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lf Portrait

미분양 아파트 다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언젠가 들어올지 모를 아파트
한해에 한두번은 꽃단장을 하는
좁아터진 세상에 이것도 아깝단다
살아가기도 바쁜데 이런건 의미없단다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이미 늙어버렸다
나도 조만간 아파트 분양 받아야지
뼈마디가 시릴때가 되었으면
나도 나무 침대 위에 누워야지
이제 편히 쉴 시간이 다가온다

'Self Portra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하신가?  (6) 2008.02.09
쉬어갈 시간에  (2) 2008.02.08
나의 공간에 보내는 것  (4) 2008.02.06
쏟아지는 방에서  (6) 2008.02.05
음악의 품에서  (29) 2008.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