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My Photo & My Life

푸른 검은 하늘, 검은 나무, 달


밤의 하늘은 꼭 검은 것 만은 아니다.
간혹 경계에는 푸른 검은 하늘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리고 검은 나무 사이로 보이는 달은 아름답다.
작지만, 때론 크다.

언제나 하늘에 있어주는 하늘이 고맙다.

'PHOTO > My Photo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적이며 동적이길 바람.  (0) 2005.08.09
갈등, 방황, 어긋남, 그리움  (3) 2005.08.07
Someday  (2) 2005.03.29
Belief  (0) 2005.03.27
ONE WAY  (0) 2005.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