml를기본으로 가지는데 이것도 역시 작은 사이즈는 본적이 없다.
바에서는 300 짜리랑 500 짜리가 나오긴 하는데 병은 500 만 봤다.
바이엔슈테판과 같이 왜 500 만 나오는건지!!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07.23 22: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일단 주당 당주가 마시는 맥주면 좋은거라는 생각이...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4 00:44 신고 수정/삭제

      뭐, 딱히 좋지 않은 맥주도 마셔서 리뷰는 한답니다.
      어차피 죄다 마셔봤던 것이지만 ^^;;ㅋㅋ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09.07.23 23:5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꺄~~아~~ 지금 맥주 한캔마셨는뎅..
    음,, 흑맥주 원츄원츄~~^^

  • era-n 2009.07.24 01:02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아하는 사람은 많이 좋아하지만 싫어하는 사람은 많이 싫어하는 게 흑맥주죠.
    어찌 보면 맥주맛의 최종착지라고 볼 수 있는데....

    개인적인 견해로는 바이엔슈테판 헤페 둥켈이 순해서 여러 사람이 즐기기 용이하더군요.
    반대로 해석하면 흑맥주의 강한 맛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상당히 불만족스러운 맛이고....

    에딩거 헤페 둥켈이 좀더 맛이 진해서 개인적으로 바이스 둥켈은 에딩거가 더 괜찮은 것 같습니다.

    파울라너는 우리나라에 둥켈이 안 들어와서 모르겠고....
    와바둥켈(웨팅어 헤페 둥켈)도 괜찮은 것 같아요. 약간 거부스러운 향이 좀 나오지만....

    그리고 언제가는 수일될 풀러스 런던포터에 조금은 기대해봅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4 신고 수정/삭제

      사실 전 무지 좋아합니다.ㅋ
      다크 라거 종류 보다는 스타우트류로 말이죠.
      탄화된 홉의 진득한 맛 +_+

      바이엔슈테판은 그 자체만으로 즐기자 주의이고,
      사실 듄켈로 마실려면 에딩거를 ^^;;
      (밀맥 자체는 바이엔슈테판 편이라.ㅋㅋ)

      웨팅어 같은 경우에는 가격이 너무 올라버렸더군요.
      판매 전략이 광고 없이 저가격으로 가자였는데...
      1800원이 어느새 2800원으로 올라버렸더군요 ^^;;
      맛은 그만큼 안되지 싶어서 웨팅어는 찬밥입니다.
      말씀하신 약간 거북한 향도 더해지구요.

      그나저나...이번에 맥수 스페셜 홉 한정으로 나오는데...
      그걸로나 이번 여름 한번 시작해 보려 합니다.ㅋ

  • 2009.07.24 11:11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4 신고 수정/삭제

      음, 독일도 좋지만 벨기에, 네델란드, 호주도 못지 않게 좋아요 ^^
      취향따라 다른거겠죠.ㅋ

  •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9.07.24 13: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장맛비도 주춤하고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네요...이젠 진정 맥주의 계절이 돌아왔다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4 신고 수정/삭제

      장마비 주춤이 아니라 이젠 거의 없다죠.
      아참, 저 맥스 당첨됐어요.ㅋㅋㅋ
      또 다시 리뷰의 세계로 +_+

  •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7.24 13:21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직 흑맥주의 세계를 경험해 보지 못했네요^^;;
    한번 도전 해봐야겠는걸요+_+ 궁금궁금~~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5 신고 수정/삭제

      아직 경험해 보시지 않았다면...이녀석 좋습니다.ㅎ
      부드러우면서 깊이 있으면서도 강렬하죠.ㅋ

  • 흑맥은 너무 써요. ㅡㅡ;; ㅋㅋ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5 신고 수정/삭제

      흑맥 쓴게 싫으시다면 쿠퍼스를 추천해 드린답니다.
      달콤하면서도 왠지 쌉싸름한게 아주 좋아해요 ^^

    • era-n 2009.07.25 22:32 수정/삭제

      쿠퍼스는 좀 아니라고 봐요.
      이 맥주의 단향은 흑맥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나 느끼지....
      흑맥주 처음 접하는 분들은 지옥에 탄맛을 경험하고 심하게 악평을 해요.

      인터넷에 쿠퍼스 스타우트 검색하면....
      흑맥주인 걸 모르고 드신 분들의 악평이 꽤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흑맥주라고 하기는 조금 미묘하지만....
      네그라 모델로가 가장 괜찮은 것 같더군요.

      전체적으로 쓴맛이 적고 흑맥주 특유의 단향도 우러나와서....
      흑맥주를 싫어하는 분들에게 권하고 싶은 맥주더군요.

      아무튼, 쿠퍼스는 정말 말리고 싶군요.
      드시고 악평 쓸 것 같아서....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23:05 신고 수정/삭제

      앗, 그런거였군요 ^^;;
      쿠퍼스의 단맛은 흑맥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나 느끼는.ㅡㅜ
      사실 쿠퍼스를 좋아해서 홈브류도 이쪽 계열로 ^^ㅋ

      그나저나 쿠퍼스 스타우트가 그렇게 욕을 먹고 있었군요.
      전, 나름 좋아하고 맛나는 녀석이라 생각하는데.
      사람들의 취향이란...흠

      네그라 모델로...괜찮은데.
      심심하게 시작하려면 하이네켄 다크도 좋은데 말이죠.
      이게 달다는건 정말 달아서 그런거겠죠?ㅡㅜ
      하이네켄 다크는 부드러운 다크 쵸콜릿 맛이라서.ㅎ

  •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09.07.25 00:0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잔에 담긴 모습을 보니 살짝 콜라같기도 하고...
    날 덥고 목 칼칼한 날에 한 잔 시원하게 마시고 싶어지는데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6 신고 수정/삭제

      ㅎㅎㅎ 콜라 같다라.ㅋ
      그렇게 찍어서 그런가?
      맛은 전혀 아니라능.ㅋ
      목이 칼칼한 날...한잔 캬 ~ ㅋㅋ

  • Favicon of https://ddoza.tistory.com BlogIcon 또자쿨쿨 2009.07.25 07:2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에딘거는 첨 들어보네요. 전 기네스가 좋아요..

    그동안 온타운이 불안했었는데, 많이 개선 되었습니다. ^^^;;;
    아랫글 보시고 블로그 배너 만드셔서 온타운에 띄워보세요~
    http://ddoza.tistory.com/856
    즐건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7.25 18:47 신고 수정/삭제

      에딩거...들어온지 그렇게 오래 되지도 않았고,
      일단 좀 비싸죠 ^^;;
      그래도 추천.ㅎ

      온타운이 많이 개선 되어서...저도 한번 배너 띄우고 싶어요 ~ ㅋ

  •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7.26 00: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흑맥주 가끔?? 가뭄에 콩나듯 한번씩 먹을때 역시 맛있는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wjlee4284.tistory.com BlogIcon 사이팔사 2009.07.26 10: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독일가서 맥주 엄청시리 먹어본 기억이.....
    종류가 너무 많아서 뭘 먹어야할지 모르겠더군요.....^^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7.26 22: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는 흑맥주는 스타우트 밖에 몰라요...ㅎㅎ

  • Favicon of https://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7.27 13:2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맥주라곤 카x와 하x트 밖에 모르는...ㅡㅡ;;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7.30 18: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마셔봤는데... 나름 괜찮았던걸로

  • Favicon of https://seth.tistory.com BlogIcon Seth's Life 2009.08.04 16: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리 독한 맛은 없는 흑맥주죠.

    괜찮은 것 같아요. 바이엔슈테판이 좀 더 부드러운 것 같기도 하고...

    헤페는 에딩거가 더 좋고... 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8.12 14:00 신고 수정/삭제

      부드럽고 정갈한 맛의 흑맥이죠.
      바이엔슈테판이 더 부드럽지만 흑맥주다움은 에딩거가 더 좋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