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amgrim

석어당 위로 떠오른 달 석어당을 측면에서 바라보는 것은 덕수궁에서 좋아하는 풍경 중 하나이다.정면과는 달리 옆을 가로지르는 담과 나무가 어우러져 석어당을 더욱 운치있게 해 주는거 같아서다.게다가 이번과 같이 하늘에 달이 걸려 준다면 금상첨화라. 주중 밤의 덕수궁을 찾는이는 운치를 찾는 이들일 것이다.아무도 없는 듯 어쩌면 텅 빈듯한 궐내를 휘이 산보하는 기분으로 거니니.오로지 희미한 가로등 불만이 있는 불꺼진 카페테라스에서 연못을 본다거나.고종이 커피를 마시며 연회를 즐겼다는 정관헌에서 그와 같이 가져온 커피를 한잔 마신다거나.그런 행위들은 참으로 운치 있는 것이 아닐 수 없다. 어제부터 한달간의 덕수궁 상시관람권을 발권했다.정식으로 카드는 내일 즈음에나 나온다는데 알 수 없다.어제만해도 세번여는 드나들었던 덕수궁에 상시관람권.. 더보기
종묘의 고요에 들다 종묘는 여타 궁에서 느껴지는 엄숙함이 아니라 여기서는 왠지 모를 정적이 흐르는 것도 같다. 왕실의 신주를 모시는 사당이다 보니 한적한 것일까? 혹은 대중에 덜 알려졌기 때문에 유입되는 인파가 적어 그런것일까? 어쨌건, 겨우 두번여 와본 곳이지만 왠지 모르게 주말이 되면 이곳에 들리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어져 버렸다. 주말에 카페에만 갈게 아니라 종묘 내에서 고즈넉함을 즐기며 도시속의 자연을 느끼며 한가로이 책을 보거나 글을 쓰거나. 사진은 일전의 덕수궁 중화전과 같은 기법으로 촬영된 것인데 광각으로 촬영한것과의 원근 왜곡이 생각보다 크지 않다. 역시나 싶은게 원근이란걸 느끼려면 피사체의 위치가 거리의 차를 느낄게 필요한데 이건 죄다 원경이니 그런게 없어서 그렇겠지. 사실 그렇다 생각하고 웹용으로만이라고 한.. 더보기
덕수궁 야경 소경 아, 오늘로 고궁은 경희궁 빼곤 다 돌았다.고궁+종묘 까지해서 말이다.(그러고보니 돈내는데는 다 갔고 정작 무료입장만 안갔구나...)다 한번 이상씩 가 본데지만 이렇게 한달안에 모든걸 돈다는게 결코 쉽지않다는것을 느꼈고,우리 궁들은 참으로 아름답다는 것을 거듭 되새겼다.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 해서 서울의 5궁 이라고 할 수 있겠지.보통 운현궁은 궁이라기 보다는 고택에 가까우니까 제외하는거 같기도 하다.정통성과 그 당시 세태의 치정의 문제도 있었겠지만 말이다.원래는 경희궁이 작지만 그 고즈넉한 맛에 자주 갔었는데 안가본지도 어언 1년여가 다 되어가는구나.야경을 담을 수 있는 궁들은 죄다 담았고, 그간의 자료들을 종합하면 5궁+운현궁+종묘 이렇게의 모든 자료가 만들어졌다.여행하든 서서히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