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주

World Whisky Day 위스키 평론가이자 맥주 평론가로 유명한 마이클 잭슨(1942.03.27-2007.08.30)의 탄생일이자,전세계 위스키 매니아들이 위스키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여기서의 마이클 잭슨은 가수 마이클 잭슨이 절대 아니다.ㅋㅋ)이런 날 위스키 매니아로서 아니 마실 수 없어 한잔 가볍에 마시변서 사진을 몇장 주욱여 본다.안주는 필요 없지만 간단하게 어울리는게 쵸콜릿이라 생각되는 녀석이라 쵸콜릿 세조각.얼마전에 집에서 가져온 리델 위스키 글라스가 있어서 거기에 한잔 따랐는데...씻고서 리넨으로 닦지 않아 물자국이 조금 거슬리지만 뭐 상관없으려나.아, 이미 한잔 다 마시고서...다음은 어떤 녀석으로 할까? 음, 날도 날이니 위스키도 한병 주문해...볼까?ㅎㅎ 더보기
그리움의 끝은 그리움이다 : 미치도록 술이 그립다 김홍석의 포토에세이집 '몽중인'에 나오는 문구이다. 정말이지 공감 120% 한다고 할까? 그리움의 끝은 그리움 밖에는 없는 거 같다는 생각이다. 요즘에 생각은 뭐랄까? 엊그그제는 갑자기 싸구려 같은 느낌의 테네시 위스키 잭다니엘이 그토록 마시고 싶었다. 사실 싸구려는 아닌데 싸구려 같은 느낌에 싸구려 같은 자신에 마시고 싶었던거겠지. 엊그제는 또 갑자기 블랜디드 스카치 위스키인 로얄샬룻이 마시고 싶었다. 아마도 조금은 이런 술로써 스스로의 자신이 위안을 받고 싶었달까. 축포 21발의 의미가 담긴 로얄샬룻이. 어제는 그냥 부드럽게 하루를 마감하고 싶었다. 생각나는건 사 놓고선 그다지 사랑해 주지 않은 맥켈란 15년. 부드럽고 달콤한 향미에 주말을 아름답게 보내기 위해서. 오늘은 글렌모렌지 15년산 2병을 .. 더보기
주류 박람회 : 내 생애 주도의 끝은 어디인가 사전 등록을 하지 않아서 5000원의 입장료를 내게 되었다. 매번 생각하지만 이런류의 행사는 사전 등록을 하면 공짜로 볼 수 있다. 예전에는 IT, 와인, 기타...그렇게 해서 했는데 요즘은 귀차니즘...윽 국산주들은 죄다 모였다. 이름이 꽤나 익숙하고 맛도 자주 보았던 녀석들이 있었지만... 안타까운건 국산주는 거의가 맛을 제대로 못본다는 점이다. 막걸리나 청주는 대부분 맛보게 해 주지만 말이다. 오디? 뽕? 막 이런것도 맛보게 해 주지만 시중에 팔지않는 국화로 빚은 가양주를 맛보게 되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한국전통주연구소에서 발굴하거나 지켜내고있는 것 중 하나겠지. 국화의 그 깊은 맛에 두잔을 연거푸 마셨는데 아직도 입에 알싸한 것 같은 것이... 우리것이 좋은것이여!! 허참, 도미니카공화국 대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