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전파를 타고, 002로 너에게 전해지니?

dear My Friend 2009. 5. 28. 17:38
언젠가 딱 한번 본적이 있다.
그냥, 그렇게 알기 때문에 오빠 동생 이런식의 피상적 관계가 되어버린.
정작 만났을 때는 얼굴이 붉어져 말도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아이.
이번에는 전화를 한번 했다.
대학 시험을 보는 아이 북경일지 상해일지 모르지만.
메신져를 통해 전한 "오빠가 잠시 뒤에 전화할께?"

띠리리릭 띠리리릭 너에게 닿을 듯 말 듯한 느낌의 링톤에 가슴이 조린다.
L, 너에게 어쩌면 아무 의미 없을지 모르지만 이 전화로 우리의 관계를 정리해 보려 한다.

L, 뭐랄까 너의 목소리는 부끄러우면서도 약간은 높고 짧은 듯한 발음에 싱긋 웃어 버린다.
그냥, 낯을 가리는 고양이 같은 느낌이랄까?
고양이는 관심을 받기 좋아하지 않고, 혼자 잘아가는걸 즐기는 동물이라고 다들 그런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을 나는 안다.
다만 표현이 서툴 뿐이라고.
누군가의 관심을 받지만, 받는 다는 그 자체가 약간은 어색해서 그럴 뿐이라고.
너와의 전화에서 너는 그런 수줍은 많은 고양이 같은 아이란 것을 느낀다.
그래서 왠지 그냥 너에게 더 관심이 가고 무언가 말을 건네고 싶어 전화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

북경이거나 상해이거나 상관은 없는 듯 싶다.
우리가 다시 만날 시간이 되면 만날 것이란 것을 아니까.

조만간에 편지가 도착 할 것 같다.
아직 붙이지도 않은 편지지만 도착할 것이라 생각된다.
내 마음의 편지는 이미 붙였고, 글로써 끄적이는 편지는 진행 중이니까.
L, 잘 있어야해...
너의 목소리 아직 그리우니까.

느긋한 차 한잔이 그리운 날에.

002데이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5.28 20: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한번 올리고 나니깐 또 등록해준거 같던데..ㅋ

  • 2009.05.28 20:45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5.29 10:49 ADDR 수정/삭제 답글

    멀리 있는 친구에게 전화를 하고 싶어집니다.

  • Favicon of https://chlog.tistory.com BlogIcon ch__ 2009.05.30 14: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바람노래님께서 자주 까페에서 편지쓰시구 하는 글을 보니..
    한번 각별한 친구에게 편지를 한번 날려볼까 하는 마음이 드네요 :)

  • Favicon of https://hyeminpark.tistory.com BlogIcon Heming 2009.05.31 13:0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닿을듯말듯한 링톤에 가슴을 졸인다.. 요 부분에서 왠지 가슴이 콩닥콩닥 거리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