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은 따스하고 라일락 향기는 가득하다

PHOTO/My Photo & My Life 2014.04.21 23:56



어제는 혼자서 거리를 걸었다.
어디론가로 어디론가를 향해.
정처는 없었지만 마냥 있을 수만은 없었다.

대림 미술관에서 트로이카전을 보고서 그곳 카페 라운지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토요일 라디오에 나오던 "가로수 그늘 아래"에 꽂혀 무한 반복.
앉고보니 가득한 라일락 향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HOTO > My Photo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ike any day] #1  (4) 2014.05.08
산책하기, 느릿한 걸음으로  (12) 2014.04.25
하늘은 따스하고 라일락 향기는 가득하다  (6) 2014.04.21
삼켜지다.  (6) 2014.04.19
산산히 부서지다  (4) 2014.04.19
바다가 보이는곳에 다녀오다 :)  (7) 2014.04.1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