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여유] 2009/03/23, 커피공장



몇년간 단골이었던 카페.

과거형인 이유는 내가 지역을 이동해서 더 이상 자주가지 못하기 때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골이었다고 말하는 이유는 2008년의 사진에도 여기 카페에서 라떼를 마셨더라고?

요즘엔 BLACK UP COFFEE 였나? 이걸로 이름도 바꼈다고 하던데.


이 시절 내 사진의 원칙은 인상 깊은 사진 한컷.

덕분에 사진이 별로 없구나...

라떼가 맛있었는데 지금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다.


2009년이 멀지 않은거 같은데 벌써 2014년 이라니...

아, 라떼 마시고 싶다...맛있는 라떼...


2010년껄로 쭉 올릴까도 했는데 그날 나 병원에 입원했었더라고.ㅜ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