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My Photo & My Life

심심하니 놀이터나 갈까?


아, 뭐랄까...
요즘은 뭔가 심심한 느낌이다.
나도 잘 놀고 싶은데 말이다.
혼자서도 잘 놀지만.
심심한 느낌보다 놀 시간이 없달까? 

'PHOTO > My Photo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빙글빙글 세상이 돈다...  (10) 2011.11.30
Rainy Day  (4) 2011.11.23
허물어져가는 나, 경계가 또 사라져간다...  (0) 2011.11.06
가을이였다...  (2) 2011.11.05
That's OK. I'm Not OK.  (0) 2011.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