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여유] 2012/04/01, 에코의 서재


에코의 서재


하루의 일을 마치고 적당히 어스름한 저녁에 죽전 카페거리를 거닐다 한번쯤 들어갔던게 인연이었는지...

예전에 분당에 살 때 가끔 가고는 했었다.

서재같이 책으로 꾸민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으나, 정작 내가 볼만한 책이 없단게 함정이었으려나?


에코의 서재


나에게 커피의 기준은 카페라떼.

그래서 여기서 대부분의 커피도 라떼였다.

아니, 전부였던가?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