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하기, 느릿한 걸음으로

PHOTO/My Photo & My Life 2014.04.25 08:45


종묘


느릿한 걸음걸이, 왼발이 오른발의 걸음을 기다린채 느릿하게.

도심의 중심이지만 도심과는 사뭇 다른 느낌의 길에서.

사람들은 스치는 바람과 같이 흩어져버리고 오롯이 혼자 남는다.

한시간여를 홀로 유유히 거닐다 보면 나 또한 풍경이 되어버린다.


조금은 더운 바람도 오시는 요즘에는 토요일 같은 주말에는 종묘에 가고 싶다.

사람이 붐비지 않고, 느릿한 걸음으로 지나치는 듯한 풍광 속에서 크게 한번 숨쉰다.

적당히 거닐고는 벤치에 털썩 앉거나, 처마가 있어 적당한 그늘이 있는 곳에 앉는다.

책도 읽고, 음악도 듣고, 낮잠도 청하고, 정신적 안정을 취한다.

경계선으로 드러난 빌딩들은 추하지만 경계선 안으로 침범하지 않으리라는 믿음에 안심하며.

이 또한 도시의 풍경이지만 동시에 도시의 풍경이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HOTO > My Photo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ike any day] #2  (2) 2014.05.14
[Bike any day] #1  (4) 2014.05.08
산책하기, 느릿한 걸음으로  (12) 2014.04.25
하늘은 따스하고 라일락 향기는 가득하다  (6) 2014.04.21
삼켜지다.  (6) 2014.04.19
산산히 부서지다  (4) 2014.04.19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