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KY SUPER NEW 200, 저렴하지만 좋다!!

PHOTO/Film Sheets 2011. 8. 2. 10:16

LUCKY SUPER NEW 200


LOMO를 구입한지 5일...실제 시간으로 따지면 4일만에 6롤의 필름을 소진 시켰다.
음, 역시나 부담감과 함께 별 생각없이 찍을 수 있어서  그런지 마구마구 셔터가 눌러진다.
그래도 어쩔 수 없는게 파인더를 보는 순간 뭔가 계산이 되어버리는게 일반적인 로모 스럽지 못한 느낌이다.
중국산 필름인 Lucky 는 누누히 말하지만 저렴하고 좋은 필름이다.
좋은 필름이라는 것의 기준은 돈값은 한다는 것이다.
Lomo 필름처럼 돈값 못하는 필름이 아니라는 것이겠지...

필름 카메라에 있어서 필름은 많은것을 의미한다.
현대의 디지털 카메라에서의 생각을 가지고서 공감을 하려 든다면 조금은 힘든 부분이 없잔아 있는게 사실.
필름은 CCD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이런 자세한 설명은 다음에 하기로 할까?







오랜만에 사용한 필름인데 뭐랄까 묘하게 익숙하다.
그만큼 자주 사용을 해서 그렇겠지...몸에 벤게지...
럭키는 입자감이나 발색이나 가격대에서 참 만족한 느낌.
그렇다고 만족이 곧 최고의 뜻을 가지는건 아니다.
럭키보다 세배 넘게 비싼 EKTAR 같은 경우 언제나 만족 스러운 느낌을 주니까.
기분은 이정도로는 딱 이정도를 찍으면 좋겠다 싶은게 럭키다.
가볍도 사소로운 것들.
뭐, 자금에 여유가 있다면 EKTAR, ULTRA 등을 사용해도 좋고.
슬라이드를 걸어서 사용해도 좋겠지.
어쨌거나 마지막 8컷 정도는 혜인이의 실력과시...ㄷㄷ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