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립

[부산 카페]I am SAM : 프리미엄 커피라구? 이제 이 카페도 사라졌을까? 처음 'I am SAM'에 간 날은 비도 내리고 기분이 축 처지는 이상한 날이었다. 적당한 간격 테이블과 적당할 정도의 의자, 적당할 정도의 조명? 끌리기 보다는 결국 비를 피하고 조금 쉬기 위해서 간 곳이었다. Premium Coffee & Brunch Cafe 라고 되어 있는데 이런건 신경쓰지 말자. 어떤 가게가 저품격을 지향하고, 요즘 새로 생기는 카페 중 브런치 하지 않는 카페가 몇이나 될까? 전문 로스터가 로스팅한 신선한 원두 맛이나 일단 봐 볼까? 엄청나게 많은 메뉴에 일단 눈이 아파 왔다. 드립도 하기는 하는데 드립은 한번도 마셔보지 못했다. 왜냐면...왠지 내 가슴에 상처 받을 까봐.ㅡㅜ 왠지 조금 나이가 들어 숙련되었을거 같은 사람이면 몰라도 셀프 지향의 카페.. 더보기
[부산 카페]커피 이야기 : 바다가 보이는 카페에서 봄은 이제 온데간데 없고 해서 시원한 바다가 보고 싶어 바다에 갔다가 바닷가에 카페에 잠시 들러 보았다. (말이 잠시지 오래...) KBS 방송국쪽에 있던 '커피 이야기'가 이전 된 곳이다. (알만한 사람들은 아는 커피 이야기!!) 그래서 이름도 그대로 '커피 이야기'인 '커피 이야기'. 그럼 지금 KBS 방송국쪽의 '커피 이야기'는 '커피 이야기'가 아닌 것인가?? (거기도 가끔 가는데 말이다.ㅡㅜ) 바다가 보고 싶어 들린 광안리 바닷가의 카페. 로스터리샵 답게 핸드드립 메뉴가 보인다. 콜롬비아, 브라질, 에디오피아, 과테말라 등...일반적인 원두는 죄다 있다. 그리고 멋진 문구 하나. "-리필은 1000원 추가" 이게 좀 짱이다. 오늘의 커피 한잔 마시고 라떼 한잔을 하면 좋다 이거다!! 그리고 대세.. 더보기
떡찌니 마루타 번개 : 기꺼이 마루타가 되겠소!! 문화커피에 짧게 글을 끄적여 놯는데 메신져로 뭐라고 한다. "응? 서면 카페 가지 말고 마루타가 되라고? 응? 뭐라는거야? 응?" 말인즉슨 지니양이 이번에 드립용 커피 기구들을 과다하게 지르고는... 출가할 기세로 한번 급하게 보자는 것이었다. 일명...마루타 번개.ㅡㅡ; 배운지 얼마 안된 드립을 자신의 기구로 직접 내리고 참여자들은 맛을 봐야하는... 탈장이나 위염의 염려성은 없는거 같지만 왠지 위험하게 느껴진...음... 한두번도 아닐텐데 사진 찍는다고 이 난리임... 이제 다들 사진 찍힘에 익숙해질때도 되지 않았는가. 그렇다고 가린다고 귀여워 보이진 않잖아.ㅡㅜㅋ (결국엔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지만...ㅎ) 집을 나가기전 메신져로 누군가가 외쳤다...순대가 먹고 싶다고. 나는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