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Up Coffee #1

Cafe&Tea story/Cafe is 2015.06.11 17:44



the caffe 에서는 간단하게 아메리카노를 마시고,
black up coffee 에서는 RefreshSignature 랄까?
각 시즌이나 그럴 때 나오는 고유의 블렌딩 콩을 사용하는 메뉴 같은데 이번엔 Refresh 라는 블렌딩이라고 보면 된다.
뭔가 사과 같은 향도 나고 하는것 같은데 테이스팅 노트랑도 비슷한거 같기도 하고?
그런데 이게 과연 내가 좋아하는 맛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그래 의문이다.
커피는 뭐 기호 식품이니까 그런걸로 치자.
여기 카페는 예전에 커피가예쁘다 로 시작해서 커피공장 으로 장기간 운영하다 이제?는 트렌드에 맞는 BlackUpCoffe 로 변경 된 듯.
이젠 내가 예전 알던 사람들도 없지만 장소가 주는 추억이나 설렘도 계속된 리모델링으로 사라졌지만...
그래도 아직은 의미가 있는 곳이다.
예전에 꼬꼬마랑도 왔던 카페...
추억이라 추억하기 위해 오래된 필름 카메라에 담아두자.
그게 추억은 추억으로 기억될 때 아름다운 것.
너무 현실에 끼워 넣지는 말자.

아...꼬꼬마 보러 빨리 서울 가야겠다.




뭔가 사족을 달고싶은데...
너무 오래전에 다녀온데라 사족을 달기가 거시기 하다.
오래된 글들은 제깍제깍 올려버려야겠다.
쓴…글은 잔뜩인데 보여지지 않은 글들은 어쩌면 죽은 글이다…라는 생각에?

오늘도 난 어딘가의 카페에 가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afe&Tea story > Cafe 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OLDE KNIVES #1  (3) 2016.10.07
Black Up Coffee #1  (9) 2015.06.11
RYU Coffee Roasters #1  (4) 2015.05.28
Peony #1  (4) 2015.05.19
Salon de Ceylon #1  (3) 2015.05.14
IM Coffe Company #1  (2) 2015.05.1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