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꼬냑

World Whisky Day 위스키 평론가이자 맥주 평론가로 유명한 마이클 잭슨(1942.03.27-2007.08.30)의 탄생일이자,전세계 위스키 매니아들이 위스키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여기서의 마이클 잭슨은 가수 마이클 잭슨이 절대 아니다.ㅋㅋ)이런 날 위스키 매니아로서 아니 마실 수 없어 한잔 가볍에 마시변서 사진을 몇장 주욱여 본다.안주는 필요 없지만 간단하게 어울리는게 쵸콜릿이라 생각되는 녀석이라 쵸콜릿 세조각.얼마전에 집에서 가져온 리델 위스키 글라스가 있어서 거기에 한잔 따랐는데...씻고서 리넨으로 닦지 않아 물자국이 조금 거슬리지만 뭐 상관없으려나.아, 이미 한잔 다 마시고서...다음은 어떤 녀석으로 할까? 음, 날도 날이니 위스키도 한병 주문해...볼까?ㅎㅎ 더보기
나의 주류 생활을 위한 잔들 : Riedel Bar Collection 세 종류 나의 음주 가무를 위한 잔들을 근자에 몇몇 모아 보았다. Riedel 의 Bar 시리즈는 MARTINI, GRAPPA, TEQUILA, COGNAC HENNESSY, PORT, BRANDY, SPRITS, BOURBON, SINGLE MALT WHISKY, ROCKS, MARTINI, FORTIFIED WINES 이렇게 14종이 있는데...사진은 왼쪽부터... SINGLE MALT WHISKY, SPRITS, COGNAC HENNESSY 요롷게 세 종류를 보유하고 있다. 멀고도 먼 콜렉터의 길이지만 그래도 힘이 나는건 저 중에 내가 가장 절실히 필요로한 잔은 이 세가지라는 점이다. (어차피 콜렉터가 아니라 필요에 의해 산거고, 대체할 잔들은 집에 널렸지만...쩝) 게다가 꼬냑잔 하나는 아직 꺼내지도 않아.. 더보기
오후에 느긋한 술 한잔 - 술과 함께 외출하기 끈적하게 흘러 내리는 술 한잔이 좋다. 마치 녹아 내려야만하는 현실마냥. 주말 오후 느긋함에 술 한잔을 더하면 더할 수 없는 행복이다. 일상에서 탈피했다는 자유로움과 저녁께 아닌 오후부터 들이키는 주정에 절로 기분이 좋아지니. 어둑하니 돌아가는 발걸음이 즐거우리라는 상상도 한다. 조금만 더 마셨으면 하는 간절함도 있지만 좋은 기분은 여기까지. 다만 오늘도 프라스크에 가득 술을 채우고 집을 나선다. 나의 멋질 오늘 하루를 위하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