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Tea story/Tea Break time...

커피 한잔 할까?

난 커피를 좋아한다.
(어쩌면 사랑하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집에 커피 기구도 이것 저것 널려 있다.
너무 매니악한 것들은 아니지만 그래도 할만한건 다 해 마실 수 있을 정도.
보통은 에스프레소를 추출해 마시고.
편하게는 일반적인 아메리카노를 즐긴다.
때론 부드러운 카페라떼가 좋다고도 생각한다.
커피는 향과 색과 맛이 참으로 끌림이 있다 할 수 있다.
어떻게 보면 쵸콜릿 향과 같이 달콤하기도 하고,
깊게 음미하면 과일과 같은 상큼함이 묻어 나기도 하며 말이다.
색은 짙은 붉은색 거의 흑색에 가깝기도 하지만 그건 때에 따라 다른 법이다.
맛이 중요한데, 맛은 역시나 손맛이 제일 좋다.
내가 직접 끓여서 내려 마시는 커피가 세상에서 제일 좋은게다.
그냥, 커피메이커에서 내려 마시지 번거롭게 핸드 드립이냐고 묻는 다면 난 이렇게 묻는다.
"넌 집밥이 좋아 아님 밖에서 그냥 늘상 사먹는게 좋아?"
커피는 또한 우러나는 정이 없을 수 없다.
매번 가는 단골집들이 몇군데 있는데 그곳들에서는 사장님들(바리스타)이 직접 내려 주신다.
오가는 정에 한맛 더 하는 커피는 참 인간적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