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Coffee Roasters #1

Cafe&Tea story/Cafe is 2015.05.28 15:05




예약했던 미용실에서 아직 집에 가긴 싫은 시간.
대구에 오면 가는 카페 중 하나 NoelBlanc 에 가려다 창밖으로 빈 자리가 하나 없단걸 보고서 발걸음을 돌렸다.
다시 생각난게 cafe LUCID 인데 그냥 여기로 왔다.
작은? 인도를 중심으로 양옆으로 카페가 펼쳐져 있는데...
여긴 예전에 한번? 두번?정도 와봤으려나 싶다.
카페가 주는 포스가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나 좀 고급져요 하는 듯한 내부 DP도 그렇고 가격도 착하진 않은 편이라 그럴거다.
오늘은 PiccoloLatte 를 마셨는데 흔히?말하는 FlatWhite 라 생각하면된다.
사이드로 TaningBanana 도 먹고 싶었는데 저녁을 너무 먹은 탓인지 부담스러워 패스.
전체가 목조로 구성되어있고 적당히 어둡고 붉은 조명이 데이트를 하기 좋은 듯 한 곳이다.
의자도 꽤나 푹신한 것들이 여럿 준비되었지만 나와는 상관이 없다.
나는 CoffeeBar 가 좋으니까.
그리고 나는 거의 혼자니까.
다른 이들은 어떨지 몰라도 연일 만석에 연인들로 넘쳐나는 이곳.
그냥...나에겐 그냥 혼자 커피를 마시기엔 사실 그 어디나 상관없으려나.
적당히 Americano 로 리필이나 한잔...해야겠다.
주말엔 Bar를 이용하는 손님만이 리필이 가능하다니 말이다.







그냥 실제 인테리어만으론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은데 사람들이 붐비는게 부담스러웠던거 같다.
난 사람이 붐비는 것도 좋아라 하지만 오내지 모를 이질감 스러운 붐비는 부담감?
말로하기 힘들다는 것은 실제 감정도 애매하다는 뜻일텐데...난 뭘까?
마지막에 글을 접으면서는 Americano 라고 써놯는데 물어보면서 Espresso 로 가능하냐고 물어봤다.
흔쾌히 Yes 하는데 Espresso 로 부탁한다고 했다.
작은 유리잔에 얼음 하나와 담겨진 물로서 입을 헹구고 Espresso 는 두번으로 나눠 마신다.
첫번째는 크레마가 가득한 상태에서 그냥, 두번째는 슈가스틱을 부러뜨려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afe&Tea story > Cafe 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OLDE KNIVES #1  (3) 2016.10.07
Black Up Coffee #1  (9) 2015.06.11
RYU Coffee Roasters #1  (4) 2015.05.28
Peony #1  (4) 2015.05.19
Salon de Ceylon #1  (3) 2015.05.14
IM Coffe Company #1  (2) 2015.05.13

설정

트랙백

댓글

Peony #1

Cafe&Tea story/Cafe is 2015.05.19 16:22




홍대 딸기 생크림 케익으로 유명한 카페.
사실 여기 음료는 그다지 맛이 없고 케익이 최고다.
그리고 이쁜 모습의 딸기 빙수도 유명한데...흠.
최근에 딸기 케익과 빙수를 여기서 자주 먹었는데,
딸기 케익은 예전만 못하다는...크림은 느끼해지고 딸기는 줄었다.
그냥 오랜만에 먹방 5인조 크로스 했는데 적당한 장소가 필요했을 뿐.
그래도 좋은건 전에 Peony(아직 철수하진 않았지만) 는...
항상 기다려야하고 좁고 덕분에 짜증나고 눈치보였는데 말이다.
오늘 마시고 먹은건...
딸기빙수, 딸기케익, 아이스아메리카노
아이스티, 홍차






이날 Peony는 확실히 장소 때문에 간것이 맞다.
클로리스에 갈까...하다가 간만에 다같이 Peony의 케익도 좋읇법했기 때문.
친구가 말하길...얼마전에 서울에 커피명가가 생겼는데 거기서 먹은 딸기케익이 훨씬 좋았다고.
음, 대구 커피명가는 괜찮지...그것보단 Peony의 케익이 확실히 나빠졌다는 것이 더 컸을 것이다.
커피명가는 대구에서도 종종 갔었고 부산에서도 갔었는데 서울에선 못가봤으니 한번 가봐야겠다.
여하튼, 지금은 부산에서 서울로가는 기차 안.
구분감있는 키보드의 감이 좋고, 마시는건 물한잔.
친구에 가게에서 내가 가져갔던 힙프라스크의 보드카를 셋이서 나눠 마시고서...
아, 매번 같은 가게를 계속가다보면 변화각 느껴지는데...한국의 많은 가게들은 그게 나쁜쪽으로 변한다.
안타깝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afe&Tea story > Cafe 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ck Up Coffee #1  (9) 2015.06.11
RYU Coffee Roasters #1  (4) 2015.05.28
Peony #1  (4) 2015.05.19
Salon de Ceylon #1  (3) 2015.05.14
IM Coffe Company #1  (2) 2015.05.13
[대구 카페] NANNINI : 이탈리아 100년 전통의 카페, 사라진 카페  (18) 2010.11.10

설정

트랙백

댓글

Salon de Ceylon #1

Cafe&Tea story/Cafe is 2015.05.14 19:57




밀크티와 당근케익을 먹음.
자기네가 블렌딩한 홍차를 쓴다고 하는데...
밀크티의 맛은 좋으나 뭔가 깊이와 부드러움이 기대에 못 미친다.
그냥 차사 일단 거친 느낌이랄까?
그래도 어제에 오고자 하였으나 오지 못했던 아쉬움이 해소되는
테이블은 단 세개인데 그중 하나를 빼고는?
굉장히 위태한 테이블 보다 바가 나을 듯 하다.

그래도 뭐 나쁘지 않아.








지난주에인가? 잡아놓은 약속이 있었는데 겹쳐서 잡아버렸다.
아…어쩌지 하면서 어떤걸 취소하지 고민했다.
당혹스러웠지만 고민의 시간은 길지 않았다.
나를 필요에 의해 만나는 사람 보다는...
그냥 아무 의미 없을지 몰라도 그냥 사람을 만난다는 느낌이 있는 만남이 좋다.
시간이 지나고 그저 허무만 남을지라도 말이다.
위에 글을 끄적일 때는 가방에 빈종이라고는 없고,
이전에 클러치백을 만들려고 간단한 치수를 기입한 종이.
거기에다가 이날 만나서 간단한 사진 강의? 에 대한 낙서가 더해졌다.
바로 그 종이에 당시에 잠시나마 생각나는 것과 느낌들을 끄적였다.
이렇게 하자고 스스로 생각했으니까.
음, 글을 보면서 다시 생각하니 밀크티…크게 좋은 느낌은 아니었다.
나쁘진 않았는데 아, 여기 꼭 가야지 할만큼의 맛은 없다.
게다가 자리는 굉장히 불편하여서 누군가 같이갈 수 있을거 같지는 않다.

뭐…같이 간 덕분에 글도 굉장히 짧아져버린 느낌이지만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